•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한진칼 지분 늘리는 반도…"1兆 동원 여력" vs "추가투자는 부담"

    ... 설상가상으로 작년부터는 신규 분양 실적도 저하되고 있다. 반도건설의 작년 상반기 매출은 약 4100억원으로 전년 동기(7800억원)의 절반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1728억원에서 538억원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최민수 나이스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반도건설이 확보한 토지와 주택 수급여건 등을 감안할 때 중기적으로 신규 분양 실적은 2014~2016년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규 분양 실적 저하는 미래 장부로 흘러들 ...

    한국경제 | 2020.03.02 17:17 | 이태호

  • thumbnail
    '보복운전' 최민수 2심서도 유죄 "재판 결과 승복…모든 일엔 뜻 있어"

    보복운전 혐의를 받는 배우 최민수가 2심에서도 유죄를 받았다. 2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선의종)는 특수협박,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를 받는 최민수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최민수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최민수는 지난 9월 1심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날 재판부는 "원심의 판단이 정당하다고 보며 양형 부당에 대해서도 형량이 무겁거나 가벼워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최민수는 "순간순간의 ...

    HEI | 2019.12.20 14:14 | 김예랑

  • thumbnail
    배우 최민수 '보복운전' 항소심서도 집행유예…"상고 안 할 것"

    보복운전 혐의를 받은 배우 최민수 씨(57)와 검찰의 항소를 2심 재판부가 기각하며 1심과 같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민수 씨는 재판부의 판결에 대해 상고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2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2부(재판장 선의종)은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검찰과 최 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내린 원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날 재판부는 검찰과 ...

    한국경제 | 2019.12.20 13:27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배철수 잼' 이병헌→안성기까지, 이현세 작품 빛낸 톱스타 캐스팅 비하인드 대공개

    ... 잼(Jam)'(이하 '배잼')에서는 만화계 레전드 이현세는 영화 ‘이장호의 외인구단’, ‘테러리스트’, 드라마 ‘폴리스’ 등의 작품에 출연한 당대 최고의 톱스타였던 안성기, 최민수는 물론 90년대 청춘스타 시절 이병헌의 섭외과정을 밝힌다고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특히 이병헌이 주연으로 맹활약한 드라마 ‘폴리스’는 원래 최민수로 캐스팅이 내정돼 있었지만, 당대 청춘스타 이병헌이 ...

    스타엔 | 2020.03.09 12:36

  • thumbnail
    '이불쓰고 정주행', 죽어야 사는 김남길 VS 죽여야 사는 이준기 특집

    ... 사는 남자'다. 2018년 방송된 '무법 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이준기와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이 액션 연기와 감정 연기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쳐 순간최고 시청률이 10.2%까지 돌파한 바 있다(유료플랫폼 가구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준기가 맡은 봉상필은 전직 조폭 출신 변호사로 엄마의 죽음을 대신해 18년 동안 복수의 ...

    스타엔 | 2020.03.03 19:03

  • thumbnail
    '이불쓰고 정주행', 죽어야 사는 김남길·죽여야 사는 이준기

    ... 사는 남자다. 2018년 방송된 '무법 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이준기와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이 액션 연기와 감정 연기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친 작품이다. 이준기가 맡은 봉상필은 전직 조폭 출신 변호사로 엄마의 죽음을 대신해 18년 동안 복수의 칼날을 갈아온 죽여야 사는 남자다. 같은 듯 다른 운명을 지닌 두 남자의 시선에서 ...

    bntnews | 2020.03.03 18:57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