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권영설의 경영 업그레이드] 히딩크와 코엘류

    ... 추종자,그리고 공동의 목표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 가운데 공동의 목표가 가장 중요하다. 히딩크 시절 목표는 분명했다. '월드컵 16강' 하나였다. 그 분명한 공동의 목표에 추종자(국민)들까지 힘을 모아 주었다. 과연 코엘류호 한국대표팀의 목표는 무엇이었나. 독일 월드컵 4강이었나,아니면 아시아 맹주 자리 굳히기였던가. 목표가 분명해야 기대치를 통일할 수 있고,새 감독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분명히 알아 경영 수완을 발휘할 수 있다. 그러니 축구협회부터 ...

    한국경제 | 2004.04.20 00:00

  • 한국, 레바논에 2-0 승리 .. 월드컵 예선

    ...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대표팀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7조 첫 경기에서 차두리 조병국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첫 단추를 잘 꿴 '코엘류호'는 이로써 최종예선 진출을 향한 순항의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한국은 다음달 31일 적지에서 몰디브와 풀리그 2차전을 벌인다. 코엘류 감독은 부임 이후 9승2무6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은 수차례의 완벽한 찬스를 살리지 ...

    한국경제 | 2004.02.18 00:00

  • 코엘류호 "오늘만 같아라" .. 오만 5-0 완파

    복병 오만을 5-0으로 완파한 코엘류호가 오는 18일 레바논과의 독일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 대비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울산 월드컵경기장에 모여 가벼운 스트레칭과 러닝 등으로 전날 오만전의 피로를 털어내고 훈련을 시작했다. 오만전에서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던 안정환(요코하마)과 설기현(안더레흐트)은 오만전에서 쌓인 피로를 회복하는 훈련에 열중했고 시차적응중인 송종국(페예노르트)도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다. ...

    한국경제 | 2004.02.15 00:00

전체 뉴스

  • thumbnail
    [아시안컵축구] 헛발질 한국축구 '치욕의 역사'

    ... 소나기 슈팅을 퍼붓고도 한 골도 뽑아내지 못한 채 결국 상대에게 한 방 얻어맞아 0-1로 주저앉았다. 1996년 아시안컵 8강 이란전에서는 2-6으로 허무하게 무너졌다. 2003년 10월 아시안컵 예선 오만 원정 경기에서 '코엘류호'가 베트남과 오만에 각각 0-1, 1-3로 연패를 당한 것은 '오만 쇼크'라는 이름으로 한국 축구팬의 기억에 생생히 살아 있다. 움베르토 코엘류 감독은 이듬해 3월 열린 독일 월드컵 지역예선 몰디브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겨 다시 ...

    연합뉴스 | 2007.07.16 00:00

  • thumbnail
    [한.우루과이축구] '남미 징크스' 또 못 깼다

    ... 남미와는 2승6무13패를 기록하며 철저히 밀리는 성적을 냈다. 우루과이와는 특히 이번 경기를 포함해 네 차례 대결해 전패했다.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에서 0-1로 졌고 2002년 2월 몬테비데오 원정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코엘류호 시절인 2003년 6월 안방에 불러들여 설욕을 노렸지만 0-2로 완패당한 데 이어 이날 또 쓴 잔을 들이켰다. 한국은 또 '남미 징크스' 외에 '상암 징크스'도 이어갔다. 국가대표팀은 아드보카트호 시절인 지난 해 5월26일 ...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한.시리아축구] 아시안컵은 어떤 대회

    ... 대표적인 예가 1996년 아랍에미리트연합에서 열린 제11회 대회. 박종환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8강에서 이란에 2-6으로 참패를 당했고 박 감독은 경질됐다. 2004년 제13회 중국대회 때도 8강에서 이란에 3-4로 덜미를 잡혔다. 특히 2003년 10월 제13회 대회 예선 원정 경기에서는 코엘류호가 베트남에 0-1, 오만에 1-3으로 무릎을 꿇어 '오만 쇼크'를 불러오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6.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