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청와대 불통 부르는 500m] 경복궁·청와대 터 길지냐, 흉지냐 '600년 논란'

    ... 있는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받는다고 소개했다. 청와대 주인(대통령)들의 운명은 개인의 문제일 뿐 터가 명당임에는 틀림없다는 주장도 있다. 터가 넓고 반듯하며 뒷산(북악산)이 꽃봉오리와 같은 형세도 명당의 증거로 제시된다. 최창조 전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 등은 청와대 터에 부정적 평가를 내린다. 최 전 교수는 《땅의 눈물 땅의 희망》이란 책에서 청와대 앞길을 경계로 사람의 공간과 신의 강림지로 나뉜다고 했다. 청와대 터는 신의 강림지로 죽음의 공간이라는 얘기다. ...

    한국경제 | 2016.12.16 17:33 | 홍영식

  • thumbnail
    [주목! 이 책] '한국 자생풍수의 기원, 도선' 등

    한국 자생풍수의 기원, 도선 최창조 지음 한국 풍수지리의 시조로 알려진 통일신라 말기의 선승인 도선 국사의 일대기와 그의 업적, 후대에 끼친 영향을 총체적으로 다뤘다. 풍수의 대가로 불리는 최창조 전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가 남북에 흩어져 있는 도선의 흔적과 방대한 사료를 섭렵해 베일에 싸인 도선의 삶과 후세에 윤색된 각종 자료를 바로잡고, 도선 풍수 사상의 우수성과 가치를 재평가했다. 저자는 “도선이 국토 공간에 대해 경험적 풍수 이론을 ...

    한국경제 | 2016.04.07 19:03

  • thumbnail
    [책마을] 자생풍수는 '힐링의 지리학'이다

    “완전한 땅은 없다. 사람이건 땅이건 결함 없는 것은 없다.” 풍수를 잡술 수준에서 학문의 영역으로 끌어올린 풍수전문가인 최창조 전 서울대 지리학과 교수는 이렇게 단언한다. 따라서 우리의 전통 풍수는 명당을 찾는 것이 아니라 땅의 결함을 잘 치료하고 보완해 사람과 땅의 상생과 조화를 지향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명당에 묘를 써서 후대의 복을 기원하는 중국식 음택풍수, 술법풍수와는 궤를 달리한다. 신라말 도선국사로부터 비롯된 자생풍수다. 《한국풍수인물사》는 ...

    한국경제 | 2013.12.12 21:47 | 서화동

전체 뉴스

  • 풍수지리학자 최창조씨, 에세이집 두권 출간

    풍수지리학자 최창조 씨가 도서출판 모멘토를 통해 에세이집 두 권을 내놓았다. '풍수잡설'에는 지난해 8월 신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한 천도 불가론을 내세워 눈길을 끈 '청와대 비극과 천도 불가론' 등 논쟁적인 글이 실려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지리학을 공부하게 된 배경과 풍수와의 인연, 땅과 인간의 논리 사이에서 깊은 회의에 빠져 술과 우울증, 공황장애에 빠졌던 일 등 감추고 싶은 내밀한 사연을 들려준다. 저자는 특히 천도불가의 아홉 가지 이유를 ...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광복회보 게재 '친일명단']

    ... ▲선우순 ▲송지호 ▲신희연 ▲오태환 ▲유승흠 ▲유태설 ▲이경식 ▲이교식 ▲이근우 ▲이기승 ▲이동우 ▲이명구 ▲이방협 ▲이병렬 ▲이선호 ▲이충건 ▲이택규 ▲이희덕 ▲장대익 ▲정관조▲정난교 ▲정대현 ▲정석모 ▲최양호 ▲최윤주 ▲최인국 ▲최창조 ▲한영원 ▲현헌 ▲현준호 ▲강필성 ▲김병원 ▲김성규 ▲김제하 ▲박상준 ▲어윤적 ▲유성준 ▲진희규 ▲홍종철(이상 참의) ◇1936년∼1940년 중추원 ▲민병덕 ▲민병석 ▲윤덕영(이상 부의장) ▲고원훈 ▲김관현 ▲김명준 ▲김영진 ▲남궁영 ...

    연합뉴스 | 2002.02.28 00:00

  • 최창조씨 EBS 출연중단

    풍수연구가 최창조 경산대 객원교수가 4일 `명당수 청계천의 오늘'을 끝으로 EBS TV 「최창조의 풍수기행」진행을 중단한다. 이에 따라 최 교수의 제자인 성동완 경산대 교수가 오는 11일부터 바통을 이어받아 출연할 예정이다. 또한 타이틀도 「EBS 풍수기행」으로 바뀐다. 최 교수는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출연을 중단키로 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최창조의 풍수기행」마지막편이 될 `명당수 청계천의 오늘'에서 최 교수는 청계천의 유래와 기원, 역사적인 ...

    연합뉴스 | 2001.10.02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