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스타, 제주항공에 소송 제기…"임금 미지급 제주항공 탓"

    이스타항공의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가 인수·합병(M&A)을 포기한 제주항공을 상대로 주식매수 이행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이스타홀딩스가 제주항공을 상대로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며 "소송에서 승소할 경우 미지급 임금채권 등 해결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미지급 임금은 인수합병을 추진했던 제주항공의 셧다운 ...

    한국경제 | 2020.09.17 17:12 | 오정민

  • thumbnail
    이스타항공, 노사 갈등 최고조…"사측 무급휴직 제안 무시"

    ... 정리해고를 통보하면서 노조 측의 반발이 커지고 있어서다. 이스타항공의 조종사노조는 사측이 무급 순환휴직 등의 제안을 검토하지 않고 정리해고를 단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노조가 먼저 무급휴직에 반대했다며 반박 중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9일 설명자료를 내고 "회사가 지난 7월 무급휴직을 추진했으나 박이삼 노조위원장이 '추후 이스타항공이 끝내 파산할 경우 체당금에 손해를 본다'며 무급휴직 수용 불가 이유를 제시하며 반대입장으로 ...

    한국경제 | 2020.09.10 19:06 | 안혜원

  • thumbnail
    605명 단숨에 해고…이스타 노조 "임금 8개월 못 받아" 절규

    ... 통보했다. 이에 따라 올해 3월 말 1680명 가량이던 이스타항공 직원 수는 국제선과 국내선 셧다운과 제주항공 매각 추진과 포기 등을 거치며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70여명으로 급감했다. 최종구 대표는 전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이번 인력조정은 현재 인수의향을 밝힌 측의 핵심 요구사항"이라며 "인력감축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더 이상의 시간을 지체할 경우 회사는 1~2개월 버티기도 쉽지 않다"고 ...

    한국경제 | 2020.09.08 15:16 | 오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스타항공, 제주항공에 '셧다운 요구' 손해배상도 청구할 듯

    ... 청구할 예정이다. 제주항공과 M&A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주항공의 요구대로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한 탓에 매출이 발생하지 않으며 결국 임금 체불이 발생하고 회사가 현재와 같은 벼랑 끝 위기에 놓이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최근 입장문에서 "미지급임금은 인수합병을 추진했던 제주항공의 셧다운 요구와 매출 중단이 직접 원인"이라며 "제주항공 요구에 따른 영업 중단, 매출 동결이 없었다면 지금과 같은 상황까지 내몰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9.20 07:01 | YONHAP

  • thumbnail
    이스타 대표 "고용보험료 5억 아까워 직원 사지로 내몬 것 아냐"

    최종구 대표 입장문…"고용유지지원금 받으려면 미지급금 모두 해소해야" 이스타홀딩스, 제주항공에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 제기 이스타항공이 최근 논란이 된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고용보험료 5억원이 아까워 직원들을 사지로 내몰 만큼 부도덕하다고 탓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조종사노조에서 "사측이 고용보험료 5억원을 미납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논의가 정치권으로 확산되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

    한국경제 | 2020.09.17 16:07 | YONHAP

  • thumbnail
    '무더기 정리해고' 이스타항공, 노사 갈등 이어 노노 갈등도

    ... 정리해고 통보 이후 노사는 무급 순환휴직 추진 철회를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으며 맞서고 있다. 조종사노조가 연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이 노조의 무급 순환휴직 등의 제안을 검토하지 않고 정리해고를 단행했다고 비난한 반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노조가 먼저 체당금 손해 등을 이유로 무급휴직에 반대해놓고 이제 와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박이삼 조종사노조 위원장은 "재고용 보장만 된다면 희망퇴직도 가능하다고 얘기한 정도"라고 ...

    한국경제 | 2020.09.13 07:4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