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회계사 증원 논쟁 둘러싼 '동상이몽(同床異夢)'

    ... 꼴찌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회계제도 개혁과는 정반대로 다시 퇴보하게 할 것이며, 이로 인한 피해는 결국 기업에 투자한 국민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것임은 물론이고, 대한민국의 투명성을 퇴보시키는 길임을 잊지 마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보다 감사보조 인력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계사 증원에 대해 현직에 있는 회계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은 분분하다. 특히 회계법인을 운영하는 대표나 임원 입장에선 회계사 선발인원 증원에 찬성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가 ...

    조세일보 | 2020.01.28 16:55

  • thumbnail
    전남 무안 홀통항 등 5곳 지방어항 지정…어항 현대화 추진

    ... 관리한다. 시군 재정여건 등의 이유로 기반시설이 미비해 어업 활동에 불편을 겪었으나, 지방어항 지정으로 규모 있는 투자와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졌다.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추진되는 항별 추정사업비는 여수 신기항 70억원, 고흥 ... 총 93곳의 지방어항을 관리한다. 이상심 전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지방어항으로 신규 지정되는 5개 항의 주민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며 "사업을 조기에 착공해 어촌 정주 여건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

    한국경제 | 2020.01.28 15:43 | YONHAP

  • thumbnail
    '테크윙' 52주 신고가 경신, 전일 기관 대량 순매수

    ... 기간 이 종목의 거래 비중은 기관과 개인이 각각 15.4%, 69.0%로 비중이 높다. 더욱이 전일 기관이 대량 순매수를 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래프]테크윙 외국인/기관 매매동향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탐방노트: 나빌레라 01월 28일 하나금융투자의 김경민, 김주연 애널리스트는 테크윙에 대해 "테크윙 주가는 최근 3개월간 50% 이상 상승했다. 실적 측면에서 가장 큰 이유는 전통적 비수기에 해당되는 4분기와 1분기의 매출이 ...

    한국경제 | 2020.01.28 13:37 | 한경로보뉴스

한경매물

'투자의견' 부동산 정보

부동산 정보
거래 종류 확인일자 매물명 면적(㎡) 매물가(만원)
매매 주택-단독/다가구

17/11/02

단독/다가구 219/0 115,000
수성구황금동역세권신축원룸매매

사전

블라인드 펀드 [blind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을 모아 경영참여 목적의 투자를 하는 PEF다. 투자 대상을 사전에 알고 거기에 동의해 펀드에 자금을 태우는 프로젝트펀드와 구분된다. 하지만 블라인드펀드라고 투자자(LP)들이 투자 대상을 모르는 게 아니다. 운용사(GP)는 투자하기 전부터 LP들과 협의하는 게 통상적이다. 투자자들이 최종 투자를 결정하는 투자심사위원회(투심위)에 참여해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는 사례도 많다. 10년 넘게 블라인드펀드에 활발하게 투자해온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미국이 빠지면서 CPTPP의 영향력이 반감된 측면도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유무형의 손해가 커질 것이란 의견도 있다. 우선 한국이 최근 무역을 확대하려 하는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이 축소될 우려가 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는 ...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CPTPP는 국가 간 자유로운 전자정보 이동을 보장하고 금융 서비스, 외국 자본 투자 규제를 완화하는 등 새로운 통상 규범이 상당수 담겼다”며 “이런 규정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을 촉진할 텐데 ...

내부회계관리제도 경제용어사전

... 법률(외감법) 개정에 따라 2005년부터 상장기업과 자산 1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은 외부감사인의 검토를 의무적으로 받고 있다. 2018년 신외감법 도입으로 2019년 사업연도부터 자산 2조원 이상인 상장기업부터 순차적으로 "검토의견"이 아니라 "감사의견"을 받아야 한다. 2023년부터 전체 상장사로 확대된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에 한해 내부회계관리 비적정 기업을 '투자주의한기'종목으로 지정하고 2년 연속 비적정을 받으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 올린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