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푸들·포메라니안 먹는 사료 따로 있다?…로얄캐닌의 실험

    ... 발효시키기 힘들다. 선천적으로 무릎 관절이 좋지 않아 슬개골 탈구 질환이 많다. 세계적 펫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은 2일 포메라니안 견종에 맞는 건식과 습식 사료를 국내 출시했다. 로얄캐닌은 견종의 습성과 연령, 특징을 고려해 말티즈 푸들 시츄 등 9가지 견종에 대한 맞춤형 제품을 갖추고 있다. 포메라니안 전용 사료는 피부 장벽을 강화하고 선천적으로 민감한 뼈와 관절에 도움을 주는 오메가3 성분, 보리지 오일 등을 넣었다. 섬유소와 차전자피 성분으로 소화를 도와 ...

    한국경제 | 2020.09.02 11:02 | 김보라

  • thumbnail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현재는 '반려묘 사랑'…샤페이 파양율 높은 이유

    ... 없기 때문에 미리 반려견에 대해 공부를 하고 데려온다면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일을 줄일 수 있다. 털이 안빠지는 반려견은 없다. 소형, 중형견 중에 털이 그나마 덜 빠지는 종은 말티즈, 시츄, 요크셔테리어, 슈나우져, 페키니즈, 푸들, 포메라니안 등이 있다. 스피츠나 웰시코기, 비글, 프렌치 불독 등은 털이 많이 빠지는 편에 속한다. 반려견 방치 논란에 래퍼 키디비는 "샤페이 뿐만 아니라 어릴 때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

    연예 | 2020.06.29 11:55 | 이미나

  • thumbnail
    '강아지-가방, 고양이-사료' 조합 많았다…반려동물 빅데이터 분석

    ... 정점을 찍었다. 반려동물 용품 사이트는 평일에, 입양·분양 사이트는 주말에 찾는 이들이 많았다. 입양 시에는 중소형견과 단모묘 선호도가 높았다. 입양·분양 사이트 품종별 키워드 유입 결과를 보면 강아지는 푸들(18%) 포메라니안(17%) 비숑프리제(15%), 고양이는 먼치킨(20%) 뱅골 러시안블루(이상 14%) 스코티쉬폴드(13%) 순으로 집계됐다. NHN ACE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반려동물과 집에서 보내는 ...

    한국경제 | 2020.04.14 16:41 | 김봉구

전체 뉴스

  • thumbnail
    '개훌륭' 이경규X아유미, 야바위犬 비숑프리제에 '진실' or '거짓' 설전

    ... 이에 오늘(21일) 방송에서는 강아지들이 현장에 직접 나와 개견기를 뽐낸다고 해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녹화 당일 현장에는 뒷발로 바퀴를 굴리며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인싸犬 프렌치 불도그부터 운동하는 보호자를 도와주는 홈트개이너 푸들까지 화려한 개견기를 자랑하는 강아지들의 몸놀림으로 감탄과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특히 이경규는 그 중 홈트개이너 복덩이의 도움을 받아 윗몸일으키기에 도전,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명장면을 연출해 웃음으로 초토화시킨다. ...

    스타엔 | 2020.09.21 20:48

  • thumbnail
    홍콩 해안가서 반려동물 사체 무더기…"밀수조직이 바다에 버려"

    ... 세관 당국이 합동으로 펼친 밀수 단속 작전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해당 작전에서 당국은 3천700만 홍콩달러(약 56억 5천만원)어치의 밀수품과 함께 12마리의 또 다른 개들을 압수했다. 발견된 개들은 푸들과 래브라도 종으로, 인식 칩이 몸에 심어져 있었다. 당국은 이 개들이 중국 본토에 있는 주인에게 이송되는 중이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이번 주 홍콩 경찰에는 반려동물의 행방을 묻는 전화가 잇달았다. 전화를 건 이들은 미국과 ...

    한국경제 | 2020.08.28 16:27 | YONHAP

  • thumbnail
    주북 러 대사관 "'평양내 애완견 몰수 캠페인' 보도 사실 아냐"

    ... 단속이 코로나19 방역 조치 차원일 뿐 '자본주의 문화 척결 운동'이나 식량난 해결 방안과 연계된 것은 전혀 아니라는 설명이었다. 대사관은 이와 함께 최근 몇 년 동안 평양과 다른 북한 도시 거리에서 주인과 함께 산책하는 닥스훈트, 푸들, 스피츠, 비숑 등의 반려견들이 아주 많아졌고, 강하지를 키우는 것이 북한 주민들의 유행이 됐다고 소개했다. 국내 일부 언론은 앞서 이달 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월 나라가 어려운데 평양시민들 속에서 애완견을 기르는 것은 ...

    한국경제 | 2020.08.20 21: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