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올해 밴플리트상에 美참전용사·대한상의·BTS

    ... 6·25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 소사이어티를 창설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됐다. 매년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업적을 세운 개인 또는 단체에 준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9 18:18 | 조재길

  • thumbnail
    삼성 이어 현대차·SK·LG도 수해지원 성금 20억씩 기부

    국내 대기업들이 집중호우 피해를 본 이재민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십억원의 성금 기탁에 더해 침수 자동차·휴대폰·가전 수리 등 주력 사업의 특성을 살린 피해 복구 지원에 팔을 걷어붙였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9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부터 피해 지역 내 차량을 대상으로 무상 점검 및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엔지니어들이...

    한국경제 | 2020.08.09 17:31 | 이선아

  • thumbnail
    한국 기업 '빅4' 깜짝 실적…일본 경쟁사 압도

    ... 치명적이었다. 국내 정치 지형은 ‘친기업’보다 ‘반기업’ 쪽으로 기울어져 있었다. 격화되는 미국과 중국의 분쟁도 악재였다. 10년 전 삼성 현대자동차 LG를 이끌던 수장은 모두 바뀌었다. 최태원 회장이 오래전 지휘봉을 잡은 SK에도 시장은 의문을 갖고 있었다. 새로운 오너들이 ‘코로나19 시험대’ 앞에 선 셈이다. 이들이 주도한 2분기 실적에 대한 평가는 나쁘지 않다. 세대교체를 이뤘지만 한국 대기업의 전통에 ...

    한국경제 | 2020.08.06 17:10 | 고재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코리아소사이어티, 10월 온라인 갈라…BTS 등에 밴플리트상(종합)

    ... 수상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밴 플리트상은 미 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우호관계 증진에 큰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9:23 | YONHAP

  • thumbnail
    코리아소사이어티, 10월 온라인 갈라…BTS 등에 밴플리트상

    ... 수상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밴 플리트상은 미 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 우호관계 증진에 큰 업적을 세운 개인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07:12 | YONHAP

  • thumbnail
    '작은 거인' 김지찬 "야구 시작하고 처음 친 홈런이에요"

    ... 김지찬은 "1회 때 라이블리가 '오늘 홈런 치면 10만원을 준다'고 내기를 걸었다. 장난으로 받아들였는데 첫 타석에서 홈런을 쳤다"고 웃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경기를 총평하며 "김지찬의 홈런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수석코치, 다른 선배들도 김지찬에게 축하 인사를 했다. 김지찬은 "생각보다 홈런이 빨리 나왔다. 나도 기쁜데 코치님들, 선배들이 더 기뻐해 주신다"고 했다. 김지찬이 프로에서 가장 먼저 얻은 수식어는 '최단신 선수'다. ...

    한국경제 | 2020.08.07 22:0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