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포토] '2실점' 류현진, 팀 6연패…'4실점' 김광현은 팀 승리

    ... 출격한 ‘코리안 데이’에서 아쉽게도 승리가 나오지 않았다. 류현진은 20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원정에서 선발 투수로 나와 6이닝 동안 2실점했다. 퀄러티스타트(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 투구)에도 팀이 1-3으로 져 51일 만에 패전 투수가 됐다. 팀도 6연패에 빠졌다. 김광현은 같은 날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 원정에서 5⅓이닝 동안...

    한국경제 | 2020.09.20 18:02

  • thumbnail
    '2실점' 류현진·'4실점' 김광현, 승리 사냥 실패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퀄리티스타트'(선발투수 6이닝 3자책점 이하 투구) 경기에도 패배를 떠안았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도 25이닝 무자책 행진을 마감하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원정에서 선발 투수로 나와 6이닝 동안 2실점 했다. 피안타는 ...

    한국경제 | 2020.09.20 12:34 | 조희찬

  • thumbnail
    뼈아픈 홈런 두방…김광현 25이닝 연속 무자책 끝

    ... 타자 곤살레스에게 3루수 내야 안타를 내줘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이후 모란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실점했다. 김광현은 후속 타자 벨을 루킹 삼진 처리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주자를 남겨둔채 내려온 김광현은 바뀐 투수 제이크 우드퍼드가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자책점이 한점 더 늘어났다. 이날 김광현은 타선의 지원도 받지 못했다. 상대 팀 선발 미치 켈러에게 가로 막힌 세인트루이스의 타선은 6회동안 단 하나의 안타도 뽑아내지 못했다. 이후 김광현이 ...

    한국경제 | 2020.09.20 11:18 | 김기운

전체 뉴스

  • thumbnail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종합)

    김진욱 "강릉고 출신 박진형 선배 만나 많은 것 배우고 싶어" 프로야구 2021년 입단 신인을 뽑는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의 호명을 받은 강릉고 왼손 투수 김진욱은 "주위에서 '롯진욱'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는데 정말 지명이 됐고,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롯데 구단에 따르면, 김진욱은 지명 직후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들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강릉고 선배인 (롯데) 박진형 선배를 만나 ...

    한국경제 | 2020.09.21 17:31 | YONHAP

  • thumbnail
    롯데 "김진욱 완성형에 가까운 투수…나승엽은 지명 가치 충분"

    김진욱 "강릉고 출신 박진형 선배 만나 많은 것 배우고 싶어" 프로야구 2021년 입단 신인을 뽑는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롯데 자이언츠의 호명을 받은 강릉고 왼손 투수 김진욱은 "주위에서 '롯진욱'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는데 정말 지명이 됐고,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롯데 구단에 따르면, 김진욱은 지명 직후 "비시즌 동안 몸을 잘 만들어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강릉고 선배인 (롯데) 박진형 선배를 만나 ...

    한국경제 | 2020.09.21 16:49 | YONHAP

  • thumbnail
    '김기태 아들' 김건형 지명 kt "기본기 탄탄…가능성 있어"

    ... 단장도 "김건형은 스카우트 팀에서 직접 수원에서 확인한 선수로, 타격에 재능을 보였고, 마인드가 좋아 향후 팀에 보탬이 될 선수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2차 드래프트 1·2라운드에서 원광대 내야수 권동진, 성균관대 투수 한차현을 각각 지명한 데 이어 9라운드에서 영남대 투수 정주원까지 총 3명의 대졸 선수를 선발했다. 이 단장은 "초반 라운드에는 팀에 필요한 즉시 전력감 대졸 선수 선발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노 부장은 "창단 초기에 ...

    한국경제 | 2020.09.21 16:30 | YONHAP

사전

너클볼 [a knukle ball] 경제용어사전

... 새끼손가락으로 공을 잡고 나머지 세 손가락을 구부려 손가락 마디로 튕기듯 던지는 투구법이다. 공이 거의 회전하지 않아 홈플레이트에서 예측 불가능하게 변한다. 떨어지거나 휘는 등 불규칙적인 변화를 일으켜 타자가 치기 힘들다. 공의 회전이 없어 투수 자신조차 공이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메이저리그에서도 포수가 너클볼을 잡지 못해 쩔쩔매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변화는 바람이나 공 자체의 흠집, 공을 놓는 위치에 따라 생긴다. 이 구질은 시속 75~80㎞밖에 안 되므로 타자는 공이 ...

더글러스 호지 [Douglas Hodge] 경제용어사전

... 입사한 이후 줄곧 핌코에 몸담은 투자전문가다. 2014년 핌코의 창업자이자 최고투자책임자(CIO)였던 빌 그로스와 최고경영자(CEO) 모하메드 엘 에리언이 불화 끝에 둘 다 회사를 떠나면서 위기에 빠진 핌코를 정상화하기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맡아 CEO에 올랐다. 취임 후 회사를 6명의 부문별 CIO가 참여하는 집단의사결정 체제로 바꾸면서 수익률을 높이는 등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시켜 핌코를 안정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57년생(58) △1979년 ...

퍼펙트 게임 [perfect game] 경제용어사전

야구 경기에서 선발 투수가 무안타, 무사사구(無四死球), 무실책으로 단 한 명의 타자도 진루시키지 않고 끝낸 게임.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876년 이래 23차례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의 진기록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선 아직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