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포토] '개막전 포디움을 향해' (2019 슈퍼레이스)

    ... 클래스'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종목으로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인증을 받은 아시아 유일의 인터내셔널 스톡카(Stock-Car) 시리즈다. 2008년에 시작된 'ASA 6000 클래스'는 오직 레이스를 위해 제작된 차량으로 ... 경기로 펼쳐진다. 2전은 오는 5월 25, 26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용인=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04.28 19:49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엄청난 속도로 질주' (2019 슈퍼레이스)

    ... 클래스'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종목으로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인증을 받은 아시아 유일의 인터내셔널 스톡카(Stock-Car) 시리즈다. 2008년에 시작된 'ASA 6000 클래스'는 오직 레이스를 위해 제작된 차량으로 ... 경기로 펼쳐진다. 2전은 오는 5월 25, 26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용인=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04.28 19:47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신나는 질주' (2019 슈퍼레이스)

    ... 클래스'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종목으로 국제자동차연맹(FIA)의 인증을 받은 아시아 유일의 인터내셔널 스톡카(Stock-Car) 시리즈다. 2008년에 시작된 'ASA 6000 클래스'는 오직 레이스를 위해 제작된 차량으로 ... 경기로 펼쳐진다. 2전은 오는 5월 25, 26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용인=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04.28 19:46 | 변성현

전체 뉴스

  • thumbnail
    "고객에 최고의 가치 선사할 것" GS건설 '한남자이 더헤리티지'

    ... 세웠다. 우선 GS건설은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지난달 17일 공개한 브랜드 지수(BSTI, Brand Stock Top Index)에서 GS건설의 자이가 859.9점을 얻으며 아파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BSTI는 국내에서 ... 협업한다. 어반에이전시는 독특한 설계디자인으로 국내외 설계 분야에서 실력을 입증받은 회사며, SWA는 두바이 버즈 칼리파와 미국 디즈니월드 조경 설계에 참여한 회사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14 14:00 | 경규민

  • thumbnail
    JW중외제약 “베트남 제약사 '유비팜JSC' 공식 출범”

    -9월 인수 후 50여 종 의약품 우선 생산…의약품 위탁생산 사업 추진 예정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JW중외제약이 신흥 제약 시장(파머징 마켓) 공략을 위해 인수한 베트남 제약사 유비팜이 '유비팜JSC(Euvipharm Joint Stock Company, 이하 유비팜)'라는 이름으로 공식 출범했다. JW중외제약은 13일 베트남 롱안성에서 유비팜 출범식을 열었다고 발표했다. JW중외제약은 지난 9월 유비팜 지분 100% 인수 계약을 체결한 ...

    한경Business | 2019.11.13 13:18

  • "아시아계 미국인의 성공에 음식도 떴다…내년 CJ제일제당·농심 주목"

    ... 웃돌았다. 심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은 올해 4분기까지 부진한 실적이 지속되겠지만 내년은 가공식품 SKU(stock keeping unit·개별 상품의 재고 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식별 코드) 구조조정 효과와 미국 쉬안즈와의 ... 가시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그는 "농심은 국내 라면 점유율 반등과 국내 기저효과, 해외 부문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30 08:17 | 오정민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