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中 사령탑 전격 교체…정의선 쇄신 인사 신호탄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 사업 관련 임원을 대폭 물갈이했다. 2년 넘게 고전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조직 분위기를 바꾸고 경쟁력을 끌어올리지 못하면 도태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지난 9월 승진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 김성진 기아차 화성공장 생산담당 상무(52)를 둥펑위에다기아 생산본부장에 각각 임명했다. 앞서 현대차는 윤몽현 터키법인장(55·전무)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베이징현대 대표에 앉혔다. 기아차는 진병진 생산기술센터장(...

    한국경제 | 2018.11.16 17:39 | 장창민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미 경기 아직 정점 아니다…성장률 내년에 더 올라간다

    ... 인상 등으로 경기가 악호될 것이다. 브라질과 멕시코는 대선을 치렀기 때문에 올해보다 회복이 이뤄질 것이다.러시아, 터키 등의 경제가 가장 어려울 것이다. ② 각국의 경기가 다운턴으로 내려가는 상황에서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 침체 ... 줄 것이다. 유럽에선 브렉시트와 이탈리아 재정 충돌이 리스크다. 만약 이탈리아가 그리스처럼 된다면 그리스 재정 위기때보나 훨씬 영향이 클 수 있다.

    = 중국의 성장률은 3.8%로 올해 4.1%(콘퍼런스 보드는 ...

    한국경제 | 2018.11.14 08:55 | 김현석

  • thumbnail
    [책마을] 유럽, 전쟁이 끝났을 뿐 폭력은 끝나지 않았다

    ... 상태에서 생성 중인 국가 간 분쟁과 중첩되면서 엄청난 폭력과 야만적인 행위가 자행됐다는 것이다. 에게해에 면한 터키의 세 번째 도시 이즈미르의 옛 이름은 스미르나였다. 1919년 승전국의 일원인 그리스의 침공군이 스미르나에 상륙했다. ... 이어졌다. 로잔 조약이 체결된 1923년 이후 누리던 짧은 안정기는 1929년의 대공황과 함께 유럽 전역을 또 한 번 위기와 폭력적 무질서에 빠뜨렸다. 경제적·정치적 위기는 민주주의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렸고, 서구 자본주의의 ...

    한국경제 | 2018.11.08 18:49 | 서화동

전체 뉴스

  • thumbnail
    "신흥국 금융불안 지속 전망…중국 경기둔화시 영향 클 듯"

    ... 공급망 훼손 등으로 이어지며 원자재와 중간재 수출이 많은 신흥국 성장에는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몇 차례 금융불안 때와 비교하면 금융지표 변동성이 작다고 평가했다. 이는 미 금리인상이 이미 예견된 사안이어서 ... 악화하지 않은 점도 한 요인이다. 다만, 예전과는 달리 국가별로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아르헨티나, 터키, 브라질, 남아공 등의 금융시장이 스트레스가 크고 태국,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은 안정적이다. 성장률이 ...

    한국경제 | 2018.11.18 13:20 | YONHAP

  • thumbnail
    미국-사우디 심상찮다…카슈끄지에 기름값 불화까지 폭발

    ... 카슈끄지 사건 때문에 긴장수위가 높아진 가운데 증폭되고 있다. 사우디는 자국 정보요원들이 왕실에 비판적이던 언론인 카슈끄지를 터키 주재 영사관에서 살해한 사실을 시인했다. 사우디 국가운영을 사실상 주도하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이번 사건의 몸통으로 의심을 받고 있다. 이런 의심에 대한 미국의 태도가 중요한 상황에서 분위기는 무함마드 왕세자에게 불리한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카슈끄지 살해를 왕세자가 ...

    한국경제 | 2018.11.17 10:48 | YONHAP

  • thumbnail
    위기의 건설업…먹거리는 해외 플랜트밖에 없다”

    ... '내우외환'이다. 국내는 경기 침체와 함께 찾아온 주택·사회간접자본(SOC) 부문 위축, 해외는 경쟁력 저하에 따른 수주 절벽 위기에 고전 중이다. 수많은 건설사들이 생존을 위한 방법을 찾고 있지만 당장 마땅한 묘수는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가장 ... 건설산업의 가치사슬 중 부가가치가 상대적으로 낮은 시공 부문에 한국 건설사들의 경쟁력이 주춤하는 사이 중국·인도·터키 등을 비롯한 후발 주자들에게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면서 먹거리를 빼앗기고 있다. 위기에 빠진 한국 건설사의 경쟁력을 ...

