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도요타 '56년 무파업'… 현대車 노조는 32년간 툭하면 파업

    ... 평균 임금 국내 자동차 회사 근로자의 임금은 다른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비교해 높은 편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경제신문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6일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 회사 브랜드 보호를 위해 1962년 무파업 선언을 한 뒤 지금까지도 파업하지 않고 있다. 올해로 56년째다. 한국은 딴판이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12일과 13일 이틀에 걸쳐 부분파업을 강행했다. 7년 연속 파업이다. 현대차가 ...

    한국경제 | 2018.07.16 17:34 | 장창민

  • thumbnail
    현대차 울산공장 '空피치' 거듭… 쌍용차는 5분기째 적자… 한국GM·르노삼성도 '후진'

    ... 공피치가 늘어난 이유는 단순하다. 국내 공장에서 생산하는 차량 대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1~6월) 현대차가 한국에서 생산한 차량은 84만3849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5% 줄었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 수도 없다. 재고를 관리하는 데도 막대한 비용이 든다. 인력을 줄이거나 근무 형태를 조정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한국에서 가장 강성이라는 노조의 동의를 거쳐야 하는 탓이다. 기아차 사정도 비슷하다. 상반기 국내 공장 생산량은 72만9793대로 ...

    한국경제 | 2018.07.12 17:41 | 도병욱/박종관

  • thumbnail
    [시론] 車 관세폭탄, 생산성 향상 기회 삼아야

    ... 현재 갈등은 전략 산업의 보호에 기인한다는 점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미국은 중국에 대해 철강과 기계, 그리고 한국 일본 EU에 대해서는 자동차에 대한 관세폭탄으로 위협하고 있다. 미국이 자동차와 철강 같은 주요 산업에서 무역적자를 ...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지역에서 미국으로 수출하는 자동차와 부품은 예외가 될 가능성이 있다. 제너럴모터스(GM)가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거나 부품을 수입하기 때문이다. 다음 시나리오는 아시아에서 수출하는 자동차와 ...

    한국경제 | 2018.07.11 18:24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GM 비정규직 사장실 농성 1주일째… 사측은 묵묵부답

    물량 없는 부평공장 인력 감축 가능성 한국지엠(GM)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사장실 점거 농성이 1주일을 넘겼지만 노사 갈등은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16일 한국GM 비정규직지회에 따르면 황호인 부평비정규직지회장을 ... 부평2공장은 30% 아래로 떨어진 가동률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어 비정규직 문제는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한국GM 정규직 노조에 따르면 노사는 부평2공장 특별위원회를 열어 부평2공장의 생산물량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지만 아직 ...

    한국경제 | 2018.07.16 16:11 | YONHAP

  • thumbnail
    [하이빔]한국 자동차, 수출을 하지 못한다면

    -노사 이익의 상충, 일자리 확대 어려워 한국에서 자동차공장이 연 이어 들어섰을 때는 1990년대 중반이다. 1995년 삼성자동차(現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공장을 지었고, 이듬해는 대우차(現한국지엠)가 군산공장을 완성했다. 비슷한 시기 현대차도 아산공장을 만들고 생산에 들어갔다. 불과 2년 사이 100만대 생산 시설이 한국에 들어선 셈이다. 내수 판매가 100만대가 채 되지 않았을 때이고 이미 울산과 광주, 부평, 창원, 평택에 생산 공장이 있었던 ...

    오토타임즈 | 2018.07.16 15:26

  • thumbnail
    보호무역주의에 멍드는 국내 경제… 자동차·철강 수출길 '캄캄'

    ... 압박을 받게 된다. 자동차업계에서 현대차 수출이 절반 이상 줄어들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현대차 노조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전적으로 불리한 한미 FTA 재협상 결과를 무시하고 한국 자동차와 부품에 관세 ... 69.9%가량이다. 완성차 업계 부진은 자동차부품업 위기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지역 경제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지난달 발표한 지역경제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현대·기아차 수출 부진과 한국GM 경영악화 ...

    한국경제 | 2018.07.13 07:0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