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결국 보편요금제 협의 무산… 공은 국회로

    통신비 인하 방안을 다뤄온 가계통신비정책협의회(통신비협의회)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22일 해체되면서 최대 쟁점 안건이던 보편요금제 논의는 결국 국회로 넘어가게 됐다. 통신 3사 및 삼성전자 LG전자 등 단말기업계, 시민단체, 정부, 학계 대표 20명이 참여한 통신비협의회는 이날 9차 회의를 열고 100일간의 활동을 마감했다. 작년 11월10일 출범한 통신비협의회는 그동안 단말기 자급제 활성화 방안, 기초연금 수급자 통신비 할인, 보편요금제 ...

    한국경제 | 2018.02.22 17:16 | 이정호

  • thumbnail
    [Cover Story] LG유플러스의 'AI 동맹' 승부수… 홈 미디어 선두 노린다

    ... IPTV 사업 호조에 힘입어 작년 유선 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6.6% 증가한 3조8013억원을 기록하며 LG유플러스의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작년 9월15일부터 시행된 선택약정 할인율 상향 조정(20%→25%) 등 정부의 통신비 인하 대책에 따른 무선 부문의 매출 타격을 유선 사업이 메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LG유플러스의 홈 IoT 가입자 수는 지난달 10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1위(71% 점유율)를 차지했다. 25개 제휴사와 홈 IoT 관련 다양한 ...

    한국경제 | 2018.02.08 17:06 | 이정호

  • thumbnail
    [Cover Story - LG유플러스] '5G 구축·통신비 인하'가 현안… 자율주행車·VR 기업과 협력 절실

    ... 자동차회사, VR 콘텐츠 회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는 이유다. 다양한 사물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에 지분 투자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위험(리스크) 요인은 5G 네트워크 구축 비용이 대규모로 소요되는 가운데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한다는 점이다. 역사적으로 네트워크 구축 비용은 세대를 거듭하며 커진 바 있다. 활용하는 주파수가 고주파일수록 구축해야 하는 기지국 수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한국은 다른 국가보다 선제적으로 ...

    한국경제 | 2018.02.08 16:45

전체 뉴스

  • thumbnail
    시민단체들 "이통사 대안 없는 반대로 보편요금제 도입 못해"

    통신비 문제를 다루는 사회적 논의기구인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이하 정책협의회)가 22일 제9차 회의를 끝으로 활동을 종료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성과보다 부정적이 면이 더 많았다고 평가했다. 경제정의실천... 시민단체들은 22일 논평을 내 "이동통신 3사가 대안 없이 반대해 핵심 쟁점인 보편요금제 도입 등 실질적 가계통신비 인하 방안을 도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책협의회는 이날 9차 회의를 끝으로 활동을 마쳤으나 보편요금제 ...

    한국경제 | 2018.02.22 17:01 | YONHAP

  • thumbnail
    '보편요금제·단말기자급제' 사회적 합의 없이 국회 간다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 내일 마지막 회의…보편요금제, 이통사 반발 여전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협의회는 소극적, 국회는 적극적 입장 통신비 문제를 다루는 사회적 논의기구인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가 ... 6월 국정기획위원회가 제시하고 과기정통부가 작년 8월에 입법예고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에 포함된 사항이었다. 통신비 인하를 유도하고 이동통신 소량 이용자를 배려하기 위해 나온 방안이다. 보편요금제가 도입되면 월 2만원 안팎의 요금만 ...

    한국경제 | 2018.02.21 11:25 | YONHAP

  • thumbnail
    통신주, 실적 부진에 주가 내리막길…평창올림픽으로 반등할까

    ... 8.11% 감소했다.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21% 이상 큰 폭으로 밑도는 실적이다. 올해 성장 기대감도 낮다. 요금인하 압박이 거세기 때문이다. 올해 25% 선택약정할인 제도나 보편요금제 등의 이슈가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2~3분기까지는 보편요금제 및 가계통신비 인하 추가 규제와 선택약정 요금할인 가입자 증가에 따른 매출 성장 둔화로 주가 모멘텀 약화가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최남곤 ...

    한국경제 | 2018.02.12 13:47 | 안혜원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