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올림픽 앞두고…日 세번째 긴급사태

    ... 의견을 갖고 있다. 일본 정부는 세 번째 긴급사태 기간 동안 영업시간 제한보다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우선 주류를 제공하는 음식점과 백화점, 쇼핑센터 등 대형 상업시설에 휴업을 요청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휴업 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30만엔(약 311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했다.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경기와 대형 이벤트는 원칙적으로 무관객으로 진행한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3 17:05 | 정영효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코스닥 노리는 에드액스, 8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성공

    ... 수익화와 관련된 서비스를 내놨다. 애드엑스는 네이버, 삼성전자, 넥슨 등 정보기술(IT) 기업 출신 전문인력들이 모여 2016년 창업한 회사다. 키즈노트, 한컴오피스뷰어, KT후후와 같은 유틸리티 앱뿐만 아니라 프렌즈팝콘, 프로야구 슈퍼스타즈 2021, 삼국블레이드 등 다양한 게임 분야까지 약 450여개 앱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최근 기존 비즈니스와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와이더플래닛으로부터 곰팩토리를 인수, 기술 분야의 전문 인력을 보강했다. 엔플라이스튜디오(무한의 ...

    마켓인사이트 | 2021.04.23 09:09

  • thumbnail
    박용택·전태풍 '노는브로' 출연 이유는…[일문일답]

    '노는브로' 박용택, 전태풍이 프로그램 출연 이유를 밝혔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가 오는 5월 첫 방송을 앞두고 '브로'들의 솔직한 릴레이 일문일답을 공개한다. 첫 번째 주자는 ... 궁금했다. Q. '노는브로'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가 있다면? 박용택 : 많은 사람들이 떠오르는데, 프로그램의 시청률을 위해서는 배우 조인성. 초등학교 야구부 후배다. 또 지금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인 후배 심수창도 ...

    연예 | 2021.04.20 10:57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흐뭇한 김원형 SSG 감독 "최주환, 실책한 뒤 퍽퍽 치더라"

    "남다른 승리욕…팀의 활력소 되고 있다"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김원형 감독은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KBO리그 원정경기 클리닝 타임 때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 감독실 밖에서 뭔가를 치는 '퍽퍽' 소리가 들린 것. 깜짝 놀란 김 감독은 감독실 밖으로 나가 확인해보니 주전 내야수 최주환이 자신의 글러브를 땅에 내려치고 있었다. 이날 SSG는 5회까지 삼성에 0-10으로 일방적으로 밀렸다. 최주환은 5회 수비에서 ...

    한국경제 | 2021.04.23 17:41 | YONHAP

  • thumbnail
    '알몬테 기 살리기' 이강철 "로하스 처음보다 잘하고 있다"

    프로야구 kt wiz의 이강철 감독이 외국인 타자 조일로 알몬테(32) 기 살리기에 나섰다. 이 감독은 23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한 인터뷰에서 알몬테의 장점에 주목했다. 이 감독은 "알몬테는 홈런은 안 나오는데, 필요할 때 안타를 쳐준다. 찬스 연결도 잘해준다"며 "일본프로야구를 경험해서인지 2스트라이크에서 콘택트가 좋더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알몬테는 kt가 지난해 리그 최우수선수(MVP) ...

    한국경제 | 2021.04.23 16:49 | YONHAP

  • thumbnail
    키움 프레이타스, SSG전 포수 출전…"고정관념 깨기 위한 결정"

    ... "국내 선수들도 지명타자 기회 줘야 해" 7연패를 끊은 키움 히어로즈가 파격적인 라인업을 준비했다. 외국인 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32)가 포수로 선발 출전한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SSG 랜더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연패 기간 많은 생각을 했고, 고정관념을 깨야겠다고 다짐했다"며 "앞으로 국내 선수들에게 지명타자 기회를 많이 주기 위해 프레이타스에게 포수 역할을 맡겼다"고 밝혔다. 프레이타스는 이날 ...

    한국경제 | 2021.04.23 16:36 | YONHAP

사전

염소의 저주 [Curse of the goat] 경제용어사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 경기에 염소를 데리고 관람하려던 빌리 시아니스(Billy Sianis)의 입장을 거부한 이후 108년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 빌리 시아니스는“다시는 컵스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2016년 컵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908년 이후 10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퍼펙트 게임 [perfect game] 경제용어사전

야구 경기에서 선발 투수가 무안타, 무사사구(無四死球), 무실책으로 단 한 명의 타자도 진루시키지 않고 끝낸 게임.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876년 이래 23차례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의 진기록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선 아직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드래프트 방식 [draft] 경제용어사전

직장에서 상사가 함께 데리고 일할 부하 직원을 지명하는 인사 방식.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구단의 신인 선수 선발 방식에서 유래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