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전통과 핫플레이스가 공존하는 곳…'반전 매력' 중림동 뜬다

    ... 탈바꿈한 이후 해마다 동네의 모습이 바뀐다. “남대문시장과 회현동에서 시작되는 고가 보행로가 사람들의 발길을 중림동과 만리동으로 쉽게 이어준 덕분”이라고 상인들은 말한다. 동네로 유입되는 사람들이 늘면서 맛집 ... 종교 박물관의 새 역사를 썼다는 평을 듣는 곳이다. 지하 4층에서 지상 1층까지 총 5개 층으로, 천주교 순교자의 추모 공간이면서 동시에 현대미술 작품이 들어선 전시 공간이 됐다. 명동성당부터 서소문역사공원, 절두산 순교성지와 가회동 ...

    한국경제 | 2020.01.10 18:05 | 오현우/안효주

  • thumbnail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타계…"현장 사랑하신 분"

    ... 것이다. 구 명예회장이 20년간 LG화학과 LG전자 공장을 돌아다니며 ‘공장밥’을 먹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는 설명이다. ‘LG맨’ 총출동 조문 마지막 날인 이날 구 명예회장 빈소에는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현업을 떠난 조 부회장을 포함해 박진수 LG화학 이사회 의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등 구 명예회장을 기억하는 전·현직 고위 임원들이 잇따라 빈소를 찾았다. 이문호 LG공익재단 이사장은 “은퇴 ...

    한국경제 | 2019.12.16 16:37 | 고재연/김보형

  • thumbnail
    "선진국 진입 못해 미안하다"던 김우중 별세…고인 뜻대로 소박한 장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장례는 고인의 뜻대로 소박하게 준비됐다.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진 빈소에는 김 전 회장의 가족과 대우그룹 관계자들이 조문객을 맞을 준비를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9일 밤 11시 50분 향년 83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해 말부터 11개월간 입원 치료를 해 왔다. 평소 그는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고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지난 7일부터 급격히 병세가 악화됐고, 가족들이 지켜보는 ...

    한국경제 | 2019.12.10 14:18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포근한 설…추모공원에 성묘객·유원지엔 나들이객 '북적거려'

    ... 망향제…"이산가족 문제 해결해야" 설날인 2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10도를 웃도는 비교적 포근한 날씨로 추모공원을 찾은 성묘객의 발걸음도 가벼웠다. 서울 근교인 파주 광탄면 용미리 추모공원에는 이른 아침부터 성묘객의 발길이 ... 오랜만에 조상의 묘를 찾은 성묘객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가족의 안녕을 빌었다. 봉분들 사이에 놓인 꽃과 음식에는 추모의 마음이 가득 담겼다. 용미리 관리소 측은 이날 2만여명이 추모 공원을 찾을 것으로 보고 무료 셔틀버스를 마련해 ...

    한국경제 | 2020.01.25 15:13 | YONHAP

  • thumbnail
    마지막길 떠난 故 신격호 회장…신동빈 "조국을 먼저 떠올린 분"

    ... 시작했다"며 "당신이 일으킨 사업이 지금 대한민국 경제를 떠받치는 기둥이 됐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당신은 사업을 일으킨 매 순간 나라 경제를 생각하고 우리 국민의 삶을 생각한 분이었다"며 ... 직원과 롯데 고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평생을 힘써오셨다"며 "저희 가족들은 앞으로 선친의 발길을 가슴 깊이 새기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은 "아버지는 우리나라를 많이 사랑하셨다. ...

    한국경제 | 2020.01.22 08:30 | YONHAP

  • thumbnail
    "고향 사랑 잊지 않겠습니다" 故 신격호 회장 분향소 추모 행렬(종합)

    울주군 롯데 별장에 분향소 설치…주민, 롯데 임직원, 송철호 시장 등 발길 이어져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고향에 차려진 분향소에 신 명예회장을 추모하려는 사람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롯데그룹은 고향에 ... 분향소에는 신 명예회장이 양복 차림으로 환하게 미소 짓고 있는 영정 사진이 놓였다. 오전부터 신 명예회장을 추모하려는 사람들의 방문이 잇따랐다. 삼동면 주민들은 가족이나 이웃과 함께 삼삼오오 분향소를 찾아 절을 올리며 고인을 ...

    한국경제 | 2020.01.21 17: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