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새보수당, 법치 '내로남불'…"추미애 장관직 내려놔야"

    최근 법무부의 검찰 인사에 대한 야권의 비난 목소리가 거세다. 24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특검 추진'을 선언한 가운데 한국당과 보수통합의 길을 함께 가고 있는 새로운보수당도 추미애 장관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3일 검찰 차장·부장 인사에서 청와대 수사를 지휘했던 서울중앙지검 1~4차장을 모두 교체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2차 ...

    한국경제 | 2020.01.24 15:40 | 이보배

  • thumbnail
    황교안 긴급 기자회견 "文의 검찰 무력화 극에 달해…특검 추진하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검찰 인사에 대해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라고 규정하고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지만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 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20.01.24 13:07 | 김하나

  • 한국당 "검찰 2차 대학살…문재인 정권은 법치파괴 정권"

    ...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감찰 중단 사건 공소장을 거론하면서 “부정한 권력의 실태가 고발됐음에도 이들은 무혐의를 획책했다”며 “특검이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 2차 대학살이며 독재정권에서도 벌어지지 않을 인사 폭거”라며 “정의와 공정은 물론이고 상식과 기본마저도 완전히 ...

    한국경제 | 2020.01.23 16:24 | 조미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여야, '최강욱 기소'에 "기소과정 감찰" vs "법치파괴 특검"

    ... 준수 여부를 철저히 들여다보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이 없도록 신속한 조치를 바란다"고 했다. 보수 야당은 법무부의 감찰 방침을 '여권 인사 비호'로 규정하고 특검과 추 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최 비서관이 검찰 기소를 '쿠데타'로 부르며 윤 총장 등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거론한 점에도 화력을 집중했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 ...

    한국경제 | 2020.01.24 16:09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검찰 무력화·사법방해 극에 달해…특검 추진"

    "연휴에도 통합 논의 계속…쉬는 시간 아닌 대한민국 살리는 시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 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이상 특검 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는데, ...

    한국경제 | 2020.01.24 12:29 | YONHAP

  • thumbnail
    설 밥상머리 잡기 경쟁…"민생 챙기는 여당" vs "경제실정 심판"(종합)

    ... 대한민국 검찰이 '치욕의 역사'를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검찰 인사 발표에 앞서 진행된 최고위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찰 장악은 실물검찰 만들기 수순으로 국민의 검찰을 친문 세력 앞에 무릎을 꿇리고 있다"면서 "특검이 필요한지도 상황이 올 수 있으며 그렇기에 총선 승리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새보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번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윤 총장의 수족을 쳐낸 데 이어 '살아있는 ...

    한국경제 | 2020.01.23 16:52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