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IMF "최저임금 추가 인상 신중해야"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에 최저임금 인상속도 조절을 주문했다. IMF는 18일 발표한 ‘2017년 한국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에서 “한국은 급격한 최저임금 추가 인상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IMF는 “올해 한국의 최저임금 인상은 전반적인 소비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추가로 급격히 인상하면 최저임금이 평균임금에 너무 가까워져 경쟁력이 떨어지고, 실업률이 ...

    한국경제 | 2018.02.18 18:15 | 임도원

  • thumbnail
    "국내 금리 인상폭 작을 것… 부동산 시장 큰 영향 없어"

    ... 기준금리는 올해 한 차례(0.25%) 정도 오를 것이라는 게 국내 경제학계의 중론이다. 현재 물가수준과 경기회복 속도 등이 낮다는 이유에서다. 전문가들은 일단 이 정도 인상 속도로는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본다. ... 영향을 주긴 하겠지만 다른 중요 요소가 많다”며 “상가·상업용 오피스텔 시장은 최저임금 인상, 법인세 인상 등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더 크게 휘둘린다”고 지적했다. 다만 미국 증시 폭락 등의 ...

    한국경제 | 2018.02.06 17:46 | 선한결

  • thumbnail
    [인터뷰] 남경필 "1 대 1 구도면 승산… 당 바꿨을 뿐 보수 정체성 버린적 없다"

    ... 복지’를 주장하는 이 시장과 오랫동안 충돌했습니다.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나눠주는 이 시장 방식은 신중해야 합니다. 저는 ‘엄마 복지’를 내세웁니다. 10명의 자식이 있다고 하면 살찐 아이에게는 ... 수준입니다. 탄핵의 동력만큼 의석 수가 따라오지 못하는 거죠. 만약 이 차이를 연정으로 극복했으면 어땠을까요. 최저임금 인상 속도는 늦어지겠지만 지금보다 진통이 훨씬 덜 했을 겁니다. 배우자와 자식도 자기 마음대로 안 되는데 야당에 ...

    한국경제 | 2018.01.24 19:45 | 박종필

전체 뉴스

  • thumbnail
    한미 금리역전 임박…올해 한은 금리인상 1회 or 2회?

    한국과 미국 정책금리 역전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가며 올해 한국은행 금리 인상 속도에 관심이 쏠린다. 18일 한국은행과 금융시장에 따르면 이번 주 미국이 예상대로 금리를 올리면 한미 정책금리가 10년 7개월 만에 다시 역전된다. ... 트럼프발(發) 무역전쟁 우려가 커졌다. 국내에선 GM 사태와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지역경제와 일자리에 노란불이 들어왔다. 최저임금 인상이 물가, 일자리, 소비 등에 미치는 효과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정부는 4조원 규모 청년 일자리 추경을 ...

    한국경제 | 2018.03.18 14:27 | YONHAP

  • thumbnail
    [한미 금리역전] 10년 7개월 만에 미국 금리가 더 높아진다

    ... 하느라 방향 전환이 미국보다 늦었다. 2016년 6월에도 금리를 내렸다가 지난해 11월에야 6년 5개월 만에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 미국 금리인상 속도 높인다는데…한은은 몇 번 올리나 미국은 올해 3월과 6월, 9월에 ... 오히려 완화적인 기조를 유지하면서 물가 상승세가 목표에 안착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노무라는 최저임금 인상 효과와 공공서비스 가격 인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금리인상 횟수 전망을 하반기 1회에서...

    한국경제 | 2018.03.11 08:48 | YONHAP

  • thumbnail
    '설 구상' 마친 문 대통령 앞 현안 굵직… 정상회담·개헌·선거

    ... 속도…靑개헌안 내달 물 위로, 권력구조 합의 여부 관심 공수처·청년일자리·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최소화 등 정책 부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나흘간의 설 연휴 정국 구상을 토대로 본격적인 집권 2년 ... 것으로 전망된다. 정권 초 최우선 과제였음에도 제자리 걸음이었던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한 정책 드라이브를 강화하는 동시에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에 대한 추가적인 정책 다듬기 등 경제 정책 전반을 손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2.18 1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