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터뷰+]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저는 누구한테 투표했냐고요?"

    ... 군이 자정을 넘은 시간에 방송에 출연하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방송이 끝난 후 영탁이 팬카페를 통해 사재기 의혹에 속상함을 전하면서 다시 한 번 이목을 집중시켰고,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의 출연료나 콘서트 정산, 전속계약 등과 관련해서도 지속적으로 의혹이 제기됐다. 서혜진 국장은 1시간 여의 인터뷰를 통해 '미스터트롯'으로 경험한 영광과 관심에 대해 솔직한 견해를 전했다. ▲ 대장정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떨까. ...

    HEI | 2020.03.27 08:38 | 김소연

  • thumbnail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임영웅 '내 새끼' 논란, 가장 억울" (인터뷰)

    ... 군이 자정을 넘은 시간에 방송에 출연하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방송이 끝난 후 영탁이 팬카페를 통해 사재기 의혹에 속상함을 전하면서 다시 한 번 이목을 집중시켰고, '미스터트롯' 출연자들의 출연료나 콘서트 정산, 전속계약 등과 관련해서도 지속적으로 의혹이 제기됐다. 서혜진 국장은 "그 중에서 가장 억울했던 건 '내 새끼' 논란이었다"며 "임영웅 뿐 아니라 그분의 '내 새끼'는 ...

    HEI | 2020.03.26 14:05 | 김소연

  • thumbnail
    [연예 마켓+] '미스터트롯' 매출 대박? "코로나19 때문에…"

    ... 방송 출연 전까지 이름이 알려지지 않았던 인물들이다.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얼굴을 알렸고, 인기를 얻었다. 신흥 트로트 대세였던 박서진 같은 가수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지 않은 이유다. 달라진 인지도, 인기는 출연료로 직결되지만, 아직 이런 변화를 느낄 상황 자체가 코로나19로 인해 만들어지지 않은 것. ◆ "일단 콘서트부터 재개되야" '미스터트롯'의 화제성과 참가자들의 스타성은 이미 높은 시청률로 입증됐다. ...

    HEI | 2020.03.22 08:34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소상공인 무급휴직·매장휴업, 서울시장 직권으로 지원

    ... 벌인다. 또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된 공연팀 중 225곳을 공모로 선정해 팀당 2천만원 안팎으로 작품 기획과 제작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창작공연이 중심이다. 공연이 취소된 팀 중 10곳을 선정해 5천만원 안팎의 제작비와 출연료를 지원하고 무관중 공연을 네이버TV 등 온라인으로 중계토록 하는 사업도 벌인다. 여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공연이 취소된 세종문화회관의 공연장이 활용된다.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긴급 자금을 수혈하고 금융비용 부담을 ...

    한국경제 | 2020.03.29 11:15 | YONHAP

  • 대전시, 코로나19 극복 40개 과제에 4662억원 지원

    ... 차등 지급한다. 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영업 피해를 본 점포에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고, 장기휴업 점포에는 최대 100만원을 지급한다. 공연 중지 등으로 생활고를 겪는 예술인에게는 37억원 규모 창작지원금과 출연료 선금 지급 등을 추진한다. 50인 미만 사업장의 무급 휴직자와 프리랜서에게는 월 최대 50만원씩을 두 달 간 지원한다. 지하상가 등 공유재산 임대료를 피해 정도에 따라 6개월 동안 50∼80% 차등 감면한다. 지역 모든 ...

    한국경제 | 2020.03.23 14:54 | 임호범

  • thumbnail
    대전시, 저소득층 가구에 4월초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최대 63만원(종합)

    ... 사안"이라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영업 피해를 본 점포에는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고, 장기휴업 점포에는 최대 100만원을 지급한다. 공연 중지 등으로 생활고를 겪는 예술인에게는 37억원 규모 창작지원금과 출연료 선금 지급 등을 추진한다. 50인 미만 사업장의 무급 휴직자와 프리랜서에게는 월 최대 50만원씩을 두 달 간 지원한다. 지하상가 등 공유재산 임대료를 피해 정도에 따라 6개월 동안 50∼80% 차등 감면한다. 전체적으로 최대 16억원의 ...

    한국경제 | 2020.03.23 11:5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