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슈+] 정기국회 최대 쟁점 '보편요금제'…문턱 넘을까

    ... 내놓은 데이터 1GB, 음성 200분 보다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통신사의 이러한 움직임에도 시민단체들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이동통신사의 요금제 개편안은 가계통신비 인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다.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이동통신사들이 올해 초 요금제 개편을 진행하면서 자율적으로 가계통신비 인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하지만 오히려 고가요금제와 저가요금제의 차별만 늘려놨다"며 ...

    한국경제 | 2018.09.18 13:14 | 최수진

  • thumbnail
    채소값 뛰는데… 물가는 11개월째 1%대

    ... 최저임금 인상으로 1년 전보다 11.2% 상승한 가사도우미 요금도 가중치가 3.6으로 크지 않다. 반면 가격이 인하된 품목의 가중치는 상대적으로 크다. 휴대폰 요금은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으로 1년 전에 비해 1.9%, 한 달 ... 요금의 가중치는 38.3이다. 전기요금 역시 정부의 7~8월 누진제 한시 완화 조치로 전년 동기 대비 16.8% 인하됐다. 전기료의 가중치는 18.9다. 통계청은 전기료 인하가 없었다면 8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1.7% 상승했을 ...

    한국경제 | 2018.09.04 17:28 | 이태훈

  • thumbnail
    [전문]장하성 "하반기 소득주도성장 정책 더 과감하게 추진"

    ... 비중이 지난 10여년간 OECD 국가 중에서 항시 최하위였습니다. 오랫동안 우리 경제는 국내수요가 경제성장을 견인하지 못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2000년을 기점으로 작년까지 우리 경제는 약 90% 성장했습니다. 1인당 국민소득은 ...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문재인 케어로 의료비를 줄이고, 보육료를 줄이고, 주거비용을 줄이고 어르신들과 저소득층에게 통신비, 교통비 등을 줄여서 가계의 실질소득을 높이는 정책입니다. 또한 문화·체육·복지&m...

    한국경제 | 2018.08.26 16:34

전체 뉴스

  • thumbnail
    "서울 통신비, 도쿄보다 비싸다?" 日정부 조사에 국내업계 반발

    ... 점유율이 낮은 요금제가 선택돼 상위 3개 사업자가 포함된 다른 국가와 정확한 비교가 어렵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총무성의 이번 조사는 일본 정부가 "이동통신 요금이 너무 비싸다"며 사업자들에 요금을 낮출 것을 압박하는 가운데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최근 한국의 요금 인하 트렌드를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며 "자국에 유리한 결과를 만들기 위한 억지 비교"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9.20 16:45 | YONHAP

  • thumbnail
    "서울 통신비 세계 6개 주요도시 중 2위… 도쿄·런던보다 비싸"

    ... 20GB 5천521엔)였다. 다만 1위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단말기(아이폰8 기준) 할부금까지 포함한 월 통신비용을 비교했을 때에는 서울이 1~2위를 기록해 이용자들의 요금 부담이 다른 곳보다 높은 편이었다. 2GB 기준에서는 ... 나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달 "40% 정도 (이동통신 요금을) 내릴 여지가 있다. 경쟁 원리가 움직이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이동통신사에 요금인하 압박을 가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9.20 07:18 | YONHAP

  • thumbnail
    삼성 갤럭시S8·S9 출고가 해외 내리는데 국내 '요지부동'

    ... 출시된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G7 씽큐는 국내 출고가가 지난달까지 넉 달째 89만8천700원을 유지했지만, 일부 국가에서 가격이 오르는 바람에 8개국 중 2번째로 저렴한 수준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시장에서 가격 인하 요구에 민감한 스마트폰 업체들이 시장 지배력이 강한 국내에서는 가격을 좀처럼 내리지 않는다"며 "스마트폰의 높은 출고가가 가계 통신비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9.04 07:0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