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MLB 닷컴 "연봉 부담 줄어든 추신수, 트레이드 될 수도…"

    미국 현지에서 '출루머신'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트레이드 가능성이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MLB닷컴은 1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이 윈터미팅에서 다룰 현안들을 분석하면서 '트레이드가 가능한 선수'를 꼽았고 텍사스에서는 추신수가 거론됐다.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 에이전트 등이 모이는 윈터미팅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MLB닷컴은 "텍사스에는 ...

    HEI | 2018.12.10 17:02 | 강경주

  • thumbnail
    '메이저리그급 내조' 류현진♥배지현으로 본 야구선수-방송인 커플 누구?

    ... 웨딩마치를 올렸다. 결혼식에서 류현진은 배지현의 손을 다정하게 잡고 든든하게 곁을 지키며 달콤한 눈빛을 주고 받는 등 신혼부부다운 애정을 드러내 주위를 훈훈하게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결혼실날 류현진이 공을 던지고 하객으로 참석한 추신수가 스윙을 하는 축하 퍼포먼스를 해 하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축가는 류현진과 남다른 인연을 자랑하는 가수 김종국이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31세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의 소개로 처음 만나 2년간 미국과 ...

    HEI | 2018.10.05 18:33 | 강경주

  • thumbnail
    MLB 추신수, 올해 텍사스 최우수선수로 뽑혀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이 뽑은 구단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MLB닷컴은 28일(한국시간) 'MLB닷컴 기자가 선정한 30개 구단 MVP'를 공개했다. 올 시즌 텍사스의 MVP는 추신수였다. MLB닷컴은 "추신수는 올해 개인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섰다. 텍사스에서 유일하게 올스타에 뽑힌 선수이기도 하다"며 "높은 출루율과 어느 방향으로든 타구를 보낼 수 있는 능력은 ...

    한국경제 | 2018.09.28 08:05

전체 뉴스

  • thumbnail
    MLB.com "연봉 부담 줄어든 추신수, 트레이드 가능성 있다"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또 한번 트레이드 가능성 있는 선수로 꼽혔다. MLB.com은 1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을 전망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본문 속에서 추신수의 트레이드 가능성도 언급됐다. 올 시즌 추신수는 146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6푼4리 21홈런 62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텍사스에는 외야, 지명타자 자원이 많다. 이 매체는 `텍사스는 조이 갈로, 노마 마자라, 딜라이노 드실즈, 윌리 칼훈, ...

    엑스포츠 | 2018.12.10 11:52

  • thumbnail
    류현진, 한국 야구 새 역사 썼지만…WS서 아쉬운 패전

    ... 브로셔스에게 동점 투런포를 허용했다. 이후 김병현은 6, 7차전에 등판하지 않았고, 애리조나는 그 두 경기를 잡아 창단 첫 우승에 성공했다. 한국인 타자는 아직 한 번도 월드시리즈 타석에 서지 못했다. 최희섭(전 다저스)과 추신수(텍사스)는 디비전시리즈까지 출전했고, 김현수(전 볼티모어)는 와일드카드 무대까지만 밟았다. 월드시리즈에 출전했던 박찬호와 김병현 모두 월드시리즈 타석에는 서지 못했다. 대신 김병현은 2001년 챔피언십시리즈에서 1타수 무안타를 ...

    한국경제 | 2018.10.25 13:26 | YONHAP

  • thumbnail
    '반갑다, 맞수야' 현명한 기업은 경쟁자를 키운다

    ...를 통해 적절한 자율 규제를 이끌어 낸다. 재미와 감동, 내 고향에 기반을 둔 나의 팀, 나의 스타가 팬덤으로 이어지면 나름의 공간이 생긴다. 여기에 '세계의 스타와 겨뤄도 당당한' WBC 야구와 같은 성과가 더해지고, 류현진과 추신수 같은 선수의 활약이 있다면 '우리 야구도 훌륭하다'는 자긍심이 작동한다. 당장 눈앞의 승부에 집착해 선수를 혹사시키고 해외 진출도 틀어막는 구단과 이러한 한심한 구단 운영을 강요하는 구단주는 경쟁과 협력의 다양한 게임을 통해 판을 키우는 ...

    한경Business | 2018.10.01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