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고두현의 문화살롱] 팔순 시인이 부르는 '늦저녁 버스킹'

    ... 아름답다’, 갈현동에서 세종로로 이사한 뒤의 일상을 다룬 ‘광화문의 달’ 등이 따스하다. ‘아내를 사랑하라’에서는 해학적인 노년의 사랑법을 현자의 조언처럼 들려준다. ‘프로야구에 빠져 거실의 TV를 보다가도/아내가 좋아하는 드라마 방영시간이면 방을 옮겨라/주중엔 집안에 오래 머무르지 말며/없는 듯 지내고, 소리 내지 말라/(…)/낮시간에 가끔 영화관도 함께 가라/가서, 눈가에 감도는 눈물도 아내 ...

    한국경제 | 2019.12.05 18:25

  • thumbnail
    성매매 의혹 이용철 프로야구 해설위원 무혐의…"맞고소 진행"

    검찰이 성매매 혐의에 휩싸였던 프로야구 해설위원 이용철(55) 씨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씨 사건을 담당해온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는 3일 이 씨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 준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 이 씨는 또 "결과와 상관없이, 이번 사건으로 야구계 선·후배분들의 그간의 각고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어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

    한국경제 | 2019.12.04 18:00 | 조준혁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일자리 늘었지만…더 가난해진 노인들 外 유료

    ... 증가했습니다. 성과를 내고 있는 메리츠화재의 ‘역발상 경영’을 들여다봤습니다. 4. e스포츠 전지훈련의 성지가 된 한국 (2면) 해외 유명 e스포츠팀들이 한국에 전지 훈련 캠프를 잇따라 차리고 있습니다. 국내 프로 야구선수들이 미국이나 일본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것과 비슷합니다. 지난 9월 총쏘기 게임 ‘오버워치’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 쇼크’팀을 비롯해 현재 한국에 체류하며 훈련중인 ...

    모바일한경 | 2019.12.02 17:48 | 차병석

전체 뉴스

  • thumbnail
    '미국행 예약' 린드블럼,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작별 인사

    미국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준비하는 조쉬 린드블럼(32)이 2019년 마지막 한국프로야구 공식 시상식에서 작별 인사를 한다. 린드블럼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다. 린드블럼이 '두산 베어스 소속'으로 서는 마지막 무대다. 린드블럼은 8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 센터에서 '팬 사인회'를 열었다. 하루 전인 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갑작스럽게 공개한 ...

    한국경제 | 2019.12.08 19:37 | YONHAP

  • thumbnail
    두산, 파이어볼러 프렉센 영입…kt서 뛴 알칸타라와도 협상 중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우완 파이어볼러 크리스 프렉센(25)과 계약했다. 올해 kt wiz에서 뛴 우완 투수 라울 알칸타라(27)와도 협상 중이다. 두산은 8일 "미국 메이저리그 출신 프렉센을 총액 10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다. 프렉센은 키 190㎝, 체중 115㎏의 건장한 신체 조건을 지녔다. 2012년 신인드래프트 14라운드로 뉴욕 메츠에 지명됐고, 올해까지 줄곧 한 팀에서 뛴 유망주다. 하지만 빅리그에서 자리 잡지는 못했다. ...

    한국경제 | 2019.12.08 12:59 | YONHAP

  • thumbnail
    린드블럼·산체스 없는 2020년…미소 짓는 LG·삼성·한화·롯데

    올해 프로야구 다승 1위 조쉬 린드블럼과 공동 2위 앙헬 산체스를 내년엔 KBO리그에서 볼 수 없다. 린드블럼은 메이저리그 재입성을 추진 중이고, 산체스는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계약에 합의했다. 린드블럼과 결별한 챔피언 두산 베어스나 산체스와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도모하는 김광현을 한꺼번에 떠나보내는 SK 와이번스는 내년 준비가 녹록지 않다. 이에 반해 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한화 이글스, 롯데 자이언츠는 '천적'이 없어 부담을 ...

    한국경제 | 2019.12.08 11:07 | YONHAP

사전

염소의 저주 [Curse of the goat] 경제용어사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시카고 컵스가 1945년 월드시리즈 경기에 염소를 데리고 관람하려던 빌리 시아니스(Billy Sianis)의 입장을 거부한 이후 108년간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한 징크스. 빌리 시아니스는“다시는 컵스가 우승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2016년 컵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꺾고 1908년 이후 10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퍼펙트 게임 [perfect game] 경제용어사전

야구 경기에서 선발 투수가 무안타, 무사사구(無四死球), 무실책으로 단 한 명의 타자도 진루시키지 않고 끝낸 게임.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1876년 이래 23차례밖에 나오지 않을 정도의 진기록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선 아직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드래프트 방식 [draft] 경제용어사전

직장에서 상사가 함께 데리고 일할 부하 직원을 지명하는 인사 방식.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구단의 신인 선수 선발 방식에서 유래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