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단호한 IMF 총재…"아르헨티나 채무 탕감 못 해줘"

    ... 승리한 중도좌파 성향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그동안 부채 상환 의지를 내보였지만, 최근에는 IMF와 협상을 앞두고 채무 상환을 미뤄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2007~2015년 아르헨티나 대통령을 지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부통령은 “돈을 갚기 위해서는 먼저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상당 수준의 헤어컷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채무 재조정을 매듭짓고 경제 성장에 집중하겠다며 자체 ...

    한국경제 | 2020.02.18 15:12 | 안정락

  • thumbnail
    다시 번지는 중남미 좌파 물결…브라질 "메르코엑시트 닥친다"

    ... 멕시코뿐만 아니라 다른 중남미 좌파 지도자들도 아르헨티나 대선 결과를 일제히 환영했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트위터에 “대통령과 부통령에 당선된 우리 형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에게 축하와 혁명의 포옹을 보낸다”고 썼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지난 20일 치러진 볼리비아 대선에서 개표 조작 의혹에도 당선 확정을 선언했다. 당시 아르헨티나 정부는 미국, 브라질, 콜롬비아 등과 함께 모랄레스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19.10.29 15:51 | 안정락

  • 4년 만에 집권한 아르헨티나 좌파…달러 매입 한도 50분의 1로 축소

    ... 1940~1950년대 후안 도밍고 페론 전 대통령으로부터 시작된 아르헨티나식 포퓰리즘을 뜻한다. 노동자 임금 인상, 주요 산업 국유화, 사회 복지 확대, 외국 자본 배제 등을 주장한다. 페르난데스 당선인의 러닝메이트로 부통령에 나선 크리스티나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2007~2015년)은 4년 만에 다시 대통령궁에 들어서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2003~2007년)의 부인이기도 한 크리스티나는 이로써 ‘대통령 부인→대통령&rar...

    한국경제 | 2019.10.28 17:17 | 안정락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아르헨티나 관계 개선 시도…올해 말 정상회담 추진

    ... 협력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올해 말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올리 대사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만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올리 대사는 2003∼2007년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 정부에서 부통령을 지냈고 2007∼2015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지사를 역임한 중량급 인사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 10월 말 아르헨티나 대선 결선투표에서 좌파 페르난데스 대통령이 승리한 뒤 껄끄러워졌다. 당시 보우소나루 ...

    한국경제 | 2020.08.21 01:23 | YONHAP

  • thumbnail
    이름 검색하니 '아르헨티나 도둑'…구글에 소송 건 전직 대통령

    대통령 지낸 페르난데스 현 부통령 "모욕적인 거짓 정보로 명예훼손" 아르헨티나의 전 대통령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현 부통령이 구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자신을 '아르헨티나 도둑'이라고 소개한 구글 검색 결과 때문이다. 페르난데스 부통령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구글이 나에 대한 거짓되고 모욕적인 정보를 발표해 손해를 끼쳤다"며 소송 사실을 전했다. 현지 일간 라나시온에 따르면 부통령 측은 소장에서 "구글의 책임 아래 ...

    한국경제 | 2020.08.07 06:53 | YONHAP

  • thumbnail
    이름만 남은 남미국가연합…우루과이 탈퇴로 회원 3개국뿐

    ... 합의에 따라 창설됐다. 남미에 온건 사회주의 성향의 좌파 정권이 득세한 이른바 '핑크 타이드'(Pink Tide)가 한창이던 무렵이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과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기구 창설을 주도했고, 남미 12개국이 모두 참여했다. 남미국가연합은 미국의 영향을 줄이고 남미 통합을 지향한다는 목표를 갖고 정기적으로 정상회의와 장관회의 등을 열며 내부 결속력을 다지려 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0.03.11 08:51 | YONHAP

사전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웹문서

  • 여성상위시대 부동산 고르기

    ... 불식시켰다 . 메르켈 독일 총리도 독일을 유럽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나라로 이끌고 있다 . 브라질의 여전사 '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경제성장 둔화와 높은 인플레이션에 온몸으로 맞서고 있다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키르츠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도 있다 . 재임 기간 중 100 곳이 넘는 국가를 순방하며 ` 미국의 얼굴 ` 로 활약 중인 힐러리 클린턴도 차기 대통령으로 거론될만큼 인기가 높다 . 핀란드의 할로넨 대통령 , 호주의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93_1&no=864&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