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콘텐츠 공룡' 디즈니도 나섰다…넷플릭스와 'OTT 전쟁' 개시

    ... 진출로 넷플릭스와 아마존 등이 선점한 세계 OTT 시장에 지각 변동이 일어날 전망이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마블, 픽사, 21세기폭스,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이 보유한 콘텐츠 8000여 편을 온라인에서 무제한 골라 볼 수 있게 해준다. ... 예정이다. 이들은 모두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MCU)’라는 동일한 세계관에 속해 있기 때문에 마블 영화들과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가령 영화 ‘캡틴 아메리카’에서 보조 캐릭터로 등장한 ...

    한국경제 | 2019.11.12 17:33 | 유재혁/김희경

  • thumbnail
    연예 마켓+ㅣ페미코인? '김지영'부터 '터미네이터'까지…여성들이 주름잡은 극장가

    ... 기준 '82년생 김지영' 예매자 중 76.3%는 여자였다. 여성들의 열렬한 지지가 '82년생 김지영'의 흥행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82년생 김지영' 뿐 아니라 '캡틴마블'부터 '걸캅스', '말레피센트2',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까지 여성 캐릭터를 내세운 작품들이 연이어 극장가를 강타했다. 몇몇 작품들은 개봉 전후 악플, 별점테러 등에 시달렸지만, ...

    HEI | 2019.11.10 08:38 | 김소연

  • thumbnail
    남녀 性대결 대리 전쟁터 된 '82년생 김지영'

    ... 실제 명대사가 아니라 “하루종일 TV 보다 애 데리러 가는 게 얼마나 힘든 줄 알아요?” 등 조롱하는 문구가 올라와 있다. 이 영화만 겪은 일은 아니다. 올 들어 ‘걸캅스’ ‘캡틴 마블’ 등 여성 배우가 주연을 맡은 영화들이 일부 남성 네티즌에게 평점 테러를 당하는 일이 반복됐다. 이에 대항해 여성들을 중심으로 영화를 직접 보지 않더라도 표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영화를 지지하는 ‘영혼 ...

    한국경제 | 2019.10.28 17:26 | 노유정/남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겨울왕국2' vs '백두산'...CJ ENM·월트디즈니, 관객점유율 겨울 성수기까지 '치열'

    ... ‘엑시트'(942만명·5위) 등 3편이 올라있다. 월트디즈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1393만명·2위), ‘알라딘'(1255만명·3위), ‘캡틴 마블'(580만명·7위), ‘라이온 킹'(474만명·10위) 4편이 포함됐다. 특히 두 배급사는 겨울 성수기까지 치열한 선두 다툼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월트디즈니는 전세계적인 사랑을 ...

    텐아시아 | 2019.11.14 11:19

  • thumbnail
    CJ ENM vs 월트디즈니, 올해 관객점유율 박빙

    ... 10위권에 '극한직업'(1천626만명·1위), '기생충'(1천8만명·4위), '엑시트'(942만명·5위) 3편을 진출시켰다. 월트디즈니 영화는 '어벤져스: 엔드게임'(1천393만명·2위), '알라딘'(1천255만명·3위), '캡틴 마블'(580만명·7위), '라이온 킹'(474만명·10위) 4편이 포함됐다. 두 배급사는 겨울 성수기 시장을 놓고도 치열한 선두 다툼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월트디즈니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를 이달 21일 선보인다. ...

    한국경제 | 2019.11.14 10:48 | YONHAP

  • thumbnail
    팝소켓코리아, '겨울왕국 2' 등 디즈니 에디션 대거 출시

    - 팝소켓코리아, 디즈니와의 콜라보레이션 통해 다양한 팝그립 상품 선봬 - 겨울왕국, 마블 히어로, 디즈니 프린세스, 미키 미니 등 인기 캐릭터 총집합 프리미엄 스마트폰 액세서리 브랜드 팝소켓코리아가 디즈니 콜라보레이션 팝그립을 ...;로 구성됐으며, 애니메이션의 대표 장면을 포착한 듯한 모습을 그대로 구현했다. 또한, 어벤져스로 더욱 유명한 마블 히어로 시리즈는 아이언맨, 캡틴아메리카, 헐크 등 마블의 슈퍼 히어로들을 모티브로 한 멋스러운 심볼 디자인을 내세웠다. ...

    키즈맘 | 2019.11.08 10:10 | 이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