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靑 출신 PK·TK 출마 1명도 없어…여당서도 "꽃길만 가나"

    ... 단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급 인사 20여 명이 4월 총선에서 수도권 호남 등 이른바 ‘텃밭’ 출마를 고집하면서 여당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이들 중 험지로 분류되는 PK(부산·울산·경남)와 ...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수석과 비서관급을 지낸 총선 출마 예상자는 23명 정도다. 이들의 출마 지역은 서울과 경기, 호남과 충청 지역에 국한돼 있다. 수석 중에선 경기 성남 ...

    한국경제 | 2020.01.08 17:45 | 김우섭

  • thumbnail
    한국당, 靑출신 총선행 맹비난 "바보들의 행진, 문 대통령 퇴임 후 안전판 마련하려는 것"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대거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맹비난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청와대 인사들의 총선 출마 러시는 바보들의 행진과 다를 게 없다"며 "이후 ...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청와대 출신 출마 예상자가 6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 총선출마자들의 공석 때문에 청와대는 오늘 조직개편까지 단행했다. 이 정도면 ...

    한국경제 | 2020.01.07 15:32 | 김명일

  • thumbnail
    문 정부 개각…'인물난' 발목 잡아

    ... 없이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여권 내에서 나온다. 대신 청와대는 비서진 개편 작업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참모진들을 대상으로 내년 총선에 출마할 의향이 있는지 내부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내에서는 정태호 일자리수석·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이 출마 예상자로 꼽힌다. 비서관 중에서도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과 복기왕 정무·김영배 민정·김우영 자치발전·민형배 사회정책 비서관 ...

    한국경제 | 2019.07.14 13:45 | 이송렬

전체 뉴스

  • thumbnail
    강원 고성·횡성군수 재보궐 선거 '후끈'…예비후보 13명 등록

    ... 자유한국당 김명기(68·전 농협중앙회 강원지역본부장)씨, 박명서(60·횡성군민대통합위원장)씨, 진기엽(52·전 강원도의회 의원)씨, 이병한(59·전 횡성군 부군수)씨가 각각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들 지역에서는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는 출마예상자들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예비후보 등록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예비후보자는 선거사무소를 설치하고 건물 등에 간판·현판·현수막을 걸 수 있다. 선거 운동용 명함을 나눠줄 수 있으며, 어깨띠 등을 착용할 수 있다. /연...

    한국경제 | 2020.02.04 12:01 | YONHAP

  • thumbnail
    노무현·김대중 정부 청와대 참모들, 4·15 총선 대거 출격(종합)

    '盧의 필사' 윤태영 출마 거론…'DJ 마지막 비서관' 최경환 재선 도전 4·15 총선에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 60여명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대중(DJ) 전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보좌했던 ... 정치권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 행정관 등으로 일했던 여러 인사가 이번 총선 더불어민주당 출마 예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선 '노무현 대통령의 필사'로 알려진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의 경기 고양을 출마가 ...

    한국경제 | 2020.01.27 14:39 | YONHAP

  • thumbnail
    노무현·김대중 정부 청와대 참모들, 4·15 총선 대거 출격

    '盧의 필사' 윤태영 출마 거론…'DJ 마지막 비서관' 최경환 재선 도전 4·15 총선에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 60여명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대중(DJ) 전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보좌했던 ... 정치권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 행정관 등으로 일했던 여러 인사가 이번 총선 더불어민주당 출마 예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선 '노무현 대통령의 필사'로 알려진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의 경기 고양을 출마가 ...

    한국경제 | 2020.01.27 06: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