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체육계, 도쿄올림픽 파견 대상자 코로나 백신 접종 협의 중

    ... 의료진 등의 우선 접종이 끝나면 5월께 국가대표 선수들의 1차 접종이 이뤄지도록 정부, 방역 당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출전 선수가 확정되는 대한체육회 경기향상위원회는 6월에 열린다. 그전까지 어떤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지는 불분명하기에 최대한 올림픽 파견 대상자의 풀을 넓게 잡아 접종 대상에 포함한 셈이다. 태극 전사들은 5월에 1차 접종, 6월에 2차 접종을 해야 7월 올림픽 본선 무대를 차질 없이 준비할 수 있다. 코로나19 백신 ...

    한국경제 | 2021.03.03 07:11 | 차은지

  • thumbnail
    스포츠 전설 '3박' 이색 도전기 … 안방서 '퀸 떼창' 어때요

    ... 모델들이 ‘구척장신’으로 팀을 이룬다. 이에 맞서는 ‘FC 개벤져스’로는 개그우먼 이성미, 이경실, 조혜련, 안영미, 신봉선, 오나미 등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02년 월드컵 태극전사 황선홍, 김병지, 최진철, 이천수가 각 팀의 감독을 맡았다. 방송인 이수근과 배성재 아나운서가 MC로 나선다. 11일과 12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보헤미안 랩소디’ 등 다양한 영화 다양한 장르의 영화도 안방극장 ...

    한국경제 | 2021.02.09 15:03 | 김희경

  • thumbnail
    김아림은 누구…즐거운 골프 추구하는 '필드의 여전사'

    ... 1995년생 동갑내기들이 한국 무대를 휩쓸고 세계로 향할 때도 그는 2부투어를 전전했다. 김아림은 “태극마크를 너무나도 달고 싶었지만 쟁쟁한 또래 친구들에 밀려 그러지 못했다”며 “재능도 부족했고, ... 시원시원한 성격도 그의 장점이다. 김아림의 말끝엔 씩씩한 웃음이 자주 따라붙는다. 별명이 ‘필드 위의 여전사’다. 김아림은 “골프선수를 하지 않았다면 특전사나 학군장교(ROTC)를 하지 않았을까 싶다”며 ...

    한국경제 | 2020.12.15 17:24 | 김순신

전체 뉴스

  • thumbnail
    [도쿄올림픽 D-100] ② 남은 기간 두 달…출전권을 확보하라

    유도·레슬링은 5월에 국내 선발전…골프는 6월 세계 랭킹 기준으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경쟁은 개막 한 달 전인 6월까지 이어진다. 올림픽 출전 여부의 경계선에 선 많은 태극전사가 남은 두 달 동안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고자 전력 질주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각 종목 국제연맹과 협회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 기한을 6월까지 늘렸다. 국내외 선수와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것만으로도 ...

    한국경제 | 2021.04.11 06:00 | YONHAP

  • thumbnail
    [도쿄올림픽 D-100] ① 정말 열리나…'반신반의' 현재진행형

    ... 때 형편이 나은 서방 선진국 선수들은 도쿄올림픽 참가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보인다. 대한체육회도 올림픽이 정상 개최될 것으로 판단하고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을 진행 중이다. 8일 현재 19개 종목 62세부 경기에서 160명의 태극전사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체육회는 14일엔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올림픽 D-100일 기자회견을 열어 올림픽 준비 상황과 목표를 국민에게 알릴 참이다. 코로나19에서 선수를 보호하겠다며 북한이 도쿄올림픽 전격 ...

    한국경제 | 2021.04.11 06:00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자축구, 중국에 1-2 패배…멀어진 '도쿄행 티켓'

    ... 결국 중국이 먼저 골맛을 봤다. 중국은 전반 32분 골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장산산의 오른발슛이 골키퍼 김정미의 슈퍼세이브에 막혔지만 1분 뒤 중국의 마쥔이 투입한 크로스를 장신이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기어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태극전사들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39분 지소연이 중원에서 볼을 빼앗아 역습에 나섰고, 지소연이 드리블을 하면서 전방으로 투입한 침투 패스를 강채림이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멋진 오른발슛으로 동점포를 터트렸다. 강채림은 ...

    한국경제 | 2021.04.08 17:5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