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백신 개발에 기증했더니…코로나19 완치 혈액, 수천만원에 거래(종합)

    ... 코로나19 백신 또는 치료제 개발업체들로서는 혈액 샘플이 절실한 상황에서, 미국의 일부 바이오기업들이 기증받은 혈액을 고가에 팔아 이윤을 남기고 있다는 것이다. NYT가 자체 확인한 이메일과 문서 등에 따르면 바이오 업체인 '캔터 바이오커넥스'는 3월 31일~ 4월 22일 완치자 혈액을 1㎖(20방울) 기준 최소 350달러에서 최고 4만 달러(약 5천만 원)에 판매했다. 혈액 내 항체 수치가 높을수록 비싼 가격이 매겨졌다. 기증자에게는 100달러(12만5천원)의 ...

    한국경제 | 2020.05.04 03:06 | YONHAP

  • thumbnail
    "영국, 코로나19 혈장치료 대규모 임상시험…7천명 자원"

    ... 600명에게 혈장이 투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국의 일부 바이오기업들이 기증받은 감염자 혈액을 전 세계 항체 진단 개발기업에 고가에 팔아 이윤을 남기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이날 보도했다. 사례로 제시된 캔터 바이오커넥트라는 업체는 기증자에게 100달러(약 12만5천원)를 실비로 지불하고 혈액을 확보한 후 팔 때는 밀리미터(20방울) 단위로 많게는 4만달러(약 5천만원)를 챙겼다. NYT가 자체 확인한 이메일과 문서 등에 따르면 이 회사와 구매자를 ...

    한국경제 | 2020.05.03 11:42 | YONHAP

  • thumbnail
    뉴욕증시 '코로나19·유가' 더블펀치에 패닉…"불에 기름부었다"(종합)

    ... 7.950.68에 장을 마쳤다. 3대 지수 모두 이날 종가기준으로 지난 2월 기록한 최고가에 비해 약 19%나 하락하면서 '약세장(베어 마켓)' 진입을 코앞에 두고 있다. 최고가보다 주가가 20% 이상 하락하면 약세장으로 분류된다. '캔터 피츠제럴드'의 수석 마켓전략가인 피터 세치니는 "(약세장 기준인) 단순히 20% 하락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11년간의 `강세장(불 마켓)'은 끝났다"고 말했다. 2009년 3월9일 바닥을 찍고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왔던 뉴욕증시의 ...

    한국경제 | 2020.03.10 08:21 | YONHAP

사전

인터딜러 브로커 [inter-dealer broker] 경제용어사전

사설 거래소. 외국의 경우 채권 같은 유가증권 외에 외환, 금, 단기자금 등 다양한 상품을 중개하고 수수료를 받는다. 금융기관 간 직접거래의 경우 거래과정에서 서로 자사의 상품보유수준 등이 거래 상대방에 드러나기 때문에 은행·증권사 등이 익명성을 보장받기 위해 민간 IDB를 이용하는 경우가 있다. 미국의 캔터사가 최대 IDB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