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손흥민·이강인 평양으로…벤투호 10월 월드컵 예선 명단 발표

    ...과 이강인(발렌시아)이 사상 첫 월드컵 예선 평양 원정길에 오른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30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2, 3차전에 나설 태극 전사 25인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지난 9월 A매치 2연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선수들을 명단에 올렸다. 먼저 에이스 손흥민이 이름을 올렸고, 최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뜨린 이강인도 합류했다. ...

    HEI | 2019.09.30 15:37 | 김수영

  • thumbnail
    드림팀만이 최고의 성과 낸다고? '원 팀'으로 신화 쓴 U-20 태극전사

    ... 현장에도 여러 시사점을 던진다. 죽음의 조에 편성돼 첫 경기 패배라는 난조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위기를 넘기면서 올라온 팀. 그렇지만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 늘 우리는 ‘원 팀’을 외치고 갈망하지만 액자 속의 공허한 구호로 끝나는 경우가 너무 많고 ‘원 팀’이 될 수 없는 다양한 핑곗거리를 만들어내곤 한다. 젊은 태극전사들이 남겨준 교훈을 한 번 더 곱씹어 보게 된다. 한준기 IGM 세계경영연구원 교수

    한국경제 | 2019.06.27 16:48

  • thumbnail
    "한국축구 새 역사 쓰고 돌아왔어요"…정정용號 '금의환향'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U-20)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이 17일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1000여 명의 축구팬이 몰려 ‘리틀 태극전사’들의 금의환향을 뜨겁게 환영했다.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은 “모든 게 추억이다. 이제 방학을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17 17:33 | 강은구

전체 뉴스

  • thumbnail
    꿀맛 휴식 김학범호, 사우디전 대비 훈련 재개 "설 선물은 우승"

    ... 원기를 회복한 선수들의 표정은 자신감으로 가득했다. 24일 태국 방콕의 알파인 풋볼 캠프. 22일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2-0 승리를 거두고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쾌거를 달성한 태극전사들은 밝은 표정으로 훈련장에 들어왔다. 김학범 감독은 전날 선수들에게 꿀맛 같은 휴식을 줬다. 조별리그 3경기와 8강, 4강까지 힘든 일정을 소화한 태극전사의 원기회복을 위한 김 감독의 선물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조별리그를 마친 ...

    한국경제 | 2020.01.24 20:42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거미손' 송범근 "승부차기 가면 좋은 추억 남겨야죠"

    ... 쉽지 않다. 골키퍼의 타이밍을 뺏고 속이는 선수들이 있어 어렵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9시 30분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아직 이 대회에서 우승이 없는 만큼 태극전사들은 역대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역대 전적에서 4승 3무로 앞서고 있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더불어 승부차기까지 고려해야 한다. 송범근은 승부차기와 그리 인연이 없었다. 송범근은 ...

    한국경제 | 2020.01.24 20:07 | YONHAP

  • thumbnail
    '아직 배고픈'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도전

    ... 3-4위전에서도 카타르에 0-1로 패해 4위에 만족해야 했다. 4회 대회에 나선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연승에 이어 8강과 4강전까지 화끈한 연승을 이어가며 결승에 진출해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경쟁한다. 태극전사들은 5경기 동안 9골 3실점의 기록을 남겼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A조에서 2승 1무(3골 1실)로 8강에 올라 태국(1-0승)을 꺾은 뒤 우즈베키스탄과 준결승에서 1-0 진땀승을 따내고 결승까지 올라왔다. 한국은 ...

    한국경제 | 2020.01.24 15:3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