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드루킹 여동생 등 증인 불출석…김경수 재판 30분 만에 종료

    ... 19일 오후 2시 김 지사의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신문을 통해 김 지사가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지켜봤는지 확인할 예정이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 김동원 씨가 구성한 단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경기 파주 사무실을 방문해 킹크랩 시연을 본 뒤 개발을 승인해 댓글 조작에 가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1심은 이 ...

    한국경제 | 2020.05.19 16:19 | 김명일

  • thumbnail
    삼성 이재용 대국민사과, 재판에 영향줄까…실형·집유 갈림길

    ... 요소는 된다는 것이 일반적 해석이다. 다만 이 부회장이 혐의에 관한 구체적 언급 없이 추후 법규준수를 다짐했다는 점에서 재판부가 이번 사과를 진지한 반성에 해당한다고 봐 형을 감경할지는 미지수다. 이 부회장을 기소한 박영수 특검은 준법 감시위원회 설치 권고를 들어 불공평한 재판을 할 우려가 있다며 재판부 변경을 요구한 상황이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일가를 위해 총 433억2800만원의 ...

    한국경제 | 2020.05.07 11:21 | 이미나

  • thumbnail
    "이재용 대국민 사과, 직접적 감형사유 아니지만 반성하는 모습은 고려될 듯"

    ... “해당 규정은 사실상 한국의 집행유예 제도와 같고, 담당 부장판사는 양형 심리와 관련해 피고인에게 유리한 예단을 갖고 있다”며 두 차례 재판부 기피신청을 냈다. 준법감시위 설치 등이 유리한 양형 요소로 작용할 것이란 주장이다. 그러나 특검의 첫 번째 기피신청은 지난달 17일 기각됐다. 재항고 건은 대법원이 심리 중이다.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은 기피신청에 대한 최종 판단이 나올 때까지 잠정 중단됐다. 법조계에선 재판부가 요구한 준법감시위의 사과 권고를 삼성이 받아들인 ...

    한국경제 | 2020.05.06 17:39 | 남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트럼프 집사 역할 하다 척 진 코언도 코로나19 우려로 석방

    ... 전체의 4분의 1 이상 복역한 경우 가택연금을 승인하게 돼 있다. 코언은 3년 형을 선고받고 2021년 11월까지 복역할 예정이었으며 후자에 해당해 석방 승인을 받았다.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해오다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에 협조하며 등을 돌렸고 트럼프 대통령이 '쥐새끼'라며 폭언하기도 했다. WP는 "코언의 석방은 예상된 일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짜증 나게 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했다. 코언은 지난해 2월 27일 미 하원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 ...

    한국경제 | 2020.05.22 00:28 | YONHAP

  • thumbnail
    김경수 재판에 드루킹 동생 등 증인 2명 불출석…30분만에 종료

    ... 업무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공판을 열었으나 증인 2명이 모두 출석하지 않아 2시 30분께 마무리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신문을 통해 김 지사가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지켜봤는지 확인할 예정이었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김씨가 구성한 단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경기 파주 사무실을 방문해 킹크랩 시연을 본 뒤 개발을 승인해 댓글 조작에 가담했다고 주장한다. 1심은 이 같은 주장을 받아들여 댓글 여론조작 ...

    한국경제 | 2020.05.19 15:3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측근의 '구형축소·기소철회' 핵심역할 한 검사장 영전?

    ... 스톤의 '구형 축소' 논란과 최근 법무부가 내린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기소 철회 결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스톤은 2016년 대선 기간 트럼프의 '비선 참모'로 활동했으며 로버트 뮬러 특검은 허위진술과 증인 매수, 공무집행방해 등 7개 혐의로 그를 기소했다. 검찰이 2월 그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강한 불만을 표출했고 이에 법무부가 구형량 축소를 시도, 담당 검사 4명이 반발해 사임하는 ...

    한국경제 | 2020.05.19 08:23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