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脫원전 탓에 적자 내몰리자…가정용 절전 할인까지 없앤 한전

    ... 전기요금 올릴 듯 정부와 한전이 내년 총선 이후 전기요금 인상을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전은 지난 7월 “지속가능한 요금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 개선 등을 포함한 전기요금 개편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공시했다. 필수사용량 보장공제는 전력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씩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이 제도를 폐지하는 건 실질적인 전기요금 인상을 의미한다. 내년엔 ...

    한국경제 | 2019.12.30 18:07 | 구은서/조재길

  • thumbnail
    어떤 스타트업에 투자해야 할까? 유료

    ... 방법은 회의에 사람을 많이 모으는 것이다.” 스티브 잡스가 한 말이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일단 필수 기능만 갖춘 제품을 빠르게 시장에 출시한다. 그다음 제품이 많이 팔리는지, 고객들이 제품을 어떤 방식으로 사용하는지 ... 인구통계 변수(연령, 성별, 소득, 교육), 심리 변수(라이프스타일, 성격), 행동 변수(구매 계기, 사용 빈도, 사용량)를 분석한다. 왜냐하면 고객을 세분화하면 세분화할수록 비즈니스 모델이 정교해지고 예산, 비용 계획이 구체화되기 때문이다. ...

    모바일한경 | 2019.12.17 14:27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한전, 전기료 인상 시동…내년 총선이후 유력

    ... 두부(전기) 가격이 더 싼 건 정상적이지 않다”며 요금 인상을 시사해왔다. 공기업인 한전이 제공하는 각종 특례 할인도 없애겠다는 입장이다. 전력 저소비 가구를 대상으로 매달 4000원씩 일괄적으로 요금을 깎아주는 필수사용량 보장공제를 폐지하려는 게 단적인 예다. 연내 일몰되는 전기차 충전 할인과 전통시장 할인 등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한전의 전기요금 인상이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

    한국경제 | 2019.11.29 23:46 | 조재길

전체 뉴스

  • thumbnail
    CJ제일제당, 설 명절'백설 맛술''백설 고기양념장' 마케팅 강화

    ... <'백설 맛술 생강'을 활용한 돼지갈비찜, '백설 맛술 로즈마리'를 활용한 동태전 레시피> 게시물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리그램하면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 중 30명을 추첨해 '백설 맛술' 제품을 증정한다. '백설 ... 제품 중 하나다. 맛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양념장은 갈비나 고기산적 등 명절 음식에 반드시 필요해 명절 기간 동안 사용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데 실제로 명절 기간 매출은 평월 대비 두 배 이상 커진다. CJ제일제당 양념장의 명절 매출 ...

    조세일보 | 2020.01.15 09:51

  • thumbnail
    中企업계 "화평법·화관법 규제 완화해야" 한목소리(종합)

    ... 현안 과제를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 장관과 김 회장을 비롯해 이양수 한국염료안료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설필수 반월도금사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신길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황인환 서울자동차정비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 요구사항으로는 유해화학물질 소량 기준의 '일일취급량' 정의를 (탱크 등에) 상시 채워져 있는 양이 아닌 실제 하루 사용량으로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설필수 반월도금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소량 기준에 해당하는 사업장은 극소량 ...

    한국경제 | 2020.01.08 19:19 | YONHAP

  • thumbnail
    한전의 '고육지책'…특례할인 없애되 보완책으로 반발 잠재우기

    ... 마련 예정인 전기요금 개편안에서도 경영에 부담을 주는 부분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전기요금 인상이지만, 이는 정부가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만큼 주택용을 포함하는 전반적인 인상은 쉽지 않아 보인다. 대신 주택용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전기사용량이 월 200kWh 이하인 소비자에게는 월 4천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를 폐지하거나 산업용 전기요금을 손보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현재 적용되는 전기요금 특례할인 중 에너지저장장치(ESS) 충전전력요금 ...

    한국경제 | 2019.12.30 16:37 | YONHAP

사전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19년 7월 1일 정부와 한국전력(한전)은 2020년 하반기부터 이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도를 폐지 또는 축소하기로 한 것은 2019년 7월부터 시행되는 7~8월 전기요금 할인(누진제 개편)에 따른 한전의 손실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