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기류 바뀐 靑 "김정은 연내 답방 어려워보인다"

    ...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연내 답방은 어렵다”고 단언했다. 청와대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답방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힌 상황에서 여당 중진 의원이 부정적인 의견을 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세 가지 이유를 들어 연내 답방에 대한 북측의 부정적인 기류를 전했다. 그는 무엇보다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김정은의 답방이 북한 내부에서 결정됐다면 이에 ...

    한국경제 | 2018.12.10 17:39 | 박재원

  • thumbnail
    당·청은 물론 北전문가까지 "김정은 연내 답방 어렵다" 한목소리

    ...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 다시 심어주는 계기가 된다는 면에서 연내 답방이 실현되는 것은 바람직하다”는 주장이었지만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연내 답방이 물건너갔다는 것을 여당에서 자인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세가지 이유를 조목조목 밝히며 연내 답방에 대한 북측의 부정적인 기류를 전했다. 그는 먼저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지 않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김정은의 답방이 북한 내부에서 결정됐다면 이에 ...

    한국경제 | 2018.12.10 14:17 | 박재원

  • 공 넘겨받은 김정은, 사흘째 침묵…연내 답방 '안갯속'

    ... 희박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국정원은 국회 답변에서 ‘18~20일 답방설’과 관련해 “12월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일이라(18~20일 답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이날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 주최로 열린 ‘2018년 대한민국 안보의 빛과 그림자’ 토론회에 참석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이뤄지려면 비핵화와 연결하지 말고 한국의 ...

    한국경제 | 2018.12.05 17:23 | 이미아

전체 뉴스

  • thumbnail
    태영호 "김정은 서울답방, 비핵화와 연결하지 말아야"

    "자유민주주의체제 학습하는 기회로…김정은 찬반 집회 모두 가능" "핵시설 목록 신고 후 대북제재 부분적 해제 들어가야" 태영호 전(前)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이뤄지려면 비핵화와 연결하지 말고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학습시키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실 주최로 열린 '2018년 ...

    한국경제 | 2018.12.05 12:50 | YONHAP

  • thumbnail
    태영호 "리선권 냉면 막말 논란된 것 김정은도 알 것"

    "北에서 '밥이 목구멍에 넘어가나'라는 말에 불쾌해하는 사람 별로 없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 발언'에 대해 "북한으로부터 공식 사죄를 받아내거나 리선권의 인사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견해를 밝혔다. 8일 태 전 공사는 개인 블로그 '태영호의 남북행동포럼'에 이런 내용이 담긴 '리선권 국수 목구멍 발언, ...

    한국경제 | 2018.11.08 14:11 | YONHAP

  • thumbnail
    교황, 방북초청에 긍정 응답…北 종교자유 확대 계기되나

    ... 모색해 온 북한과 교황청의 관계에 '중대 전기'가 될 전망이다. 북한과 교황청은 외교관계를 맺고 있지 않지만, 북한은 선대 지도자인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 이미 여러 차례 교황의 방북을 추진해 왔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 공사의 저서 '3층 서기실의 암호'에 따르면 북한은 과거 공산권 붕괴의 파고 속에서 외교 고립을 탈피하기 위해 교황청과의 접촉을 모색했다. 1991년 김일성 주석의 지시로 외무성에 당시 교황 요한 ...

    한국경제 | 2018.10.18 21: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