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때 5타차 뒤집은 대니엘 강, 2개 대회 연속 우승

    ... 시작했다. 타수 차는 겨우 1타.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2년여 만에 찾아온 우승 기회가 부담이었을까. ‘천재소녀’ 리디아 고는 18번홀(파5)에서 무너지며 부활의 기회를 스스로 놓쳤다. 그는 티샷을 잘 쳐놓고도 세컨드 샷을 카트도로로 보내더니 3번째와 4번째 샷까지 그린에 올리지 못하며 흔들렸다. 벙커에서 시도한 5번째 샷이 그린에 올라갔지만 8m 보기 퍼팅도 빗나가면서 더블보기로 홀아웃했다. 대니엘 강도 18번홀 세컨드 샷이 ...

    한국경제 | 2020.08.10 17:31 | 김순신

  • thumbnail
    '밀레니얼둥이' 활약 빛났다…국내파 2년 연속 우승

    ... 동안에도 등장곡을 크게 틀었다. 대회 관계자는 “이벤트 대회인데 관중이 없어 가라앉은 분위기를 바꾸려고 준비했다”며 “선수들도 흔쾌히 동의했다”고 말했다. 1 대 1 승부인 싱글 매치플레이가 티샷과 함께 시작되자 웃음소리가 사라졌다. 선수들은 1타 차 우승 경쟁을 하듯 매 홀 아슬아슬한 ‘진검승부’를 펼쳤다. 티샷을 앞두고 해외연합팀 유소연(30)은 “이벤트 대회인 만큼 필드 밖에선 서로 &lsquo...

    한국경제 | 2020.08.09 18:15 | 조희찬

  • thumbnail
    '무명' 김성현, 월요 예선자로 첫 KPGA선수권 품었다

    ... 안갯속 승부는 후반까지 이어졌다. 유럽투어 3승의 ‘어린왕자’ 왕정훈(25)이 후반에 가장 먼저 치고 나왔다. 3타를 덜어내 5언더파 단독 선두로 올라선 것이다. 하지만 17번홀(파3), 18번홀(파4) 티샷이 바람에 밀리면서 무너졌다. 왕정훈이 3타를 잃는 사이, 17번홀에서 탭인 버디를 낚은 김성현이 5언더파 단독 선두로 경기를 끝마쳤다. 승부를 뒤집을 수 있는 이는 단 두 명만 남았다. 함정우와 한승수. 그러나 아무도 남은 홀에서 ...

    한국경제 | 2020.08.09 18:12 | 김순신

전체 뉴스

  • thumbnail
    '4타차 역전패' 리디아 고 "그래도 희망을 봤다"

    ... 경기를 했다. 대니엘은 보기를 하면 반드시 버디로 반등했다"고 패배를 받아들였다. 그는 "이번 대회 내내 샷이 좋았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좋은 샷을 때렸다. 대회 내내 샷에 자신감이 더해졌다"면서 "샷 실수는 17번 홀 티샷 한 번 정도였다. 다만 경기 운영에서 실수가 나왔다"고 자평했다. 리디아 고는 1타 앞선 18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을 그린을 넘어갔고, 네 번째 샷은 짧게 떨어져 그린 앞 벙커에 빠지는 실수가 겹친 끝에 다섯번에 그린에 ...

    한국경제 | 2020.08.10 16:19 | YONHAP

  • thumbnail
    2년차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제패…김시우 13위(종합2보)

    ... 남기고 있었는데, 이 칩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 들어가 버디가 된 것이다. 케이시가 16번 홀(파4) 버디로 공동 선두를 형성했으나 바로 이어 같은 홀에서 경기한 모리카와가 쐐기를 박았다. 294야드 파4홀에서 날린 드라이버 티샷이 그린 바로 바깥에 떨어진 뒤 굴러서 홀 2m 남짓한 곳에 멈춰 절호의 이글 기회를 맞이했다. 이를 놓치지 않은 모리카와는 단숨에 케이시를 두 타 차로 따돌리며 승기를 굳혔다. 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존슨은 마지막 홀(파4) ...

    한국경제 | 2020.08.10 15:14 | YONHAP

  • thumbnail
    장타자 전쟁 이겨낸 '평범한' 모리카와 "330야드 안 쳐서 다행"

    ... 모리카와(미국)에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의 '워너 메이커 트로피'를 안긴 한 방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 16번 홀(파4)에서 날린 드라이버 티샷이었다. 14번 홀(파4) 칩인 버디에 힘입어 단독 선두로 나섰다가 16번 홀 버디를 잡아낸 폴 케이시(잉글랜드)에게 공동 선두를 내준 상황. 우승 경쟁에서 막판 주도권을 잡기 위해 결정적인 전환점이 필요했던 그는 캐디 J.J. 재코백과 ...

    한국경제 | 2020.08.10 14:17 | YONHAP

사전

쇼트 커트 [Short cut] 골프용어사전

홀을 최단거리로 공략할 수 있는 루트.'도그 레그' 홀에서 홀이 굽어진 방향으로 가로질러 티샷을 하는 것은 '쇼트 커트'의 본보기임.

스리 오프 더 티 [Three off the tee] 골프용어사전

티잉 그라운드에서 3타째 치는 샷.원구가 OB가 날 경우 다시 치는 티샷은 3타째가 되는데 이럴 때 쓰는 말.또 일부 골퍼들이 애용하는 '멀리건'을 표현하는 데도 사용됨.멀리건이 아니었으면 3타째가 될 터인데,뻔뻔스럽게 멀리건을 받을 때 '속이는 일'이라며 빗댄 말.

티샷 [Tee shot] 골프용어사전

한 홀의 첫 샷.티잉 그라운드에서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