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추미애·여당이 키워준 대권주자 윤석열…단숨에 '3강' 등극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8%의 지지율을 기록해 13개월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30일 조사됐다. 특히 이번에 새롭게 조사 대상에 포함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10.1%의 지지율을 기록, ... "이낙연 의원과 이재명 지사, 윤석열 총장 등 3강구도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야권에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P 하락한 5.3%로 4위를 기록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2.0%P 하락한 4.8%로 윤 ...

    한국경제 | 2020.06.30 09:57 | 강경주

  • thumbnail
    '사람에 충성 안해서 발탁됐는데…' 추미애 "내 말 안 듣는다"

    ... 법무부장관에까지 앉혀놨는데 '내로남불' 비판 속에 그가 전격 사퇴하면서 문 대통령은 물론 민주당의 지지율까지 동반 추락했으며 문 대통령의 인사권에도 흠결이 생겼다. 검찰의 조국 일가 비리 수사 강도가 갈수록 강해지던 ... (검찰의) 중립성·독립성을 이야기하면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마무리했다. 주광덕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에게 “검사 된 이후 지금까지 검사로서 윤석열이 변한 게 있느냐”고 묻자 윤 ...

    한국경제 | 2020.06.26 09:50 | 이미나

  • thumbnail
    보수 대권 주자 1위는 황교안…이낙연은 1년째 선두

    ... 국무총리가 12개월째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유지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치고 보수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5~29일 전국 18세 이상 ... 두자리수의 선호도를 보였다. 이 지사의 선호는 5달 전인 올해 1월, 5.6%였지만 코로나 정국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지지율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보수 야권의 1위 차기 대권 후보는 황교안 전 대표였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홍준표 전 ...

    한국경제 | 2020.06.02 10:08 | 성상훈

전체 뉴스

  • thumbnail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1.4%, 3주째 60%대…TK·중도층 ↑

    민주, 진보층 이탈로 대통령 지지율과 '탈동조화'…통합당 출범 후 최저치 경신 민주 42.6%, 통합 26.3%, 정의 6.0%, 열린민주 5.4%, 국민의당 3.0%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 40대(25.0%→20.4%), 60대(36.9%→33.4%)에서도 내렸다. 태영호·지성호(미래한국당) 당선인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신변이상설' 발언 등이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

    한국경제 | 2020.05.07 09:30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뜨내기들이 주인 내쫓고 주인 행세…기가 막힌다"

    대구 서문시장서 기자회견 "김종인, 당 접수하려고 40대 기수론…엉터리 주장" 무소속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뜨내기들이 주인을 내쫓고 당의 주인 행세하는 모습에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 걸 보니 안타깝다"며 "이런 사람들이 들어와서 설치는 건 이 당에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선 지지율이라는 단어는 뜬구름에 불과하다. 이낙연, 황교안 역시 뜬구름"이라며 "뜬구름에 일희일비 되어서도 안 되고 매몰되어서도 ...

    한국경제 | 2020.04.29 11:32 | YONHAP

  • thumbnail
    자성 쏟아진 국회개혁 토론회…"반성문부터 써야" "한 게 없다"

    ... "(총선 승리가) 코로나 사태로 조금 우발적으로 생긴 결과일 수도 있다"며 "과거 자유한국당이나 통합당이 발목을 너무 잡으니, '일을 하게 하려면 한쪽으로 몰아줘야 하지 않겠느냐'가 민심의 저변에 ... 장영수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선거제도 개혁의 출발점은 거창했지만, 21대 총선에서 국민의 정당 지지율과 정당별 의석수의 불비례성은 더욱 심화했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한 공직선거법을 다시 개정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4.24 16: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