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中 '쇠못 몽둥이'에 분노한 인도…화웨이 등 중국 제품 막는다

    ... 통신장비 구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전자제품, 의료장비 등 300여개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정 국가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지난 16일 카슈미르 라다크 지역에서 충돌한 중국을 겨냥한 조치로 풀이된다. 인도 정부는 160~200개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인상하고 100개 품목에 인허가 요건이나 엄격한 품질 점검 등 비관세 장벽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거론되는 ...

    한국경제 | 2020.06.19 10:59 | 강동균

  • thumbnail
    중국과 인도는 히말라야에서 왜 싸울까 [심층분석]

    ... 혹독했기 때문에 국경선을 단정짓는 게 쉽지 않았다. 3488㎞에 이르는 실질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삼고 있지만 중국과 인도 모두 LAC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국경이 아직도 확정이 안 됐다는 얘기다. 양국은 카슈미르와 시킴, 아루나찰, 프라데시 등 곳곳에서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인도 북동부 아루나찰프라데시주(州)의 약 9만㎢ 땅이 자신들의 땅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인도는 카슈미르 악사이친의 3만8000㎢의 땅을 중국이 불법으로 ...

    한국경제 | 2020.06.17 22:37 | 김정은

  • thumbnail
    국경서 돌 던지며 싸운 중국 vs 인도…역사적 배경 살펴보니

    ... ANI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측 사상자가 총 43명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초부터 인도 라다크 지역에서 대치하던 두 나라는 5000~7000명의 군병력과 장갑차·포병 부대를 추가 배치했다. 라다크는 인도 북부 카슈미르 동쪽에 자리하고 있으며 이 지역의 동쪽은 중국과 실질 통제선(LAC)을 맞대고 있다. 두 나라는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국경을 확정하지 못한 채 LAC만 설정했다. 정확한 경계선이 없는 탓에 양국 군인들은 늘 일촉즉발 ...

    한국경제 | 2020.06.17 16:33 | 강경주

전체 뉴스

  • thumbnail
    인도 카슈미르의 비극…할아버지 시신 위에 앉아 우는 3세 아이

    경찰·반군 총격전 과정서 할아버지 숨져…정부 비난 시위도 발생 분쟁지인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할아버지의 시신 위에 앉아 우는 3세 아이의 모습이 공개돼 현지에서 안타까움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인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1일부터 이런 장면을 담은 사진과 관련 영상이 널리 공유됐다. 2일 ANI통신 등 인도 언론과 AFP통신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이 아이는 전날 오전 카슈미르 소포레에서 할아버지인 바시르 아흐메드 칸이 운전하는 차를 ...

    한국경제 | 2020.07.02 11:54 | YONHAP

  • thumbnail
    印, 파키스탄 대사관 인력 절반 철수 명령…'스파이 의혹 공방'

    ... 인도 대사관 인력 감축도 인도 정부의 조치에 따른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취한 상호 대응 조치라고 주장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1947년 영국에서 분리 독립한 후 핵무기 개발 경쟁 등을 벌이며 날카롭게 맞서왔다. 특히 두 나라는 카슈미르 지역 전체에 대한 영유권을 놓고 여러 차례 전쟁까지 치렀다. 양국은 지난해 2월에도 전면전 위기를 겪었고, 지난해 8월에는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주) 특별지위 박탈 건으로 대립했다. 이후 사실상 국경 역할을 하는 정전 통제선(LoC) ...

    한국경제 | 2020.06.24 11:51 | YONHAP

  • thumbnail
    中·印 군인 600명 6시간 동안 국경충돌…45년만에 수십명 사망(종합3보)

    ... 인도·중국 책임 공방전…1962년 전쟁 후 묵은 갈등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도 국경을 확정하지 못하고 3천488㎞에 이르는 실질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삼고 있다. 양국은 카슈미르와 시킴, 아루나찰, 프라데시 등 곳곳에서 영유권 다툼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인도 북동부 아루나찰프라데시주(州)의 약 9만㎢ 땅이 자신들의 땅이라고 주장하며 인도는 카슈미르 악사이친의 3만8천㎢의 땅을 중국이 불법으로 점령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6.17 2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