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4차 대유행 빅뱅될라' 본격 피서 첫 주말 지자체 초긴장

    ... 면세점 22∼26일 임시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가는 가운데 본격적인 피서철 첫 주말을 앞둔 전국 주요 피서지 관할 지자체가 방역대책에 고심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 취소율은 70%다. 무주구천동에 인접한 무주덕유산리조트 8월 예약률도 보유 수량 절반에 불과하다. 무주군은 피서객이나 인파가 몰리면 확산이 있을 것을 우려해 담당 부서별로 방역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

    한국경제 | 2021.07.23 15:55 | YONHAP

  • thumbnail
    가장 덥다는 '대서'…대구보다 뜨거워진 서해안 벨트 '헉헉'

    ... 견뎠다. ◇ "너무 뜨거워서" 서해안 해수욕장 '썰렁'…공원·휴양림 등 그늘로 피서철이 가까워지면서 산·계곡·바다 등 피서지에는 방문객이 증가한 모습이지만, 주요 관광지 일부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방문객 출입을 통제하기도 해 예년만큼 인파가 몰리지는 않는 분위기다. 충남 보령에서는 33도가 넘어가는 낮 기온 속에 주요 해수욕장마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대천해수욕장 ...

    한국경제 | 2021.07.22 16:14 | YONHAP

  • thumbnail
    주말 강원 해수욕장 찾은 인파 9만명…`풍선효과` 우려

    주말을 맞은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9만여 명의 피서객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강원지역 해수욕장이 모두 문을 연후 맞은 첫 주말인 이날 하루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에는 모두 9만1천160여명의 피서객이 찾은 것으로 집계했다. 지역별로는 강릉시 1만9천329명, 동해시 1만7천233명, 속초시 1만5천903명, 삼척시 1만4천641명, 고성군 9천455명, 양양군 1만4천601명이다. 해수욕장별로는 ...

    한국경제TV | 2021.07.17 2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