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나이지리아 피랍 대학생 29명 두달만에 풀려나

    나이지리아 북서부에서 두 달 전 무장 괴한들에 납치된 대학생 29명이 풀려났다고 AFP통신이 5일(현지시간) 현지 주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3월 카두나주 삼림기계화 대학생 39명이 납치됐으나 10명은 보안군에 의해 발견되고 나머지 29명의 행방은 불확실했다. 카두나주 보안관리인 새뮤얼 아루완은 성명에서 "카두나주 경찰 사령부는 카두나 주정부에 삼림기계화연방대학의 남아있는 학생들이 석방됐음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밤 카두나주 ...

    한국경제 | 2021.05.06 16:35 | YONHAP

  • thumbnail
    1분기 전 세계 선원납치 81.8% 증가…한국인 피해는 없어

    ... 전 세계 해역에서 발생한 선원납치 피해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발생한 주요 해적사고 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6일 공개했다. 이 기간 해적 등에 납치돼 피랍된 선원은 모두 4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2명)보다 81.8% 늘었다. 납치 사고는 모두 서아프리카에서 발생했다. 해역별로 납치된 선원은 베냉 15명, 가봉 10명, 상투메 프린시페 15명으로 집계됐다. 1분기 선원납치는 증가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5.06 11:00 | YONHAP

  • thumbnail
    미 국경서 홀로 울던 니카라과 소년…그 뒤에 담긴 이민자 비극

    추방·피랍 후 버려져…헤어졌던 엄마와 한 달 가까이 만에 재회 국경없는의사회 "멕시코로 추방된 이민자들 납치 등 범죄에 노출" 이달 초 미국 텍사스주 국경지대 사막에서 혼자 울먹이던 10살 소년의 영상이 인터넷에 널리 퍼졌다. 영상 속에서 소년은 미 국경순찰대원에게 다가와 "버려졌다. 여기가 어딘지 모르겠다"며 "도와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최근 부쩍 늘어난 '나홀로 밀입국' 미성년자 중 한 명으로 추정됐지만, 더 복잡한 사연이 있었다. ...

    한국경제 | 2021.05.01 01:5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