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신용등급 주저앉은 선진, 주가 '훨훨' 나는 까닭은?

    ... 오른 8860원에 마감했다. 전날 한국신용평가가 신용등급을 ‘A-’에서 ‘BBB+’로 한 단계 낮췄지만 주가는 올랐다. 지난 3월 저점(4980원)과 비교하면 78% 급반등했다. 한신평이 선진의 신용도를 떨어트린 것은 재무지표가 나빠지고 있어서다. 선진은 최근 수년간 돈육 가격이 하락한 탓에 식육 부문에서 영업손실이 커졌다. 수익성도 나빠져 2017년 6.7%였던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4.0%까지 떨어졌다. 여기에 ...

    한국경제 | 2020.05.12 17:35 | 김은정

  • thumbnail
    ABS가 뭐기에…대형항공사 옥죄는 조기상환 트리거

    지난 13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한국신용평가의 발표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한신평이 양사의 항공운임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 신용등급을 한 단계씩 낮춰서다. ABS의 신용등급이 일정 미만으로 내려가면 양사는 2조원에 달하는 금액을 한꺼번에 떠안아야 할 수도 있다. 항공운임채권 ABS는 항공사들의 미래 매출을 담보로 발행한 채권이다. 미래에 안정적인 매출을 낼 것이란 전제하에 항공사들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미래 매출을 기초자산으로 ...

    한국경제 | 2020.04.25 12:36 | 이선아

  • thumbnail
    위기의 항공업계 노조 "전 항공사에 대대적 금융 지원해야"

    ... 연이은 운항 중단으로 항공업계에 유동성 압박이 커지고 있다. 수입이 끊겼지만 항공기 리스료 등 비용은 쌓이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신용평가업계에서는 코로나19으로 인한 항공업계의 상환능력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신평은 지난 10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항공운임채권 자산유동화증권(ABS) 신용등급을 한 단계씩 강등했다. 대한항공의 ABS 신용등급은 'A'에서 'A-'로, 아시아나항공은 'BBB+'에서 ...

    한국경제 | 2020.04.14 15:44 | 오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한신평, 한온시스템 신용등급 전망 '안정→부정적' 하향

    한국신용평가는 한온시스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한다고 29일 밝혔다. 'AA'인 현 신용등급은 유지했다. 김호섭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투자 증가와 대규모 인수·합병(M&A) 자금 소요로 재무부담이 크게 확대됐고, 전방 완성차 수요 위축에 따른 영업실적 저하가 불가피하다"고 조정 사유를 설명했다. 재무부담 완화 정도가 당사의 기존 예상치를 상당 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평가에 반영했다. ...

    한국경제 | 2020.05.29 17:04 | YONHAP

  • [코스피·코스닥 전 거래일(28일) 주요공시]

    ▲ 신한알파리츠 "신한알파광교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株 250억 추가취득" ▲ KG동부제철, 11년 만에 분기 순이익 '흑자' ▲ 한신평, 한미약품 신용등급 'A+→A' 하향 ▲ 평화홀딩스 "천진평화기채배건에 99억원 출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9 06:05 | YONHAP

  • thumbnail
    한신평, 한미약품 신용등급 'A+→A' 하향

    한국신용평가는 한미약품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하향 조정한다고 28일 밝혔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한신평은 "연이은 기술수출 권리 반환과 반환 통보로 연구개발 성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대규모 시설 투자와 기술수출 계약금 반환으로 차입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고 하향 사유를 설명했다. 이어 "불확실한 신약 관련 투자성과로 재무 부담 완화가 지연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한미약품은 ...

    한국경제 | 2020.05.28 16:39 | YONHAP

사전

신용정보이용 보호법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신용정보를 이용하는 업체에 대한 자격 요건과 신용정보를 보호할 목적으로 신설된 제도. '신용정보사업자'로 허가받은 업체나 금융기관 이 업무목적 외로 신용정보를 누설할 경우 손해배상의무를 지게 된다. 한신평한신정, 한기평 등 기존의 신용평가회사 등은 이 법에 의해 '신용정보사업자'로 허가받아 신용조사 및 신용조회업무를 할 수 있게 된다. 개인의 대출금이 일정 금액을 넘을 경우 대출현황이 은행연합회에 집중돼 각 금융기관이 개인별 대출현황을 ...

웹문서