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퇴계 이황의 '마지막 귀향길' 따라 걷는다

    ... 축사, 원명 주지 스님의 환영사,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의 강연으로 막을 올린다. 다음날인 10일부터 21일까지는 1569년 당시 퇴계의 귀향 날짜에 맞춰 서울에서 경북 안동 도산서원까지 걷는다. 봉은사에서 출발해 양평과 여주, 충주와 단양을 거쳐 안동 도산서원에 도착하는 여정이다. 총 250여㎞를 12일에 걸쳐 걷고, 충주댐 건설로 수몰된 옛길 70여㎞는 선박을 타고 이동한다. 귀향길 구간마다 퇴계가 벗들과 나눈 시를 낭송하고 강연회도 열어 퇴계의 정신과 ...

    한국경제 | 2019.03.17 10:43 | 윤정현

  • thumbnail
    답답했던 가슴이 뻥~ 청풍호…퇴계도 감탄한 절경 금수산

    ... 연상시킨다. 청풍호전망대와 금수산에서 발아래 펼쳐진 청풍호의 장쾌한 풍경을 접할 수 있다. 청풍호는 1985년 준공된 충주댐으로 인해 조성된 호수다. 제천에서는 청풍호, 충주에서는 충주호라 불리는 청풍호는 내륙의 바다라고 불릴 만큼 담수량이 ... 청풍강이라 불렀다. 따라서 이곳에 조성된 호수를 자연스럽게 청풍호라 불렀을 것으로 판단된다. 문헌에도 청풍호라는 지명은 충주댐 수몰 이전인 1982년부터 나타나고 있다. 청풍호는 면적 67.5㎢, 평균 수심 97.5m, 길이 464m, 저수량은 ...

    한국경제 | 2019.01.20 15:23 | 최병일

  • thumbnail
    [한경 사설 깊이 읽기] 환경도 과학적·합리적으로 이해하고 이용해야죠

    ...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이 인구 2500만 명의 메갈로폴리스가 되면서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경제번영 지대가 된 데에도 시사점이 있다. 소양·충주댐에서부터 팔당댐까지 여러 다목적 으로 생활용수가 사계절 부족 없이 공급되는 데다 품질 좋은 전력까지 언제든지 공급되기에 가능한 일이다. 한강의 을 지금 건설한다고 가정해보자. 온갖 환경 보호론 때문에 아예 불가능한 일이 될 수 있다. 그런 사례는 너무도 많다. 늘어나는 전력 수요에 맞추는 것에도 ...

    한국경제 | 2018.11.19 09:02

전체 뉴스

  • thumbnail
    "산란기 쏘가리 포획 안 돼"…충주시 낚시객 3명 고발

    충북 충주시는 포획 금지 기간에 쏘가리를 잡은 낚시객 3명을 내수면어업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 단월과 삼탄의 하천에서 각각 1∼3마리의 쏘가리를 포획해 차에 실었다가 단속에 걸렸다. 내수면어업법은 산란기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강·하천에서는 5월 1일부터 6월 10일까지, ·호수에서는 5월 20일부터 6월 30일까지를 쏘가리를 잡을 수 없게 했다. 이 기간 쏘가리를 잡거나 불법으로 포획한 쏘가리를 소지·판매하면 ...

    한국경제 | 2020.06.01 17:29 | YONHAP

  • thumbnail
    "충주 중원고구려비 인근 40년생 느티나무 터널 훼손 안 돼"

    지방도 시설개량 추진에 주민들 반발…사업 구간 전체로는 196그루 제거돼 국보 제205호인 충북 충주 충주시 중앙탑면 충주고구려비(중원고구려비) 인근 마을 주민들이 충북도의 599호선 지방도 확장사업에 반대하고 나섰다. 19일 ... 중원고구려비 인근 명물인 '느티나무 터널'의 40년생 느티나무 62그루 중 절반을 베어내야 한다. 느티나무는 충주댐 준공(1985년) 이전에 식재됐다. 사업 구간 전체로는 벚나무 등 30∼40년생 아름드리나무 507그루 중 196그루를 ...

    한국경제 | 2020.05.19 15:59 | YONHAP

  • thumbnail
    '대청호에 배 뜰까'…충북도, 뱃길 복원 사업 재추진

    ... 복원과 관련한 상황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 옥천군을 지역구로 둔 미래통합당 박덕흠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 주변 지역 친환경 보존·활용 특별법'이 2018년 5월 국회를 통과한 것이다. 대청호 주변 규제 완화가 골자인 ... 환경부가 충북도의 대청호 뱃길 복원 계획에 얼마나 협조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충북도 관계자는 "대청호는 팔당호나 충주댐 주변과 비교해 규제가 아주 심하다"며 "이번 기회에 대청호에 도선이 다니고, 청남대 등 주변에 관광시설이 들어설 ...

    한국경제 | 2020.05.14 13: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