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코로나로 고3 불리해질라…전국 대학 20곳 대입 전형 변경

    ... 여파로 2021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고등학교 3학년생이 재수생보다 불리해지지 않도록 전국 대학 20곳이 대입 전형을 변경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코로나19 사태로 수험생 배려가 필요하거나 전형 방법 변경이 불가피한 ... 대회가 개최되지 않거나 연기되는 경우에 대비해 고려대 서울캠퍼스, 성균관대, 충남대 등 14곳은 재외국민과 외국인 전형에서 어학 능력 등 자격 기준을 변경했다. 경기대, 계명대 등 2곳은 특기자 전형의 대회 실적 인정 기간을 변경했다. ...

    한국경제 | 2020.07.06 15:1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멈춘 소년·전국체전…학생 선수들 '발 동동'

    ... "우리는 재수도 못 해요"…입시생들 '막막' 대회는 학생 선수들이 기량을 점검하는 기회이자, 진학의 발판이다. 체육특기자로 대학에 입학하려면 객관적인 데이터로 실력을 입증해야 하는데, 대회 성적이 중요한 자료가 된다. 체중·체고 진학도 ... 지역·종목별 대회 개최도 어려울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연기된 대회들이 9월 대학 수시 전에 열리면 체육특기자 전형을 지원하는 학생들이 실적을 어느 정도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감수해야 하는 부분은 ...

    한국경제 | 2020.07.02 10:09 | YONHAP

  • thumbnail
    대학 입시 원서 어떻게 내나…코로나19에 발목 잡힌 고교 축구

    ... 축구협회로서는 대회를 강행할 재간이 없다. ◇ 축구소년의 대입 관문 '고등부 전국대회'란 전국대회 성적은 고3 선수들의 실력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가장 명확한 데이터다. 대학마다 기준이 다르지만, 상당수 대학이 체육 특기자 전형에 지원하는 축구 선수들에게 '전국대회 8강 또는 4강 이상의 성적'을 요구한다. 대한축구협회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등이 주관하고 총 179개 고등부 팀이 참가할 수 있는 고등부 전국대회는 2월에 4개 대회, 5월에 5개 대회, ...

    한국경제 | 2020.07.02 05: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