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민자 몰리던 富國은 왜 '상습 부도국가' 됐나

    ... 토론과 타협은 사라진 채 극단으로 흐르는 우리 현실에서 깊은 울림을 줬다. 영화는 2005년 요한 바오로 2세가 세상을 떠나는 시점에서 시작된다. 교황이 서거하면 전 세계 추기경들은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에 모여 ‘콘클라베’를 연다. 외부와 단절된 채 새로운 교황을 뽑는 의식이다. 참석한 전원이 후보이자 투표자다. 외부에서는 굴뚝 연기의 색으로 투표 결과를 알 수 있다. 당시 선거는 베르고글리오 추기경 등 개혁파와 요제프 알로이스 라칭거 ...

    한국경제 | 2020.06.19 17:27 | 강영연

  • thumbnail
    스톡홀름 시골서 남·북·미 3박4일 끝장 담판…'디테일의 악마' 짠다

    ... 대북정책특별대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에 대한 공항 영접(17일)과 오찬 및 실무회담(18일)까지 마치고 가장 늦게 스톡홀름으로 이동했다. 이번 실무협상은 숙식을 같은 공간에서 해결하며, 3박4일간 열릴 예정이다. 교황청 콘클라베를 연상시키는 협상 방식이다. 콘클라베란 로마 가톨릭의 독특한 교황 선출 방식이다. 추기경들이 문을 걸어 잠그고 최종 후보가 나올 때까지 계속 토론한다. 지난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시작된 이래 이 같은 미·북 고위급과 ...

    한국경제 | 2019.01.20 17:39 | 이미아

  • thumbnail
    메이 기사회생했지만…여전히 난해한 '브렉시트 방정식'

    ... 의원들이 내놓은 브렉시트 대안을 모두 표결에 부쳐 과반수를 확보하는 대안이 나올 때까지 투표하는 것이다. 투표자 3분의 2 이상을 득표하는 후보자가 없으면 최다 표를 받는 두 명을 뽑을 때까지 끝장 투표를 하는 교황 선출 방식(콘클라베)과 비슷하다. 브렉시트 연기 후 재투표 가능성 메이 정부에 대한 불신임안이 부결됨에 따라 노동당의 조기총선 전략은 힘을 잃게 됐다. 노동당은 보수당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2월 초까지 계속 정부 불신임안을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한국경제 | 2019.01.17 13:29 | 정인설

전체 뉴스

  • thumbnail
    교황청 최고위 추기경 사임…베드로 성금 부당 사용 의혹(종합2보)

    ... 사임했다. 교황청은 24일(현지시간) 밤 죠반니 안젤로 베추(72·이탈리아) 추기경이 시성성 장관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베추 추기경은 교황 선출 투표권 등 추기경 권한도 포기했다. 교황청 규정상 만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콘클라베를 통한 교황 선출 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그는 교황청의 심장부로 불리는 국무원에서도 요직인 국무부장을 지낸 뒤 2018년 5월부터 순교·증거자의 시복·시성을 담당하는 시성성 장관으로 일해왔다. 교황청은 베추 추기경의 사임 ...

    한국경제 | 2020.09.26 02:35 | YONHAP

  • thumbnail
    바티칸 최고위 추기경 돌연 사임…자선기금 부당 사용 의혹(종합)

    ... 사임했다. 교황청은 24일(현지시간) 밤 죠반니 안젤로 베추(72·이탈리아) 추기경이 시성성 장관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베추 추기경은 교황 선출 투표권 등 추기경 권한도 포기했다. 교황청 규정상 만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콘클라베를 통한 교황 선출 과정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그는 교황청의 심장부로 불리는 국무원에서도 요직인 국무부장을 지낸 뒤 2018년 5월부터 순교·증거자의 시복·시성을 담당하는 시성성 장관으로 일해왔다. 그의 갑작스러운 사임에는 프란치스코 ...

    한국경제 | 2020.09.25 19:40 | YONHAP

  • thumbnail
    바티칸 최고위 추기경 사임…"부동산에 자선기금 부었다 징계"

    ... 성명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이 조반니 안젤로 베추 추기경(72)의 시성성 장관 사임을 받아들였다"라고 발표했다. 시성성은 교회가 공경할 성인을 선포하는 시성(諡聖)을 관리·감독하는 곳이다. 베추 추기경은 교황을 선출하는 콘클라베 투표권 등 추기경으로서 권한도 포기했다. 나이를 고려하면 그는 앞으로 8년간 콘클라베에 참여할 수 있었다. 베추 추기경의 사임은 매우 갑작스러운 일이었다. 로이터통신은 "수년간 교황청에서 벌어진 일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일 가운데 ...

    한국경제 | 2020.09.25 09: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