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터뷰] '상류사회' 변혁 감독이 밝힌 19禁 노출의 이유

    ... 기회를 잡기 위해 10년 전 헤어졌던 신지호(이진욱 분)를 다시 찾아가면서 한 번, 정계에 진출하게된 태준이 제자였던 국회의원 비서관 박은지(김규선 분)에게 흔들리면서 한 번, 마지막으로 대기업 회장 한용석(윤제문 분)이 일본 AV배우 하마사키 마오와 펼치는 예술 활동이다. 변혁 감독은 "이 영화의 타깃은 처음부터 아동과 청소년이 아니었다"며 "'인생을 이렇게 사는 것이 맞는 것인가' 느끼는 40대, 50대 층이 볼만한 내용이었고, ...

    HEI | 2018.09.09 08:38 | 김소연

  • thumbnail
    [인터뷰] 박해일 "'상류사회' 시나리오 그대로 나와…다행" ③

    ... 장태준의 모습에 "현실적"이라고 평하면서 "관객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해일 뿐 아니라 '상류사회'에서는 수애와 이진욱, 윤제문과 일본 AV배우 하마사키 미오 등의 정사 장면이 등장한다. 박해일은 "노출 장면은 있지만 사전에 충분한 대화를 나눴기 때문에 갈등 없이 촬영이 이뤄졌다"며 "제가 먼저 나서서 감독님과 배우들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

    HEI | 2018.08.27 09:35 | 김소연/최혁

  • thumbnail
    [호감 vs 비호감] '상류사회' 상류층의 욕망은 '19금'+'복면가왕' 인가 ①

    ... 진입하려고 했던 것은 아닐 터. 맹맹하게 흘러가는 이야기에 정신이 번뜩이는 자극을 주는 건 수위 높은 정사신이다. 물론 아름답진 않다. 수애와 이진욱의 베드신을 비롯해 박해일과 비서관 역을 맡은 김규선, 윤제문과 일본 AV배우 하마사키 마오 등 극 중 총 3번의 섹스 장면이 등장한다. 특히 윤제문과 하마사키 마오의 정사 장면은 예술과 외설 중 후자에 가깝다. 설정은 진부하고, 에피소드 역시 단조롭다. 간간히 웃음을 터트리게 하는 블랙코미디도 주체적으로 행동하던 ...

    HEI | 2018.08.27 09:33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로드FC "함서희의 일본 에이전트 횡령 확인, 법적 대응"

    ... 하는 생각이 들었다. 15년간 쌓아온 믿음과 신뢰가 무너졌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로드FC 여자 아톰급 챔피언인 함서희는 지난달 31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라이진 FF 20' 슈퍼 아톰급 타이틀전에서 일본의 하마사키 아야카를 2-1 판정으로 꺾었다. 함서희는 이로써 한·일 두 개 단체 챔피언이 됐지만 억울한 사정이 드러나면서 안타까움을 샀다. 로드FC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11월 함서희에게 직접 피해 사실을 들었고 이후 2개월간 ...

    한국경제 | 2020.01.03 20:11 | YONHAP

  • thumbnail
    로드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 일본 라이진 챔피언 등극

    ...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의 여자 아톰급 챔피언인 함서희(33·부산팀매드)가 일본 종합격투기 단체 라이진도 접수했다. 함서희는 지난해 12월 31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라이진 FF 20 슈퍼 아톰급 타이틀전에서 일본의 하마사키 아야카를 2-1 판정으로 꺾었다. 경기 초반 함서희는 하마사키의 잽에 고전했지만 큰 펀치로 응수하며 조금씩 분위기를 가져왔다. 2라운드에는 테이크다운을 허용했으나 두 다리로 하마사키의 목을 조인 뒤 수차례 팔꿈치 공격으로 반격에 ...

    한국경제 | 2020.01.01 09:21 | YONHAP

  • thumbnail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 日 라이진 챔피언 등극…세계랭킹 1위 입증

    ROAD FC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32, 팀매드)가 세계랭킹 1위의 클래스를 입증하며 일본 단체 RIZIN FF 챔피언에 등극했다. 함서희는 31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개최된 RIZIN FF 20 하마사키 아야카와의 슈퍼 아톰급 타이틀전을 심판 2-1 판정으로 이겼다. 경기 초반 함서희는 하마사키 아야카의 잽에 다소 고전하는 듯했다.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던 함서희는 상대의 잽 공격에 큰 펀치로 맞서 안면에 데미지를 주며 조금씩 분위기를 ...

    스타엔 | 2020.01.01 0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