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기업 말 들어 뭐 하겠냐"…김종인 '마이 웨이'에 범야권 발칵

    ... “김 위원장은 정치적 감각이 출중하고 굵직한 정책을 입안한 경험도 있지만 의외로 디테일(세부 내용)을 잘 모를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공정거래법과 상법 개정안이 대표적인 사례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당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자격으로 법률 개정을 주도했다. 4대 그룹의 한 대관담당 임원은 “당시 핵심 규제로 앞세웠던 대기업 순환출자, 일감 몰아주기 폐해 등은 대부분 시정됐는데 또다시 새로운 규제가 나온다”고 ...

    한국경제 | 2020.09.20 17:39 | 좌동욱/송형석/고은이

  • thumbnail
    순항하던 김종인호, 공정경제 3법으로 최대 위기

    ... 말한바 있다. 김 위원장은 또 최근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실패 이유로 "경제민주화 공약을 약속해 놓고 지키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경제민주화를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지난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던 한나라당 시절,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경제민주화를 이끌었지만 총선·대선 승리에도 당 내부 의원들의 거센 반발 끝에 당을 나간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말을 해석하면 당시의 공약을 이번에는 관철시키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20.09.20 11:34 | 성상훈

  • [사설] '상법·공정법 改惡' 가세한 김종인, 기업 위기는 안 보이나

    ... 기정사실화하게 됐다. 이들 법안은 감사위원 분리 선임, 다중대표소송제, 내부거래에 대한 규제 강화 등을 담고 있다. 기업들은 경영을 위축시키는 것은 물론 주식회사 근간까지 흔든다며 부당성을 호소해왔다. 김 위원장은 2012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과 2016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각각 맡으면서 공정거래법 등 경제민주화법 개정을 주도했다. 보수 진보 양쪽 정당을 오가며 일관성을 유지한 셈이다. 그런 점에서 두 법 개정에 찬성한다는 발언은 그의 소신이라고 볼 ...

    한국경제 | 2020.09.15 18:00

전체 뉴스

  • thumbnail
    김홍걸 내친 與, 박덕흠 정조준…"꼬리라도 잘라야"

    ... 휩싸인 조수진 의원,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을 받는 국회 정무위 소속 윤창현 의원도 함께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강력한 자성의 조치를 폄하하면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다양한 의혹에는 침묵한다면 도로 한나라당,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국민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피감기관 수주 의혹을 받는 박 의원을 정조준하며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 의원 일가 기업이 ...

    한국경제 | 2020.09.20 17:49 | YONHAP

  • thumbnail
    민주 "野, 김홍걸 제명 폄하 말고 꼬리 자르기라도"

    ... 건설사 영업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의힘의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신 대변인은 11억원 재산 누락 논란에 휩싸인 조수진 의원, 삼성 불법 승계 관여 의혹을 받는 국회 정무위 소속 윤창현 의원도 함께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민주당의 강력한 자성의 조치를 폄하하면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다양한 의혹에는 침묵한다면 도로 한나라당,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국민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0 14:58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색깔 막판 압축…핑크? 빨강? 3색?

    ... 빨간색을 "보수의 상징", "'국민의힘'이라는 단어와 어울리는 힘 있는 색"이라는 이유로 선호하는 분위기다. 다만 '도로 빨간색'을 택할 경우 박 전 대통령을 연상 시켜 '탄핵 정당'의 이미지를 벗어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나라당 시절의 파란색을 다시 써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더불어민주당 당 색이 파란색인 만큼 단색으로 사용할 가능성은 작다. 당 로고는 '국민의힘'이라는 글자를 서체 디자인한 형식으로 검토 중이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

    한국경제 | 2020.09.13 07:00 | YONHAP

사전

접대비 실명제 경제용어사전

... 방식이 대폭 늘었다. 추적이 쉬운 카드 결제에서 50만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금 결제를 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지하경제를 양산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도입한 접대비 실명제에 대해 결국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은 물론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2004년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김종률 열린우리당 의원은 “매출액 대비 손비인정 한도라는 접대비 전체에 대한 규제가 있는데 여기에 다시 건당 한도를 두는 것은 이중규제”라고 지적했다. ...

국가고용전략회의 경제용어사전

정부차원에서 고용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0년 1년간 한시적으로 도입한 특별논의기구다. 대통령 주재로 기획재정부,교육과학기술부 등 12개부처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한나라당 정책위의장 등 당 · 정 · 청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한다. 고용동향이 발표되는 매월 중순 목요일에 열린다. 고용전략회의는 아래에 ''고용 · 사회안전망 TF'', '' 실물경제 TF'', ''교육 · 인력양성 TF'' 등 3개 태스크포스(TF)로 운영된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