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연 3%대라는 '스탁론' 금리가 실제론 6%인 이유 유료

    (조재길 증권부 기자) 개인 주식투자자 중에서 돈이 부족할 때 대출을 활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요즘 쉽게 접할 수 있는 주식 매입자금 대출은 '스탁론'입니다. 워낙 광고를 많이 하고 또 '연 3%대 금리'가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도 사실이죠. 스탁론 금리가 연 3%대까지 낮아진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작년 중반만 해도 최저 금리가 연 4~5% 선이었죠. 다만 연 3%대 금리를 적용받으려면 대출 기간이 3개월 미만이어야 합니다. 그 이후까지 ...

    모바일한경 | 2014.01.14 14:12 | 조재길

  • 미수 신용으로 산 내 주식에 무슨 일이!

    뜻밖 하락 맞아도 스탁론으로 대환하면 주식매도 없이 수익 기대 가능 주식투자자라면 미수거래나 신용융자를 이용해 본 경험이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그런데, 주식이라는 게 오르내림이 있을 수밖에 없다 보니 뜻하지 않은 하락에 당황한 ... 비롯해 종목추천 등 다양한 부대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투자서비스 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문의: 1588-1261, 굿스탁론( www.goodstockloan.co.kr ) [한경닷컴 보도자료]

    한국경제 | 2011.04.14 00:00 | rang

  • 어닝시즌 맞은 증시, 세 마리 토끼 잡으려면?

    ... 작용하고 있다. 이러한 호기를 놓치지 않고 더 높은 수익을 내기 위해 주식매입자금을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스탁론이라 불리는 주식매입자금은 금리도 연 6.9~8% 대로 증권사 미수 신용에 비해 저렴할뿐더러 최장 5년까지 중도상환수수료 ... 종목추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도 스탁론119가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투자서비스 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이유다. 문의 : 1566-1191 / www.stockloan119.co.kr [한경닷컴 보도자료]

    한국경제 | 2011.04.11 00:00 | rang

전체 뉴스

  • thumbnail
    상상인증권, 비대면 계좌개설 대출 '이자율 제로' 이벤트

    ...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상상인증권은 이번 비대면 계좌개설 서비스 출시에 이어 주식매입자금대출(스탁론) 상품도 내놓을 예정이다. 이명수 대표는 "상상인증권은 송금 및 청약 수수료 등 고객 부담 수수료를 일체 ... 오고 있다. 2019년 5월 분당에 신규 지점 개점, 7월에는 본사를 충정로에서 강남으로 이전했으며 지난 1월에는 개금역에 위치한 부산지점을 부전역 앞으로 확장 이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02 10:36 | 한민수

  • thumbnail
    상상인저축은행, 디지털금융플랫폼 구축 착수

    ... 가입자에게 공인인증서로 계약서 작성 시 방문하지 않고 송금이 가능하도록 했다. 금리는 최저 연 8.95%고, 최대한도는 1억원이다. 이와 같은 비대면 방식에 적합한 신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예금 상품부터 중금리 신용대출, 오토론, 스탁론 등의 대출 상품 등에 비대면 인증을 도입할 것"이라며 "고객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9 08:55 | 한민수

  • thumbnail
    내달 17일 제2금융권에 DSR 도입…가계대출 더 조인다

    ... 제2금융권의 DSR 본격 도입은 취급 비중이 큰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해 시범운영 기간 DSR이 높게 나타난 유가증권담보대출(스탁론)과 신용대출 등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상호금융은 주택담보대출(DSR 165.5%)과 비주택담보대출(DSR 363.8%) ... 반영한다. 대부업체 대출도 DSR 산정에 포함하지 않았다. 다만 대부업 대출정보가 금융권에도 공유되는 만큼, 다른 대출의 DSR 산정에 대부업 대출이 포함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5.30 15:23 | 김은지

사이트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