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카탈루냐 자치정부 해산…스페인 '일촉즉발'

    ... 타결하거나 무력 충돌로 치달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스페인 상원은 집권 국민당(PP)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의회 통과는 어렵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스페인 정부가 자치정부 수반 등을 축출하고, 자치경찰의 치안권을 박탈하면 카탈루냐 자치경찰 일부의 물리적 반발도 배제할 수 없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이 전했다. 라호이 총리가 대화의 여지를 남겨뒀고, 국제사회의 중재 노력도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양측이 극적으로 협상에 나서면서 헌법 ...

    한국경제 | 2017.10.22 20:36 | 추가영

  • 아프가니스탄군, 19일부터 전국 치안 책임

    ... 전국 치안을 책임진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병력은 보조역할만 하게 된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18일 수도 카불 소재 국립국방대에서 아르네스 포그 라스무센 나토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5단계 및 최종 치안권 이양 개시식에서 “아프간군이 내일부터 전국 치안작전을 책임지게 된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나토군은 2011년 7월 아프간군에 대한 치안권 이양작업을 개시했다. 지금까지 4차례 치안권을 넘겨받은 아프간군은 전국 34개 주(州)의 ...

    한국경제 | 2013.06.19 06:33

  • thumbnail
    "中기업 몰려오는데 한국은 왜 굼뜬가"

    ... “아프간 정부는 경찰과 군 병력을 동원해 현지 진출 외국 기업들을 보호하고 있다”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다른 나라 기업들을 보면 안전하다는 것을 알 수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아프간에 주둔한 11만4000명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군이 대부분 2014년까지 철수할 계획이지만 1만명의 미군은 계속 머무를 예정이다. 아프간 군·경 33만7000명은 치안권을 단계적으로 넘겨받고 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12.03 00:00 | 노경목

전체 뉴스

  • thumbnail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권 박탈 초강수… 최악 상황 치닫나

    ... 무역·투자를 도모하는 소규모 해외 공관도 세계 각지에 두고 있다. 따라서 헌법 155조가 발동되면 자치정부를 구성해 온 이러한 모든 요건이 사라지거나 중앙정부의 관리하에 놓일 수 있다. 이 가운데 가장 관건은 자치경찰의 치안권 박탈이다. 지난 1일 카탈루냐 독립투표 당시에도 1만7천여 지역 경찰 가운데 상당수가 투표소를 폐쇄하라는 법원의 명령을 거부한 바 있어 만약 중앙정부가 자치경찰 장악에 나설 경우 물리적 저항이 일어날 수도 있다. FT는 만약 ...

    한국경제 | 2017.10.22 11:46 | YONHAP

  • 아프간 폭탄테러로 미국인 6명 포함 15명 사망

    ... 목숨이 희생된 이후 가장 큰 테러 사건이다. 이로써 테러로 인한 월간 나토군 사망자 수는 18명으로 늘어 이번 달이 올해 들어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난 달로 기록됐다. 그러나 작년 5월 나토군 사망자 수가 44명임을 견줘볼 때 나토군 사망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나토군측은 설명했다. 나토군은 내년 12월 단계적 철수를 완료한다는 목표 아래 아프간군에 치안권을 넘기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yct9423@yna.co.kr

    연합뉴스 | 2013.05.17 15:43

  • 탈레반 "관타나모 수감자 '총격 진압' 보복하겠다"

    ... 아프간 침공 이후 붙잡은 일부 탈레반 대원들이 수감돼 있다. 이 수용소에서는 부당한 대우를 비롯한 인권침해 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는 주장이 줄곧 나오고 있다. 일부 수감자들은 지금도 무기한 억류와 부당 대우에 항의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에선 6만여명의 미군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군이 내년 말 철수를 목표로 아프간 군경에 치안권을 넘기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yct9423@yna.co.kr

    연합뉴스 | 2013.04.18 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