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근식 "민주당, 정의연 뚫리면 노무현재단도 뚫릴 것 걱정하나"

    ...도 스스로의 소명과 책임을 요구하는데 당대표가 나서서 함구령을 내리고 빈약하고 면구스러운 논리로 무리하게 윤미향 감싸기를 하는 데는 다른 이유가 있을거 같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이 대표가 노 전 대통령 추도사에서 언급한 노무현재단에 대한 '검은그림자' 운운과 오버랩되면서 혹여라도 윤미향과 정의연이 뚫리면 수십억의 회비를 모으는 노무현재단의 비리도 뚫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에서 선제적 물타기에 나선 건 아닌가 하는 느낌적 느낌"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5.28 18:02 | 임도원

  • thumbnail
    이해찬 "노무현재단·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여전"

    지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1주기 추도식에 21대 총선에서 177석을 확보한 거대 여당의 주요 인사가 총출동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노 전 대통령의 뜻을 이은 개혁 완수를 다짐했다. 이날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규모로 치러졌음에도 추모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여권에서는 이 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 내정자, ...

    한국경제 | 2020.05.24 17:29 | 김소현

  • thumbnail
    진중권 "노무현재단 뭔가 터질 듯…변죽 그만, 빨리 개봉해야"

    ... 초를 치는 것을 보니 노무현재단 관련 곧 뭔가 터져나올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변죽 그만 울리고 빨리 개봉해라. 우리도 좀 알자"고 덧붙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사를 통해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 끝이 없다. 참말로 징하다"고 말한 ...

    한국경제 | 2020.05.24 10:06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5·18 김의기 열사 기리는 '오월걸상' 서울 종로에 설치

    ... 중심이 돼 오월걸상추진위원회 등 관계자가 참여하는 소규모 추도예배로 열린다. 김의기 열사의 친구이자 박종철 열사의 친형인 박종부 씨가 걸상 설치 관련 경과를 보고하고, 김의기 열사의 누나인 김주숙 씨가 오월 걸상에 처음으로 앉아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김주숙 씨는 "동생이 기독교회관에서 자신의 몸을 계엄군의 장갑차 위에 던진 지 40년이 됐다"며 "김의기의 죽음을 통해서 이 땅에 민주주의가 더욱더 튼실하게 뿌리를 내리고 자라나 많은 열매를 맺게 되기를 바란다"고 ...

    한국경제 | 2020.05.29 06:00 | YONHAP

  • thumbnail
    '검은그림자'는 검찰?…"수년째 털었어도 아무것도 없었다"

    ... 재단에는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참석자는 "검찰이 앞으로 계속 털어도 털릴 게 없을 것"이라는 언급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앞서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사에서 "노무현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많은 사람이 모함을 받고 공작의 대상이 되곤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공작'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가운데 정치권에선 노무현 전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0.05.25 11:54 | YONHAP

  • thumbnail
    봉하에 여권 집결…권양숙 "많은 분 당선돼 기뻐"(종합)

    ...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사건에 대해 결백하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건강이 괜찮냐'는 주호영 원내대표의 인사에 웃으며 "괜찮다"고 답했다고도 한다. 이해찬 대표는 앞서 낭독한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난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모함을 받고 공작의 대상이 되곤 했다.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

    한국경제 | 2020.05.23 17: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