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폐광촌서 8000억 로또 당첨…"도와달라" 요구 쇄도 골머리 [글로벌+]

    ... 대든다”고 호소했다. 탄광업, 목재업이 사양산업이 돼 성장동력을 잃은 라나코닝의 빈곤율은 24%로 메릴랜드주 전체의 두배다. 이곳 사람들은 마을을 위해 돈을 써달라며 아직 밝혀지지도 않은 당첨자에게 닦달을 이어가고 있는 것. 지역 주민들로부터 당첨자로 의심을 받은 한 커플은 동냥 공세에 일상이 마비되는 지경에 이르자 당국에 신변구조를 요청하고 대응을 위해 변호사를 부른 데 이어 지역 신문에 헛소문이라고 광고를 내기도 했다. 복권 판매점주 레이븐스크로프트는 ...

    한국경제 | 2021.06.18 17:12 | 장지민

  • thumbnail
    쌍용C&E "유연탄·전력구매 세계 첫 '제로' 도전…Green2030 성공할 것"

    ... 이 때문입니다. 전체 사업에서 환경사업이 차지하는 상각전영업이익(EBITDA) 비중을 현재 12%에서 2025년 50%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영월에 사업장 폐기물 매립지 조성을 추진한다고 들었습니다. “폐광산 활용 방안에 대해 지역주민협의회와 논의 과정에서 별도의 환경 훼손 없이 진행 가능한 친환경 매립장 사업 아이디어가 처음 나왔습니다. 국내 매립지가 포화상태에 달해 시장 수요가 큰 것도 사업의 배경입니다. 주민 안전을 위해 국내 최초로 ...

    한국경제 | 2021.04.21 15:04 | 안대규

  • thumbnail
    쌍용C&E, 영월에 초대형 폐기물 매립장

    국내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C&E(옛 쌍용양회)가 1700억원을 투자해 강원 영월공장 석회석 폐광산에 축구장 26배 면적(19만㎡)의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조감도)을 조성한다. 쌍용C&E 측은 매립장 예상 순이익의 40%를 지역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쌍용C&E는 사업장 폐기물 매립장 건설과 관련해 9일 지역 주민 공청회를 개최하고, 상반기에 원주지방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환경당국과 영월군청의 인허가를 ...

    한국경제 | 2021.04.08 17:56 | 안대규

전체 뉴스

  • thumbnail
    한빛예술단 '더 히스토리 콘서트', 아시아 3대 축제 '보령머드축제'와 만나다

    ... 어둠을 이기는 삶’이라는 광부와 시각장애인 연주자 간 공통점을 음악으로 엮어 깊은 울림을 제공한다. 보령은 충남지역 최대 탄전지역으로 전국 생산량의 10%를 차지할 만큼 석탄산업이 50여년간 지역경제에 많은 영향을 끼쳤지만, 현재는 그 역사를 기억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공연 3년째를 맞이하는 The History Concert는 폐광 지역을 순회하며 경제역군이었던 광부들의 삶을 재조명한다. 특히 올해는 보령머드축제에서 공연이 추가되어 축제를 방문하는 많은 ...

    한국경제 | 2021.07.28 14:53

  • thumbnail
    홍천군 폐금광·철광산 관광자원화 조사 착수

    ... 홍천군이 폐금광이나 철광산의 관광자원화를 위해 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홍천군은 두촌면과 내촌면 등 모두 5곳의 폐광산에 대해 안전검사 및 관광자원 활용 타당성 조사 용역을 11월 말까지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두촌면 ... 추진할 계획이다. 강운순 관광과장은 "두촌면의 금광, 철광의 관광자원 발굴을 통해 금광 마을의 옛 명성을 되찾고 지역 관광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시대 관광트렌드가 반영된 체류형 관광 인프라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7.27 18:02 | YONHAP

  • thumbnail
    폐광산 오염수 정화시설이 생태공원으로 재탄생

    강원 태백시 장성동 메밀들…"지역 상생 광해 방지사업" 폐광산의 오염수를 정화하는 시설이 지역주민을 위한 생태공원으로 재탄생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태백시 장성동 연화광산 수질정화시설 내에 메밀들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 한국광해관리공단 창립 이후 처음이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올해 6월 메밀들을 광해안전마을로 지정하고, 환경정비 등에 지역주민을 고용하는 등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 안종만 한국광해관리공단 강원지사 시설운영부장은 "태백에서 유일하게 ...

    한국경제 | 2021.07.27 16:2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