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직원 해고땐 매출액 신고해야 일자리안정자금 계속 받는다

    ... 사업주가 직원을 줄일 경우 줄어든 매출 등 고용을 조정할 수밖에 없었던 입증자료를 제출해야 지원받을 수 있다. 일자리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0인 미만 업체에 근로자 한 명당 월 13만원의 ... 있다. 지금까지는 고용 조정 사유를 입증하지 않아도 간단한 소명 절차만 거치면 됐다. 퇴사한 직원에 대한 지원금도 사라진다. 지금은 일자리안정자금을 신청하면 이미 퇴사한 직원에 대해서도 근무 기간만큼 지원했으나 하반기부터는 소급지원이 중단된다. ...

    한국경제 | 2019.06.12 17:48 | 백승현

  • thumbnail
    최저임금 1만원으로 오르면 96만명 일자리 사라진다

    일자리안정자금을 투입해도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화에 최저임금 인상(16.4%)이 겹치면 47만 개의 일자리가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영리 민간연구기관인 파이터치연구원은 27일 ‘최저임금 인상이 국민 경제에 ... 줄이려면 한시적이라도 최저임금에 다양한 형태의 지급금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정기적으로 지급하는 임금, 야간근로에 대한 가산임금, 가족수당 등을 한시적으로 최저임금에 포함시켜 충격을 완화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와 ...

    한국경제 | 2018.03.27 17:36 | 김낙훈

  • thumbnail
    한국노총 간 손경식 경총회장 "대화와 소통으로 해결"

    손경식 신임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오른쪽)이 8일 한국노총을 방문해 김주영 위원장과 일자리 창출 등 노동 현안을 논의했다. 손 회장은 이 자리에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확대하면 최저임금 인상 효과가 사라진다”며 당면 현안인 최저임금 산입 범위 개편에 반대한다는 견해를 분명히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3.08 1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