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손흥민·이강인, 평양 간다…'벤투號' 25명, 北 원정

    ... 열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3차전에 나설 25명의 대표 선수를 발표했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10일 스리랑카에 이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맞붙는다. 벤투 감독은 앞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뛴 선수들을 주축으로 대표팀을 꾸렸다. 9월 소집된 선수 중 김태환, 김보경(이상 울산), 이정협(부산)이 빠지고 이재익(알라이얀), 김문환(부산), 남태희(알사드)가 새로 발탁됐다. ‘캡틴’ 손흥민과 ‘벤투호의 ...

    한국경제 | 2019.09.30 17:13 | 김병근

  • thumbnail
    대한민국,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김신욱 존재감 돋보여

    파울루 벤투가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10일(한국시간)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는 코테트다그(쾨펫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은 나상호의 선제골과 정우영의 추가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 특히 이날은 '장신 스트라이커' 김...

    HEI | 2019.09.11 02:32 | 장지민

  • "투르크 잡고 최종예선 GO!"...허정무號, 14일 밤 11시 월드컵 亞예선 5차전 출격

    ... 확정한다. 그러나 투르크메니스탄과 비기거나 지고,요르단이 5차전에서 북한을 잡는다면 한국은 북한과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 성적을 거둬야 최종예선 티켓을 따낼 수 있다. 더구나 '공격의 핵' 박지성이 무릎 이상으로 투르크메니스탄전은 물론 북한과의 최종전에도 나설 수 없게 된 만큼 이번 원정에서 반드시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적의 공격전술을 놓고 고민 중인 허정무 한국대표팀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4-3-3 전술'로 시작한 뒤 상황에 ...

    한국경제 | 2008.06.13 00:00 | 김경수

전체 뉴스

  • thumbnail
    발로 2골 머리로 2골…해트트릭 김신욱 '밀집수비 파괴자!'(종합)

    ...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 출전, 발과 머리로 잇달아 4골을 뽑아내 8-0 승리를 이끌었다. 9월 A매치 2연전(조지아·투르크메니스탄)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 1년 2개월여 만에 태극마크를 단 김신욱은 지난달 투르크메니스탄전에 후반 막판 교체 투입돼 강력한 피지컬을 앞세워 상대 골키퍼를 골대 안으로 밀어 넣으면서 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을 맞아 밀집 수비 해법으로 김신욱을 선택했고, 김신욱은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

    한국경제 | 2019.10.10 23:15 | YONHAP

  • thumbnail
    발로 2골 머리로 2골…해트트릭 김신욱 '내가 밀집수비 파괴자!'

    ...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 출전, 발과 머리로 잇달아 4골을 뽑아내 8-0 승리를 이끌었다. 9월 A매치 2연전(조지아·투르크메니스탄)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 1년 2개월여 만에 태극마크를 단 김신욱은 지난달 투르크메니스탄전에 후반 막판 교체 투입돼 강력한 피지컬을 앞세워 상대 골키퍼를 골대 안으로 밀어 넣으면서 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줬다. 벤투 감독은 스리랑카전을 맞아 밀집 수비 해법으로 김신욱을 선택했고, 김신욱은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

    한국경제 | 2019.10.10 22:02 | YONHAP

  • thumbnail
    벤투 "평양 가는 첫 외국인 감독? 지금은 스리랑카에 더 집중"

    ...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 북한 경기를 분석했을 텐데 어떤 느낌이 들었나. ▲ 죄송하지만 다음번 인터뷰에 이야기하겠다. 스리랑카전에 대한 질문만 받겠다. -- 김신욱의 활용방안은. ▲ 좀 지켜봐야 한다.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는 경기 상황에 맞춰서 후반전에 투입했다. 이번에도 지켜봐야 한다. 여기에 모인 25명의 선수는 각자 발탁된 이유가 있다. 이들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출전 시간을 얻지는 못한다. 친선전일 때도 마찬가지다. 김신욱이 투입되면 ...

    한국경제 | 2019.10.07 16: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