    한경Business | 2018.11.05 14:12

사전

민트 [MINTs] 경제용어사전

멕시코(Mexico), 인도네시아(Indonesia), 나이지리아(Nigeria), 터키(Turkey) 등 4개 국가의 영문명 이니셜을 조합한 신조어로 미국계 자산운용사 피델리티가 처음 만들었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자산운용 ... 브릭스 의 뒤를 이을 차세대 주자로 민트 국가들을 지목한 것은 크게 4가지 이유에서다. 우선 인구가 많다. 터키(8000만명)를 제외한 3개국의 인구는 각각 1억명을 넘는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의 불안정성이 높아져 ...

리먼 브라더스 [Lehman Brothers] 경제용어사전

... SIB모기지, 리먼브라더스은행 등을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었다. 2008년 9월15일 뉴욕시간 새벽 2시 미국 연방법원에 파산을 신청했을 당시 부채 규모는 6130억달러. 세계 17위 경제 국가인 터키의 한 해 국내총생산 (GDP)과 맞먹는 금액이었다.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 파산이었던 건 물론이다. 리먼이 쓰러지면서 미국은 물론 세계 금융시장 이 동시에 얼어붙었다. 미국발(發) 글로벌 금융위기의 방아쇠를 당긴 게 리먼의 파산이었다.

포스트 브릭스 [post-BRICs] 경제용어사전

... 대표주자인 브릭스 (BRICs)국가의 성장이 주춤해지는 사이 이들을 뒤이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흥시장을 말한다. 금융 위기 이후포스트 브릭스로 거론돼는 국가로는 비스타 (VISTA: 베트남·인도네시아·남아프리카공화국·터키·아르헨티나), ... 멕시코·호주·베트남·인도네시아·나이지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 유일하게 우리가 포함돼 있는 믹트(MIKT: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 시베츠 (CIVETS :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이집트, 터키, 남아프리카 공화국)등 무수히 ...

웹문서

  • [뉴스관심주] 2곳에서 해외건설에 관련한 뉴스발생

    ■ 건설사들의 해외수주에 대한 뉴스가 검색되었다. 해당 종목들 움직임을 잘 살필 필요가 있다. 관련종목들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 [발생뉴스] 선진기술 부족한데 중국ㆍ인도ㆍ터키는 맹추격 ...매일경제(2007.9.04 07:31) 건설경기부진 고사위기 지방경제 ...대구신문(2007.9.03 17:31) [참고] '제2 중동특수'건설株 훨훨... 매일경제 해외건설 수주, 정부도 함께 나선다... 서울경제 [종목별 재무특징] -현대건설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financial_point&no=24516&category=10&ch=stock
  • 중앙은행에 맞서지 말라

    ... 3월부터 1.14조 유로 규모의 양적완화 정책을 시작한다. 호주, 스위스, 덴마크, 루마니아, 인도, 캐나다, 페루, 터키, 이집트가 금리를 인하했다. 중국은 2월 들어 지준율을 0.5% 포인트 인하했고, 일본은 언제든지 추가 경기부양책을 ... 지속과 같은 내부 문제까지 더해져 비관적 전망이 팽배해 있다. 심지어 미국의 금리인상 여파로 97년 아시아 금융위기와 같은 신흥시장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걱정도 있다. 양적완화, 금리인하, 유가하락으로 이런 구조적 문제를 일시에 ...

    http://stock.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428_1&no=12&category=0&ch=stock
  • 해외 채권투자보다 임대형부동산이 안전

    ... 브라질 등 신흥국 채권투자 신중히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재선으로 브라질 금융시장 혼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2013년 상반기까지 금리 하락세가 지속되면서 투자자들은 안정적인 이자수입과 함께 채권값 상승에 따른 시세차익까지 ... 고객민원이 들어와도 이자가 지급되니 장기투자하라고 당장 책임을 회피하면서 얼버무리고 있는 게 현실이다. 브라질, 터키, 인도 등 신흥국 채권도 연 8∼10%에 달하는 이자를 지급하는 중위험ㆍ중수익 투자수단으로 각광받았으나 환율불안과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93_1&no=987&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