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조환익 칼럼] 올여름은 왜 그렇게 더웠을까?

    사상 초유의 폭염과 가뭄 속에서 한가닥 빗줄기도 아쉬웠던 올여름이 태풍 솔릭으로 마감되는 것 같다. 과거에도 혹서기는 많이 경험했지만 금년의 패턴은 많이 달랐다. 장마가 일찌감치 물러가고 몇 차례의 태풍이 비켜가면서 바람과 열이 ... 화석연료 사용이 유발한 인간 재해라는 것이다. 화석연료 사용이 증가하면서 발생하는 기온 상승 효과가 벌목 사막화로 야기되는 태양광 반사와 이에 따른 기온 하락 효과의 세 배에 달한다는 게 미국 환경부의 조사 결과다. 또 이는 지구의 ...

    한국경제 | 2018.08.26 17:18

  • thumbnail
    태풍 '야기' 경로, 중국상륙 가능성 커져…폭염 지속 우려

    제14호 태풍 '야기'의 경로가 '북한 통과'에서 '중국 상륙'으로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권에서 멀어지면서 폭염이 더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야기는 11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230㎞ 부근 해상까지 올라왔다. 중심기압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인 '야기'는 현재 시속 29㎞로 서북서 방향으로 북상 ...

    한국경제 | 2018.08.11 10:59

  • thumbnail
    폭염 누그러질까… 태풍 '야기' 한반도 관통 가능성

    ... 지속된 폭염이 누그러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도 ‘약’인 소형 태풍 야기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 속도로 천천히 북상하고 있다. ... 인근에 상륙할 가능성도 내다보고 있다. 이 경우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고 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또 다른 경로인 산둥반도 남쪽으로 중국에 상륙하는 경우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말엔 낮 최고기온이 ...

    한국경제 | 2018.08.10 18:00 | 박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태풍 '야기' 이동경로는?…새 태풍 '리피' 곧 열대저압부로

    제14호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40㎞ 해상으로 북진한 상태다. 이에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더위를 식혀줄 폭염이 한반도를 피해 가면서 한달 넘게 이어진 폭염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2일 오전 4시 발표한 태풍특보에서 ‘야기’의 예상 경로를 발표했다. 야기는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로 서쪽으로 ...

    스타엔 | 2018.08.12 08:37

  • thumbnail
    제14호 태풍 '야기' 위치·예상 경로는?..한국·일본 기상청 비교해보니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YAGI)의 현재 위치와 예상 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400km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19m/s(68km/h)의 소형급 크기 제14호 태풍 야기가 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야기는 12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 13일 오전 3시 ...

    스타엔 | 2018.08.11 08:16

  • thumbnail
    태풍 '야기' 북상 중…가뭄 극심 제주에 단비 뿌려줄까

    7월 강수량 평년 13%에 그쳐…농민 "효자 태풍 돼주길" 제14호 태풍 '야기'가 제주 쪽으로 북상한다는 소식에 가뭄으로 속이 타들어 가는 농민들이 단비를 뿌려주고 가길 고대하고 ... "제주도가 태풍 간접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예보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태풍 발달과 이동 경로 등에 따라 예보 내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야기(YAGI)는 일본에서 제출한 ...

    한국경제 | 2018.08.10 16: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