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국민체육진흥공단, 송파 시니어 일자리 창출 앞장

    ... 노인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다. 송파시니어클럽은 연간 만 60세 이상의 노인 중 약 1200명을 대상으로 일자리 창출사업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만 65세 이상의 노인들은 올림픽공원에서 월 30시간 근무하며 내방객 안내, 안전관리, 축구교실 셔틀버스 동승 등을 도울 계획이다. 공단은 일자리 제공 외에도 송파시니어클럽 생산품을 구매하고 공원 내 시설을 공유하는 등의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27 14:29 | 조희찬

  • thumbnail
    오렌지라이프, 고객과 함께 스페인 '아트 콘서트'…플라멩코 특별 공연도

    ...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사회공헌 활동도 다양하게 펼치고 있다. ‘오렌지금융교실’은 아동 및 청소년들이 금융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오렌지라이프 ... 오렌지희망재단은 오류마을을 비롯한 36개 시설에 총 6억원을 후원해 700여 명 아이들의 꿈 찾기를 응원한다. 수업 과목은 축구·수영·볼링 등 아이들이 선호하는 54개 스포츠 종목으로 꾸려졌으며, 여기에 실전 경기 관람 ...

    한국경제 | 2019.07.29 16:34 | 박신영

  • thumbnail
    오렌지희망재단, 취약계층 아동 재능 계발에 6억원 후원

    ... 재능 계발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오렌지희망재단이 서울 소재 아동복지시설에 사업비를 제공하고 복지시설이 연간 스포츠교실을 개최하는 등의 방식으로 운영된다. 2017년 첫 시작 이후 현재까지 재능클래스의 수혜인원은 약 1000명에 이른다. 올해 오렌지희망재단은 오류마을을 비롯한 36개 시설에 총 6억원을 후원해 700여명 아이들을 지원한다. 수업과목은 축구·수영·볼링 등 아이들이 선호하는 54개 스포츠 종목으로 꾸렸다. 이성태 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 ...

    한국경제 | 2019.07.17 18:01

전체 뉴스

  • thumbnail
    전북교육감 "혐오 표현을 존중의 표현으로 바꿔 나가야"

    ... 사례들을 소개하며 "교사들이 무심코 쓰는 표현이 혐오 표현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은 "공부도 못하면서", "남자애가 왜 이렇게 수다를 떨어? 네가 여자니?", "여자가 무슨 축구를 하냐?" 등을 혐오 표현으로 꼽았다. 김 교육감은 "가장 좋은 교육은 보고 배우고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것"이라며 "혐오 표현이 교실과 아이들의 삶에서 사라지고 존중 표현이 뿌리내리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8 14:54 | YONHAP

  • thumbnail
    U-17 월드컵 축구 대표 7명 소속…포항제철고 8강전 뜨거운 응원

    선수 움직임에 희비 반복…패배 확정에 탄식 "졌지만 잘 싸웠다". 1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지곡동 포항제철고 2학년 7반 교실에는 축구 경기가 끝나자 아쉬움이 가득 찼다. 이 반 학생들은 오전 8시부터 2시간 동안 수업 대신 TV로 중계된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8강전을 지켜봤다. 브라질 비토리아의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경기를 이들이 관심 있게 지켜본 이유는 17세 이하 축구 대표팀에 ...

    한국경제 | 2019.11.11 13:26 | YONHAP

  • thumbnail
    "외국학교 욱일기 사용 심각…국내 초등학교 로고도 비슷"

    ... 6개국에서 20여건의 제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욱일기 문양이 학교 외벽 간판에 사용됐거나 복도 또는 교실 내부 등에서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는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독일 나치즘을 상징하는 갈고리 ... 이에 따라 서 교수는 해당 학교에 우편과 이메일을 보내 자발적으로 수정하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국제축구연맹(FIFA)과 글로벌 기업에서 잘못 사용된 욱일기 디자인을 수정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08 09: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