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진중권 "민주당 잔머리 굴리는 것 역겹다" 강도높은 비난 왜

    ... 1일에도 "더불어민주당, 잔머리 굴리는 거 역겹다"면서 한 전 총리의 복권운동을 다른 자신의 칼럼을 게재하며 "말이 필요없다. 깔끔하게 재심으로 가자"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경향신문 기고를 ... 내호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시 수사팀이 수사의 정당성을 강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진상조사가 본격화할 경우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이 재현될 가능성도 큰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1 14:39 | 이미나

  • thumbnail
    [심흥섭 칼럼] 4.2km의 동그라미로 자유를 그리는 섬, 가파도

    ... 누르며 천천히 천천히 느리게 느리게 내딛었건만... 못내 아쉬운 마음으로 상동항에 도착했는데, 내 마음을 흠뻑 훔치는 그림이 그녀들로 하여금 그려지고 있는게 아닌가! 아무리 섬이지만, 편안한 테이블이나 의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발을 벗어 선착장 앞에서 자유의 여신상을 연상시키듯이 자유를 마시는 모습에 카메라 셔터는 연신 그녀들을 향하고 있었다. 그래, 가파도는 4.2km의 큰 동그라미로 자유를 그리는 섬이었구나...! 심 흥섭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글방 | 2020.06.01 10:18

  • thumbnail
    [column of the week] 세계 100대 명문 호주 대학의 '中 눈치보기'

    ... 대가는 치명적이다. 홍콩, 대만, 신장, 티베트와 같은 주제를 놓고 공개 토론하는 일이 외국 정부가 반대한다고 해서 억압돼선 안 된다. 대학 기준 위반으로 누군가를 쫓아내야 한다면, 그건 평화 시위대가 아니라 대학 지위를 악용하는 염탐꾼들이 돼야 한다. 원제=The People’s Republic of Queensland 정리=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THE WALL STREET JOURNAL 한경 독점제휴

    한국경제 | 2020.05.28 15:22 | 조재길

전체 뉴스

  • thumbnail
    '오 마이 베이비' 장나라, '슬픔-모멸감-억울함' 폭발…감정 연기 제대로 터졌다

    ... 차분한 태도를 취했다. 이후 ‘결혼하지 않고 아이만 낳으면 안 되나요?’라는 제목으로 잡지에 칼럼을 내, 자신이 처한 상황과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던 것. 장하리는 ‘자궁내막증, 난소 나이 40세, ...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한편 ‘오 마이 베이비’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0.05.29 12:56

  • thumbnail
    [special] 김윤관 목수 "목공수업 유희를 넘어 삶과 연동되기를"

    [한경 머니=정채희 기자 l 사진 서범세 기자] 목수 김윤관은 취미 목수들의 삶에 목공이 스며들길 바란다. 단순 유희를 넘어 공예의 울림을 전하는 목수 김윤관을 만나다. “가구 만드는 사람이에요. 목수, 그냥 동네 목수아저씨죠.” ... 것이 그의 평생의 숙제다. 삼방탁자 주 320(W)×305(D)×210(H) 조선 목가구에 빛을 투영한 작품 칼럼(가제). 유럽 수도원 기행 중 1176년에 지은 르 토로네 수도원에서 빛과 건축물의 융합을 보고 만든 작품. <조선 ...

    Money | 2020.05.29 10:22

  • thumbnail
    '오마베' 장나라X고준, 사심 남발vs중증 하리앓이…핑크빛 설렘+유쾌한 웃음

    ... 위로를 받고 이를 이겨냈다. 이후 장하리는 독자들의 반발을 잠재우는 사과문 대신 자신이 자발적 비혼맘을 선언하게 된 칼럼을 작성했고 “저는 난임입니다. 6개월 안에 임신을 하라는 의사의 권고가 마치 불치병 선고처럼 들리더군요. ...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0.05.29 08:17

사이트

웹문서

  • [한경칼럼] 신도시에 입대지 말자

    딱 10년 전이다. 건설교통부는 용인 동백지구를 택지지구로 지정하는 데 성공(?)한 뒤 자축 분위기였다. 분당 일산 등 수도권 5대 신도시에 비해 보잘것 없는 100만평짜리였지만,언론의 비판에 주눅이 든 최고 권력자가 신도시의 '신'자도 꺼내지 못하도록 엄명을 내린 상황에서 8년여 만에 택지 공급의 물꼬를 텄으니 그럴 만했다. 당시에는 "지금 택지를 공급하지 않으면 5년 뒤 또 한 번 집값 대란 사태가 올 것"이라는 건교부의 호소가 양치기...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979&category=69&ch=land
  • 다산 칼럼 여러 갈래 길 운명 같은 것은 없다 | 한경닷컴

    새로운 10년의 첫해가 시작됐다. 2020년 새해를 맞이한 대한민국은 기로에 서 있다. 몇 갈래 길이 앞에 놓여 있다. 하나는 '아르헨티나로의 길'이다. 100년 전 아르헨티나는 세계 10위권의 신대륙 신흥 선진국이었다. 부에노스아이레스는 '남반구의 파리'로 불렸고, 돈과 사람이 몰려들었다. 이러던 아르헨티나에 20세기는 끝없는 추락의 역사였다. 정치 혼란, 초인플레이션, 국가 부도는 일상이 됐다. 경제는 반 토막 나고, 중산층은 붕괴되고, 나...

    https://www.hankyung.com/opinion/article/2020012817541
  • 수익형 부동산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전략...한경 MONEY 12월호 칼럼

    요즘 상업용 부동산 임대시장에서는 공실률 상승과 임대료 하락이 지속되면서 임차인 유치경쟁이 치열하다 . 이러다 보니 , 부동산사이클의 상승기에 익숙해있던 빌딩소유주들은 이러한 새로운 부동산시장 환경에 적응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 . 과거에는 빌딩을 매입만 하면 별다른 노력 없이도 가격이 올랐기 때문에 매입 후에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는 주된 관심사가 아니었고 임차인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 그러나 이제는 부동산시장의 패러다...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358_1&no=59&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