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국제신용평가사까지 부작용 경고한 통신시장 정부 개입

    정부의 통신비 인하정책이 통신사 신용도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는 국내 통신사들이 정부의 선택약정 할인율 상향 조정 등으로 가뜩이나 매출에 압박을 받는 상황에서 보편요금제까지 시행되면 매출이 ... 통신에서 표준 및 시장 선점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도 했다. 그런 과기정통부가 “통신요금 인하를 시장원리에 맡겨달라”는 업계 호소엔 귀를 막고 있다. 요금 통제로 통신사의 신용등급이 내려가면 가장 ...

    한국경제 | 2018.06.13 18:17

  • "정부 통신비 개입, 통신社 신용등급에 악영향"

    국제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는 12일 한국 정부의 통신요금 인하 조치가 SK텔레콤, KT 등 통신사업자들의 신용도를 약화시킬 것이라고 진단했다. 무디스는 이날 발표한 한국 이동통신 시장 관련 리서치 보고서에서 선택약정 할인율 조정(20%→25%), 저소득 및 노인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 통신요금 인하 대책 시행으로 SK텔레콤(A3·부정적)과 KT(A3·안정적)의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3~4%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18.06.12 17:12 | 이정호

  • thumbnail
    4만원대 데이터 무제한, 이거 실화냐?… 통신 3사 요금제 '빅뱅'

    ... 초로 바꾸고, 미국·중국·일본 로밍요금을 국내 표준 요금제 수준(초당 1.98원)으로 인하했다. “경쟁에서 통신비 인하 해법 찾아야” 업계에선 통신 3사의 자율 경쟁으로 이동통신 ... 요금 경쟁은) 건강한 시장 기능이 작동한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국민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정부가 준비 중인 보편요금제는 별도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정호 기자 ...

    한국경제 | 2018.06.11 16:18 | 이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보편요금제 근거 법안, 국무회의 통과… 이번주 국회 제출

    ... 기본적인 통신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장 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의 저렴한 요금제 출시를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통신비 절감 정책의 핵심 과제다. 정부는 음성 200분·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현재 월 3만원 ... 136만명과 어르신 약 174만명이 요금감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자급제 단말기 출시 확대, 해외 로밍요금 인하, 유심(USIM) 가격 인하, 마일리지 요금결제 개선 등 대책도 시행했으며, 최근에는 규제개혁위원회에서 전기통신사업법개정안을 ...

    한국경제 | 2018.06.19 11:01 | YONHAP

  • thumbnail
    5G 주파수 경매 입찰가 하루새 252억↑… 4조원 넘을까

    ... 이어진다며 최대 대역폭 확보를 공언해왔다. 5G 주파수에서 10㎒ 폭 차이는 속도로 치면 240Mbps 차이가 난다. 20㎒ 폭은 500Mbps 가까운 차이다. 80㎒폭을 가져가려는 사업자가 쉽사리 나오기 힘든 이유다. 통신비 인하 요구도 무시하기 어려운 요인이다. 이번 경매는 '승자의 저주'를 막기 위해 처음부터 3사가 비슷하게 가져갈 수 있게 설계됐다. 경매가 조기에 종료된다면 '주파수 퍼주기' 논란이 불거지며 통신사가 ...

    한국경제 | 2018.06.15 19:56 | YONHAP

  • thumbnail
    5G 주파수 경매…통신주에도 볕들까

    ... 비교해 10% 이상, LG유플러스는 23% 넘게 내렸다. 새 정부 출범 후 규제 이슈가 나와서다. 정부가 강력하게 통신비 인하를 요구한 탓에 선택약정 할인율이 20%에서 25%로 늘었고 취약계층 요금감면 등이 이뤄져 통신사들의 매출이 ... 4G(4세대) 서비스인 LTE(4조4000억원)보다는 낮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사실상 요금인하 관련 악재는 이미 다 나왔다"며 "지난해 신정부 출범 이후 국정위가 내세운 통신요금인하 정책이 ...

    한국경제 | 2018.06.01 15:20 | 안혜원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