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黃 "정당한 저항권 행사" vs 李 "불법을 분간 못해"

    ...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의 불법성을 재차 강조했다. 검찰이 패스트트랙 사건의 피고발인인 한국당 의원들에게 출석을 요구한 데 대해선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맹비난했다. 황 대표는 “제가 ...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불법 행위에 맞선 비폭력 저항에 책임을 지우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힘없는 우리 당이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조국과 그 일가, 그리고 ...

    한국경제 | 2019.10.02 17:05 | 하헌형

  • thumbnail
    황교안, '패스트트랙' 검찰 출석…"한국당 소환 응할 수 없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출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며 "한국당 패스트트랙 투쟁은 문희상 의장, 더불어민주당, 또 그 2중대와 ... 출두하지 말라. 여러분들은 당 대표의 뜻에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야당 탄압을 중단하라. 검찰 수사 방해 말고 조국 사태에 집중하라"고 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어려운 ...

    한국경제 | 2019.10.01 14:27

  • thumbnail
    나경원 "의원 자녀 입시 전수 조사 찬성…조국 물타기용으로 사용돼선 안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자녀 입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제안에 "우리도 찬성한다. 거리낄 것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 탄핵 시기는 저울질하겠다"며 "역시 의석수의 문제다. 사실상 여당의 이중대를 자처하고 있는 다른 야당들이 민심에 굴복할 수 있는 시기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권남용 형사 ...

    한국경제 | 2019.09.27 10:40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인영 "공수처는 공정수사청…한국당 엉터리 선동 멈춰라"

    ...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좌파 정권의 정권연장용'이라며 공수처를 반대하는 것을 거론하며 "20년 넘게 한국당 주요 인사들이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며 "게다가 우리가 야당 시절 주장했던 공수처가 어떻게 정권 연장용이란 말이냐"라고 ... 독립적으로 설계됐다"며 "정권의 장기집권용 운운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로, 검찰개혁을 온몸으로 저항하는 한국당의 기백만을 표현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 주장대로) 야당 탄압용 게슈타포는 더더욱 아니며, 공포수사청이 ...

    한국경제 | 2019.10.21 09:17 | YONHAP

  • thumbnail
    나경원 "前정권 토건정부라 비난하더니 이제 건설에 기대…민망"

    ...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등으로 채워져 좌파 법피아의 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앉히지 못한다는 말은 거짓"이라며 "추천위 7명 가운데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다. ... "필요하다면 공수처와 관련해 끝장토론을 하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수사를 빌미로 검찰에 야당 탄압을 압박하는 여당과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등 친여권 인사들이 있다"며 "정기국회 중 동료의원을 잡아가라는 사람이 ...

    한국경제 | 2019.10.18 09:59 | YONHAP

  • thumbnail
    '공수처 여론전'…與 "국민 명령" vs 한국당 "문재인 게슈타포"(종합)

    ...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을 처리하는 것이 '국민 명령'이라 명명하며 입법 속도전에 주력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현 정권의 비리를 덮기 위해 여권이 공수처 설치에 사활을 걸었다며 절대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전날 ... 대통령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수사청, 검찰청"이라고 주장했다. 옥상옥(屋上屋)인 공수처가 현 정권의 비리를 덮고 야당 탄압에 활용될 여지가 다분하다는 것이 한국당의 시각이다. 한국당은 '조국 사퇴'의 목표를 달성한 여세를 몰아 '조국 ...

    한국경제 | 2019.10.17 19: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