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약속의 땅'에서 살아난 김시우

    ... 좋아하는 대회여서 자신 있게 경기한 것이 좋은 성적으로 연결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시우는 지난주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13위에 오르는 등 상승세다. 이번 대회에서도 최근 살아난 중장거리 퍼트감이 좋았다. 13번홀(파4)에서 9m가 넘는 긴 버디 퍼트를 넣었고, 18번홀(파4)에서도 약 8m짜리 버디 퍼트를 홀에 꽂아 넣었다. 김시우가 통산 3승으로 내달을 가능성도 있다. 통산 3승은 한국 선수 중에는 ‘탱크’ ...

    한국경제 | 2020.08.14 16:56 | 조희찬

  • thumbnail
    허리 아파 바꾼 새 퍼터…우즈 '절반의 성공'

    ... “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 있는 선수들이 나이를 먹을수록 그들의 퍼터 길이도 조금씩 길어진다”며 “새 퍼터도 기존 것보다 아주 조금 긴 편”이라고 말했다. 출발은 좋았다. 1라운드 퍼트 수는 28개였다. 상대 평가로 이뤄지는 퍼팅 이득 타수(SG:Putting)에서 1.249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2, 3라운드에선 되레 퍼팅 이득 타수에서 손해(2라운드 -1.674타, 3라운드 -0.266타)를 봤다.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0.08.10 17:30 | 조희찬

  • thumbnail
    '차세대 황제'로 떠오른 모리카와,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 우승

    ... 모리카와는 한 때 공동 선두에 7명이 올랐던 경기 중반 칩샷 버디로 앞서나갔다. 14번홀(파4)에서 짧은 아이언 실수가 나와 그린 위에 공을 올리지 못했지만, 이를 칩샷 버디로 연결했다. 16번홀(파4)에선 원 온에 성공한 뒤 이글 퍼트를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시우(25)는 7언더파 공동 13위로 선전했다. 안병훈(29)은 11번홀(파3)에서 기록한 홀인원을 앞세워 4언더파 공동 22위로 대회를 마쳤다. 2, 3라운드에서 내리 타수를 잃었던 '골프황제' ...

    한국경제 | 2020.08.10 10:05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첫날 1위'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 막판 5개홀에서만 4언더파

    ... 신호등을 켰다. 단 세 번만 그린을 놓칠 만큼 정교한 샷을 뽐낸 박민지는 마지막 3개 홀을 모조리 버디로 장식하는 등 막판 5개 홀에서 4타를 줄이는 집중력이 돋보였다. 박민지는 "첫날이라 4언더파를 목표로 시작했는데, 샷과 퍼트가 다 좋아서 6언더파로 마쳐 기쁘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앞선 2차례 타이틀 방어에서 모두 실패한 박민지는 "2연패를 꼭 하고 싶다"는 강한 의욕을 감추지 않았다. "연장전에서 패배한 게 좋은 우승 기회를 놓친 건 맞지만 계속 기회가 ...

    한국경제 | 2020.08.14 18:02 | YONHAP

  • thumbnail
    8개월 만에 출전해 2언더파 친 신지애 "생각보다 나쁘지 않아"

    ... 잃었다. 경기를 마친 신지애는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시작부터 연속 버디로 시작했고, 마지막 홀은 위기였지만 '나이스 보기'로 막았다"고 말했다. "경기 전에는 4, 5언더파 정도를 기대했다"는 신지애는 "경기 후반에 버디 퍼트가 자꾸 짧아져서 기회를 놓친 게 아쉽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생긴 강제 휴식기를 활용해 고질적으로 아프던 손목 수술을 감행했다는 신지애는 "수술 부위가 완전히 아물지 않아서인지 몸이 긴장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경기력보다는 ...

    한국경제 | 2020.08.14 16:52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 3타 차 공동 5위

    ... 결정하는 마지막 정규 시즌 대회다. 김시우는 이 대회 전까지 페덱스컵 순위 121위를 달리고 있어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야 안정적으로 125위 커트 라인을 통과할 수 있다. 13번 홀(파4)에서 9m가 넘는 긴 버디 퍼트를 넣은 김시우는 마지막 18번 홀(파4)도 약 8m 버디 퍼트로 마무리하며 기분 좋게 첫날 경기를 끝냈다. 김시우는 지난주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13위에 오르는 등 최근 상승세가 돋보인다. 강성훈(33)이 4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8.14 08:35 | YONHAP

사전

퍼트 [Two putt] 골프용어사전

그린에서 2퍼트로 홀아웃하는 일.

쇼트 게임 [Short game] 골프용어사전

대개 그린에서 100m 안짝 지점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지칭함.칩샷,피치샷,벙커샷,퍼트 등을 통칭하는 것임.

텍사스 웨지 [Texas wedge] 골프용어사전

그린밖에서 퍼터를 사용해 어프로치를 하는 일.드물게 그 때 사용하는 퍼터를 일컫기도 함.이 때는 퍼트 수로 계산하지 않음.톰 카이트,톰 왓슨 등 미국 텍사스주 출신 골퍼들이 그 지역의 특성상 그린 밖에서 퍼터를 많이 사용한 데서 이름이 유래함.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