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롯데 나종덕, 나균안으로 개명 "기러기처럼 높이 날겠다"

    ...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프로 입단 후에는 이렇다할 성적을 내놓지 못했다. 지난해까지 215경기에서 타율 0.123, 5홈런 24타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과 수비에서 모두 아쉬운 기록을 남겼다. 나균안은 올해 퓨처스(2군)리그에서 투수로 6경기에 나와 25⅔이닝을 던지며 1승3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하고 있다. 타자로는 13경기에서 타율 0.227, 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HEI | 2020.07.09 00:49 | 장지민

  • thumbnail
    김호은 데뷔 첫 홈런…안타행진 이어 뜨거운 타격감 '고조'

    ... 0.302(43타수 13안타)로 쏠쏠한 타격감을 자랑했고, 퓨처스리그에서도 타율 0.355(76타수 27안타)로 가능성을 인정받은 선수다. 그러나 이날 LG는 투수 차우찬의 부진으로 6-9로 패배 두산전에서 6연패를 기록했다. 에이스 차우찬은 올 시즌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고 있다. 그는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나선 10경기에서 4승4패 평균자책점 5.54에 그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HEI | 2020.07.07 23:12 | 장지민

  • thumbnail
    KT 데스파이네, 외국인 한경기 피안타 최다 실점 기록

    KT 1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시즌 최다 실점을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데스파이네는 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주중 3연전 첫 번째 경기에 시즌 여섯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앞선 다섯 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69를 기록한 투수지만 이 경기에서는 5이닝 15피안타(2피홈런)·10실점을 기록하고 말았다. 먼저 1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한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데스파이네는 ...

    HEI | 2020.06.02 21:52 | 장지민

전체 뉴스

  • thumbnail
    롯데 스트레일리 59일 만에 승리 추가…이대호·전준우 '쾅'

    ... 삼진 7개를 곁들여 한화 타선을 단 4안타로 묶고 무실점으로 역투한 스트레일리는 시즌 두 번째 등판이던 5월 10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KBO 무대 첫 승리를 따낸 이래 59일 만에 시즌 2승(2패)째를 따냈다. 전날까지 평균자책점 2.53의 빼어난 투구를 펼치고도 스트레일리는 타선과의 엇박자로 첫 승리 이래 9차례 등판에서 2패만 안았다. 1회 2사 후 전준우의 내야 안타에 이은 2루 도루와 이대호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선취점을 얻은 롯데는 2회에도 2사 ...

    한국경제 | 2020.07.08 21:19 | YONHAP

  • thumbnail
    최지광, 9일 1군 복귀 예정…삼성, 불펜 더 강해진다

    ... 방문 경기를 앞두고 "최지광이 지금 서울로 오는 중이다. 오늘은 곧바로 숙소로 가고, 내일(9일) 1군에 등록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최지광은 올 시즌 초 삼성 불펜의 핵심이었다. 그는 올 시즌 1군 22경기에 등판해 1승 9홀드 평균자책점 2.14로 활약했다. 그러나 허삼영 감독은 최지광이 다소 지친 기색을 보이자 6월 27일 최지광을 2군으로 내려보냈다. 체력을 회복해 구위를 되찾으라는 배려였다. 충분히 휴식하던 최지광은 7일 상무와의 퓨처스(2군)리그 경기에 등판해 ...

    한국경제 | 2020.07.08 17:43 | YONHAP

  • thumbnail
    류중일 LG 감독 "차우찬, 엔트리 말소…재정비 시간 필요"

    ... 말했다. 이어 "차우찬의 빈자리는 김윤식이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3년 연속 10승 이상을 기록하며 활약했던 차우찬은 올 시즌 11경기에서 4승 5패 평균자책점 6.04로 부진한 성적을 냈다. 7일 두산전에서도 4⅔이닝 동안 안타 10개를 내주는 등 난타당하며 7실점(6자책점)을 기록했다. 류중일 감독은 "차우찬의 복귀 시점은 구체적으로 잡지 않았다"며 "본인에게 달린 것"이라고 말했다. 차우찬이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졌지만, 6선발 체제는 ...

    한국경제 | 2020.07.08 17: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