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법알못|제사 없다더니…결혼하고 효자 된 남편

    ... 사오라고 했다. A씨는 남편과 싸우기 싫어 온 종일 선물 사러 다녀야 했다. 신혼여행에 돌아와 선물을 주고서도 좋은 소리를 듣지 못한 것은 물론이다. 그래도 A씨는 참았다. '시월드'의 진면모를 알게 된 현실을 직면하고도, ... "도대체 내가 도와줄 게 뭐가 있느냐"며 문을 박차고 나가버렸다. A씨는 결혼하고 처음으로 대성통곡을 했다. "세상에 내 편이 하나도 없다"고 느꼈다고. 명절이 되어 시댁에 갔더니 아들들은 일을 ...

    HEI | 2020.01.01 08:39 | 김예랑/이미나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젤소미나, 꺼져가던 양심의 스위치를 켠다!

    ... 바닷가의 어느 마을에서 서커스단의 일원으로 공연을 한다. 공연을 마치고 마을을 둘러보던 잠파노는 귀에 익은 음악 소리를 듣게 된다. 그 소리는 젤소미나가 나자레노에 배워 트럼펫으로 연주하던 곡조였다. 잠파노는 노랫소리를 흥얼거리던 ... 소식을 전해 듣는다. 잠파노는 밤 바닷가에서 젤소미나가 자신의 진정한 사랑이었음을 깨닫고 회한과 죄책감에 젖어 통곡하며 젤소미나를 그리워한다. [caption id="attachment_102169" align="alignnone" ...

    글방 | 2019.11.21 10:00

  • thumbnail
    순리 벗어나는 행동을 한 자…뒤따라오는 인과응보의 대가, 災殃

    ... 헤라클레스의 시신을 들것으로 운반하는 하인들과 함께 무대에 나타난다. 힐로스는 집에서 뛰쳐나와 아버지의 시신을 잡고 통곡한다. 그러자 노인이 힐로스에게 조용하라며 호통을 친다. 헤라클레스는 온 몸에 독이 퍼졌지만 아직 목숨은 유지하고 ... 않으면 그대는 이 광란하는 무서운 병을 다시 살릴 것입니다.”(977~980행) 헤라클레스는 힐로스의 통곡 소리에 잠에서 깬다. 그는 아직 죽지 않은 자신을 보고 한탄한다. “아, 무슨 치욕인가. 이게 무슨 치욕이란 ...

    한국경제 | 2019.08.16 17:57

전체 뉴스

  • thumbnail
    [테헤란르포] "복수, 복수"…분노의 울음바다 솔레이마니 장례식

    ... 검은 물결이 출렁거렸다. 이란 국영방송은 "이렇게 테헤란에 사람이 많이 모인 것은 처음이다"라며 "수백만은 돼 보인다"라고 보도했다. 장례식 분위기가 고조하자 엥겔랍 광장은 울음바다로 변했다. 훌쩍이는 정도가 아닌 아예 통곡하는 소리가 넘쳐났다. 미국을 쳐부수자며 절규하듯 소리 지르는 이도 있었다. 시위에 참석한 모하마드 레자(40)씨는 "미국을 증오한다. 그들은 세계 최고의 테러리스트다"라며 "이란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들에게 복수할 것이다"라고 ...

    한국경제 | 2020.01.06 18:06 | YONHAP

  • thumbnail
    'VIP' 장나라, 굵은 눈물 '뚝뚝'…오아린 위로 나섰다

    ‘VIP’ 장나라가 오아린과 대성통곡을 쏟아내는 ‘재회 투샷’으로 눈물샘을 자극한다. 장나라는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각각 충격적인 문자를 시작으로 뜻하지 ... 순식간에 빠져들었다. 이를 보고 있던 스태프들마저 눈물이 떨어질 것 같은, 눈물의 여왕들다운 면모를 폭발시킨 것. 컷 소리에도 안고 있던 오아린을 품에서 놓지 않고 달래고 눈물을 닦아준 장나라는 서서히 감정을 식히는 오아린에게 애교 가득 ...

    스타엔 | 2019.12.07 12:04

  • thumbnail
    백원우 전 靑비서관, 檢수사관 빈소 조문…유족 '눈물바다'(종합)

    ... 10시 37분께 A 수사관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한 백 전 비서관의 표정은 무거워 보였다. 그는 취재진을 피해 빠른 걸음으로 유족에게 다가갔다. 빈소를 지키던 고인의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끌어안고는 큰 소리통곡하며 눈물을 쏟았다. 유족을 위로하는 백 전 비서관 역시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약 15분 동안 조문을 마친 백 전 비서관은 10시 52분께 준비된 차를 타고 빈소를 떠났다. "김기현 전 부산시장 관련 ...

    한국경제 | 2019.12.03 14: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