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만 6세도 아동수당 月 10만원 지급…소자본 1인 여행사 창업 허용

    종이증권 사라진다…9월 16일 전자증권 도입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송금 10월 시범도입 후 12월 시행 ○종이증권 사라지고 전자증권 도입=9월 16일부터 주식과 사채 등 증권의 실물(종이증권)이 없어진다. 대신 ... 부과받는다. 구직자의 용모, 키, 체중 등 신체조건과 출신지역, 혼인 여부 등을 수집하는 것도 처벌 대상이다.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요건 강화=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한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요건이 ...

    한국경제 | 2019.06.27 17:31 | 이태훈/박신영

  • 직원 해고땐 매출액 신고해야 일자리안정자금 계속 받는다

    ... 사업주가 직원을 줄일 경우 줄어든 매출 등 고용을 조정할 수밖에 없었던 입증자료를 제출해야 지원받을 수 있다. 일자리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0인 미만 업체에 근로자 한 명당 월 13만원의 ... 있다. 지금까지는 고용 조정 사유를 입증하지 않아도 간단한 소명 절차만 거치면 됐다. 퇴사한 직원에 대한 지원금도 사라진다. 지금은 일자리안정자금을 신청하면 이미 퇴사한 직원에 대해서도 근무 기간만큼 지원했으나 하반기부터는 소급지원이 중단된다. ...

    한국경제 | 2019.06.12 17:48 | 백승현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득보다 실이 많다

    최저임금이란 국가가 노사 간 임금 결정 과정에 개입해 임금최저수준을 정하고, 사용자에게 이 수준 이상의 임금을 지급하도록 법으로 강제함으로써 저임금 근로자를 보호하는 제도다. 최저시급은 2018년 7530원에서 2019년 8350원으로 ... 놓고 고민하고 있지만, 무리하게 최저임금을 올리면 자영업자 부담이 더욱 커져 알바를 고용할 수 없어 되레 알바 일자리사라진다. 또 물가까지 올라 결국 최저임금 인상의 목표인 ‘다 같이 잘산다’가 아니라 ‘다 ...

    한국경제 | 2019.03.04 09:00

전체 뉴스

  • thumbnail
    '생산 절벽'에 '노조 리스크'까지…앞날 깜깜한 車업계

    [비즈니스 포커스] -1분기 생산량 10년 만에 최저…르노삼성 노조 파업 이어 현대차·한국GM도 '파업 으름장'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국내 자동차업계에 '생산 절벽'과 '노조 리스크'의 그늘이 덮치며 위기감이 고조되고 ... 강요하는 행위 금지 등을 담고 있다. 현 정부 들어 비대해진 노조 권력을 법적으로 견제해 기업의 경영 여건 악화와 일자리 감소를 막겠다는 취지다. 현대차 노조는 사 측과도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노조 측은 올해 임단협 협상안에 '통상임금 ...

    한경Business | 2019.04.29 16:04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득보다 실이 많다

    ... 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평정심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정부가 실업과 최저임금을 놓고 고민하고 있지만, 무리하게 최저임금을 올리면 자영업자 부담이 더욱 커져 알바를 고용할 수 없어 되레 알바 일자리사라진다. 또 물가까지 올라 결국 최저임금 인상의 목표인 '다 같이 잘산다'가 아니라 '다 같이 힘들다'는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 저임금 근로자 소득을 올려 빈부 격차를 줄이자는 취지이지만 성급한 인상보다는 우리나라 경제 상황에 맞춰 신중히 결정했으면 ...

    생글생글 | 2019.03.04 13:56

  • thumbnail
    '외주 금지'는 산업 안전 해법이 될 수 없다

    ... 교수] '솔직해져야 한다.' 새해 한국 경제의 다짐이다. 위선적인 정책이 경제를 내부로부터 무너뜨리고 있다. 저임금 계층의 소득을 높인다면서 과도하게 인상한 최저임금은 정반대의 결과를 낳았다. 작년 연말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도 ... 낮아도 처벌 강도가 세면 사업을 하지 않는 것이 이익이다. 이렇게 되면 사고가 줄어든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산업과 일자리사라진다.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은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그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다. 공기업은 최종적인 사업주가 ...

    한경Business | 2019.01.07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